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남동구청에 전화하여 상세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개 보신업자(애견업자가 아님)의 일방적인 이야기가 주로 신문에 게재 된 것 같습니다. 남동구청에서는 6년전부터 개 사육장 철거준비를 하도록 요청하였고 보상금으로 3천만원 공탁금도 걸어두었으나 업자는 많은 보상금을 요구하며 거부하여 마침내 지난 4월과 5월에 행정대집행을 시작하였고, 그 과정에서 충격적이고 혐오스런 장면을 목격하고 모두 사진과 비데오 촬영으로 보관하고 기록도 하였다합니다.

개들을 식용으로 도살한 뒤 버려진 무데기로 쌓여있는 개 뼈다귀, 냉동고에서 쏟아져 나온 약 170마리 개 사체들. 치우지 않은 1m 높이의 오물, 살아있는 300마리 개들 중 반은 근당 2500원에 팔고 지금은 약 150마리 정도 남아 있다고 합니다. 그 개들 중 한마리도 애견으로 불리울만한 개는 보이지 않았다고 하였습니다. (담당 공무원은 작은 말티즈, 욕셔, 치와와 등 작은 개 종류를 애완견으로 생각하고 없다고 하는 것 같음)

어느 쪽이 더 잔인하고 가혹한 일을 했는지 대충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협회는 구청에서 가혹한 일을 하지 않았다는 증거를 보여달라고 하였습니다. 구청은 사진과 비데오 그 간에 일어났던 일들을 기록한 보고서를 협회로 보내주겠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아마 구청 자체적으로도 모든 것을 공개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문기사만으로 정확한 사실을 이해하기에는 미흡한 것 같으니 어느 한 쪽을 매도하는 글을 올리는 것은 조금 자제하여 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95404
4640 이정일씨의 새해 인사 kaps 2004-01-21 5227
4639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다시 글 올립니다... 우현주 2004-12-12 5227
4638 1656번 최수현씨의 글을 한번 읽어보실래요? 박혜선 2004-12-15 5227
4637 다음 허브카페에서 퍼온 글입니다. 박상후 2005-03-30 5227
4636 혹시 한국 개 고기문화에 관한 역사적..배경이나., 전병숙 2005-06-02 5227
4635 회원님들...죽을것 같습니다 4 고영선 2005-10-16 5227
4634 고영선 회원님이 보내주신 멍구 찾는 전단지 입니다. 6 kaps 2005-10-18 5227
4633 즐거운 크리스 마스 보내시길바랍니다.. 2 박상후 2005-12-24 5227
4632 중요공지 234번을 주의깊게 읽고 농림부에 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1 최윤선 2006-03-19 5227
4631 목걸이 하구 다니는 강아지가 있는데요 3 김지현 2006-03-29 5227
4630 누군가 빈트럭에 아기 고양이를 버렸더군요 3 이영란 2006-05-08 5227
4629 제 얘기좀 들어주세요.. 2 성진 2006-07-05 5227
4628 이럴땐 어떻게 해야하죠? 1 전주미 2006-07-18 5227
4627 잃어버린 동물에요.. 1 서미숙 2006-12-10 5227
4626 어제sos보셨습니까? 4 심재웅 2007-07-04 5227
4625 후원금 부쳤어요. 1 이경남 2007-10-12 5227
4624 어미냥이와 아가들 궁금 1 윤보경 2008-03-01 5227
4623 시골에 산다는 것이........ 3 배철수 2008-07-24 5227
4622 후원금이요 7 한현진 2008-09-29 5227
4621 ickmun 1 신문자 2008-10-07 52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