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눈물이 납니다.
by 손은미 (*.110.247.196)
read 5709 vote 0 2003.01.22 (00:52:01)

모란시장의 개시장 사진을 외면하고 싶었는데 보고 말았습니다.가슴이 뻐근할 정도로 아픕니다.인간의 무심함과 잔인함을 말해 무엇 할까요.지금 말티즈 세녀석을 키우는데요.키우기 전에 저도 모르게 가졌던 편견으로- 순종 애완견을 길러야 한다는- 토종 발바리나 믹스견은 입양 목록에 아예 넣지를 않았다는 걸 고백합니다.지금은 작은 빌라에 살고 있지만 훗날 맘껏 뛰어 놀 수 있는 넓은 마당이 생기면 버림받은 우리 누렁이들도 입양해서 키우고 싶은 소망이 있답니다.처음 녀석들을 키울 때는 오직 내 아이들이 아플까, 다칠까,행복할까만 생각했는데요.지금은 학대받거나,버림받는 모든 애완동물,살 곳을 점점 잃어 가는 야생동물,오직 인간의 먹이로 나고 자라는 가축(태생적 비애를 가지고 태어나는데도 어린 생명들은 계속 나고 자라고,또 얼마나 이쁜지요.)에게까지 연민과 관심이 생겼습니다.내 사랑하고 사랑하는 아이들이 저를 변화시켰지요. 그들의 기쁨,슬픔,고통,두려움을 이해하면서 다른 동물들도 다 그렇겠구나 깨달은 거지요. 인간들이 절절한 사랑까지는 못하더라도 살아 있는 동물들에게 고통과 두려움만이라도 주지 말았으면 하고 간절히 빌어 봅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제가 더 고맙습니다^__^(냉무) 2004-07-15 5679
꾸벅 꾸벅~~~ 2004-10-06 5679
협회를 다녀와서... 2004-10-26 5679
좋은 생각이에요. 2004-12-03 5679
벌써 후원금 빠져 나갔네요 .. 2004-12-29 5679
국무 조정실 토론회에 대한 정보를 접하며 2005-01-05 5679
언제쯤...개고기라는 단어가 없어질까요? 2005-01-15 5679
힘내세요. 2005-01-18 5679
잘되리라 믿습니다... 2005-01-31 5679
충격을 이겨내고 침착하게 대통령께 편지를 씁시다. 2005-02-02 5679
궁금합니다. 농림부에....... 2005-02-17 5679
설문답변... 2005-02-18 5679
전진우씨의 글을 보니 반갑네요 2005-03-13 5679
회장님 이상황을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알려주세요.. 2005-05-29 5679
또 질문드려요~ 4 2005-10-20 5679
3일동안 박람회 행사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2 2005-11-07 5679
게으른 탓에 몇일만에 동보협 홈피에 들어왔네요... 2 2005-11-11 5679
퍼옴]인터넷유머 -고양이의 취향 2 2006-01-26 5679
목졸린 고양이 때문에 마음이 아픕니다 4 2006-04-06 5679
[영문]Help!!고양이를 찾습니다 2006-04-20 567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