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KAPS 회원여러분.


요즘 반려동물 인구가 증가하여 그 만큼 입양률도 증가한 추세에 따라 가장 많이 빈번히 발생하는것이 동물을 평생 키우겠다는 약속으로 입양 받아간 사람이 며칠만에 못키우겠다고 유기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한 사례를 들면, 마산에 사는 A씨는 경기도 사는 B씨에게 6년 키운고양이를 개인적인 사정으로 평생 잘키우겠다는 약속을 받고 고양이 2마리를 입양하였지만 B씨는 3일 만에 고양이를 고의로 유기하였습니다.

A씨가 가져다 준 사과3박스 분량의 고양이 용품을 처음부터 열어보지도 않고 그대로 내다 버렸습니다.

처음부터 키울의도가 없이 고양이를 입양받아 어떻게 했는지 알수도 없고 이 남자의 아파트에서 몇달전에 고양이 시체가 나온적이 있나고 청소부아주머니는 증언했습니다. 하지만 관련 법규가 약해서 처벌이 어렵습니다.

이런 사례는 하나의 예일뿐 고양이 혹은 강아지를 입양받아 내다 버리는 사례는 수없이 많습니다.

처음부터 왜 받았는지 알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동물을 유기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된 입양자는 혼란에 빠지게 되고

동물을 유기한 입양자는 뻔뻔스럽게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왜냐면 동물유기는 어느정도 상습적이라고 보시면 되기때문에 그런 사람은 분명 예전에도 동물을 유기한 적이 있습니다.

고양이의 행동패턴을 보면 유기가 의외로 많을것이라는 짐작이 갑니다. 고양이는 원래 집이 바뀌고 환경이 바뀌면 목숨에 위협을 느끼고 페닉상태에 빠집니다.

고양이에게 살던 곳에서 쫒겨나 다른곳으로 간다는 것은 곧 생존에 위협을 느끼는 일이며 입양간 고양이가 일주일 이상 침대 밑에서 나오지 않는다거나 사람 친화적이던 고양이가 입양 후 갑자기 공격적으로 변하는것이 대부분 고양이의 행동 패턴입니다. 안정되기까지 약 일주일 이상 걸립니다. 그사이 고양이를 잘 모르는 사람들의 유기율이 높다고 보시면 됩니다. 순하던 고양이가 입양받아 오면 사납게 돌변하는게 이유중 하나입니다. 유기하지 않으면 예전 살던 곳으로 돌아가려는 고양이의 습성 때문에 입양 후 집을 나가서 잃어버리거나 혹은 유기하거나 2가지 경우입니다.

물론 입양받아 잘키우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입양 시 이러한 유기사건이 빈번히 발생하는것을 보면 입양을 하실때 꼭 입양 서약서를 작성하시는것이 반려동물을 입양보낸 사람의 마음에 평생 남는상처를 미연에 방지할수 있는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러한 피해사례가 빈번한 이유로 인해 앞으로 저희 협회에서 입양자분들에게 다운받아 적을수 있는 입양서약서를 배포 하겠습니다.

입양시 아래의 입양서약서를 작성하여 (재)한국동물보호협회 FAX 053)656-3587 혹은 Email: kapsanimal@naver.com 으로 보내주시면 협회를 통하여 일정기간 입양간 동물의 안전을 보살필수 있고 사고가 발생했을때 민형사상 책임을 지을수 있으므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수 있습니다. 팩스나 이메일을 보내신 후에는 반드시 053)622-3589(오후2~6시)로 전화하셔서 협회직원과 통화후 입양서약서가 협회로 접수되었다는 확인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다운로드▶   동물입양서약서_배포분   (다른이름으로 대상저장)


adoption_oath001.gif


이러한 입양서약서를 작성한후에 동물을 유기했을경우에는 협회와 회원분들이 입양자에게 소정의 법적 책음을 물을수 있으므로 입양동물의 안전을 위해 꼭 입양서약서를 작성해주시기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76 KAPS 2017달력판매를 시작합니다. file 2016-12-31 826
575 2017년 기부금 영수증 신청 받습니다. 2016-12-22 648
574 펫츠비와 함께하는 유기동물 입양 독려 캠페인 file 2016-08-22 1688
573 아파트단지 내 길고양이 밥을 주는 문제로 민원이 발생했을 경우 2016-07-14 4585
572 개고양이 자가치료 철폐의 최대 피해자는 시민들 2016-06-12 2817
571 5월 28일, 29일 대구 펫쇼에 캠페인과 바자회를 진행했습니다. file 2016-05-30 2115
570 4월 24일 동성로 지구의 날에 협회가 부스참여를 했습니다. file 2016-04-26 2675
569 2016년 새해맞이 금선란 명예회장님의 신년인사 file 2016-02-12 3309
568 KBS대구 행복발견에 영상편지로 등장한 한국동물보호협회 개, 고양이 보호소 2016-01-20 5417
» 입양을 보낸 후 입양자가 고의로 동물을 유기할경우.. file 2016-01-01 5107
566 2016년 기부금 영수증 신청 받습니다. 2015-12-07 3316
565 KAPS 2016달력판매를 시작합니다. file 2015-12-05 5091
564 동물용품 쇼핑몰 "복실이"에서 사료 후원을 해 주셨습니다. file 2015-02-27 5083
563 인도네시아 노동자들이 개를 목매달아 죽였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2015-02-23 5681
562 대구시 유기동물 위탁업무를 그만 둠으로써 앞으로 협회가 운영될 방향입니다. 2015-01-27 7827
561 2014년도 기부금영수증 신청 받습니다. 2014-12-12 5291
560 협회는 대구시 유기동물보호관리사업 위탁업무를 그만둘 것을 각 구청에 통보하였습니다. 2014-11-23 6364
559 대구시 주최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형성 캠페인" 취소되었습니다. 2014-04-18 8101
558 외국인 봉사자들의 독워킹이 중앙일보 사회면에 실렸습니다. file 2014-03-29 7938
557 영화 <꼬마영웅 경찰차 프로디 2>의 시사회에 협회 회원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2014-03-06 816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