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6039 vote 0 2005.04.03 (09:33:04)

어제는 사람들이 말하는 개고기골목.. 다녀왔습니다.

큰개를 몇마리라도 살려서 데려오려고 눈 딱감고 가보았습니다.

말도 하기싫지만 개고기.. 이를 꼭 깨물고 죽은 아이들을 보니 정말 끔찍

했습니다.

한우리에 몇마리씩 .. 음식은 닭발을 먹으면서..

어떤 개는 쳐다만 봐도 자기를 해하려는 줄 알고 막 짖어댔습니다.

그치만 거기서 제가 불쌍해 하는 모습을 보이면 그 사람들이 분명 싫어할

까봐 내색도 하지않았습니다.

처음에 갈 때는 요즘 논란이 되고있는 개고기 문제를 눈으로 절실히 느껴

보고 싶어서였는데.. 막상 가니까 생각했던거보다 더 심각했습니다.

개.고양이.토끼 할것없이.. 정말 다시 가고 싶지 않은 곳이었습니다.

결국 그곳에서 하얀 진돗개 같은 몇개월 안된 어린 개를 데려왔습니다.

조금 더 커지면 어떻게 해버릴지 모르겠더라구요.

처음에는 개가 긴장하고 무서워해서 침을 막 흘리고 가까이 오려고도 하

지않았습니다.

동물병원으로 검사 받으려고 가는 도중에 계속 안아주고 말도 걸어주고

하고.. 병원에서는 다른 이상은 없고 건강하지만 배가 너무 빵빵해서 오

늘내일은 좀 굶겨라고 하시더군요. 아마도 주는걸 막 먹은것 같아요.

정말 한숨이 절로 나고 피곤한 하루였습니다.

불질러버리고 싶은 충동까지..^^;;

데리고 오지못한 많은 아이들이 눈에 밟혔지만.. 어쩔수없었습니다.

데려온 개는 이름은 '산이' 라고 지었고 그 공포속에서 피곤했었는지 어

제 저녁부터 계속 제옆에서 잠만 잡니다 .

제가 안보이면 또 우네요 ^^

아. 그리고 엊그제 협회지 잘 받았습니다.

안에 개고기서명운동이 있길래 친구들과 아는 사람들에게 최대한 서명

을 받고있습니다.

2월이랑 3월이랑 둘다 봉사갈려다가 못가는 바람에 ㅠㅠ

4월에 꼭 가서 봉사도 하고 서명한것도 드리려구요.

아.. 힘든 하루였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기사]맹수 키워먹는 사회가 참극 불렀다 7 2005-11-25 6017
불임수술에 대하여 1 2007-03-25 6017
아파트 개 소음에 관한문제가.. 1 2007-11-21 6017
개고기를 먹지 말아야되는 이유 하나 더 추가~! 3 2010-11-27 6017
좋은 생각이 있습니다.... 2004-07-27 6018
혹시라도 잘못될까 걱정됩니다. 8 2006-11-08 6019
도와주세요 ㅠ ㅠ 2 2011-07-04 6019
대만에 잘 도착 하였습니다.(배철수씨 발발이 소식 감사합니다) 2003-09-14 6020
고양이의 애타는 울음소리에 잠이 깼습니다. 2003-10-18 6020
아직까지 달력이 안 오네요 1 2011-01-07 6020
<보호중입니다>청량리근처에서 발견된 마르치스 2003-06-09 6021
제가 보호소로 보낸 길냥아가가 궁급합니다.. 6 2007-09-27 6021
<font color=black><b>보호소의 못난이들. 5 2006-01-25 6022
오랜만입니다.. 그러나...안좋은 소식뿐이네요. 2002-09-12 6023
인간의 길. 2 2007-08-05 6023
우울하네요... 2002-06-04 6024
보신탕 반대시위에 관해. 2002-08-10 6024
건교부 여론 마당에 협회 회원님들 글이 안보입니다. 2003-09-09 6024
왜 보청견 금복이가 개농장에서 죽어야 했을까요? (펌) 4 2007-05-31 6024
<font color=0000> 입양처를 찾습니다. 2011-08-23 602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