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공지사항

2006년 6월 26일 속리산 야생고양이 포획 계획 관련 회의
(속리산 국립공원 금강유역 환경청 회의실)

협의회 위원구성 내역.

1. 윤명현:  금강유역환경청 환경관리 국장(협의회 위원장)

2. 최석주:  속리산 관광협의회장

3. 방동수:   사내리 2구 이장.

4. 이명기:   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충북남부지회장.

5. 금선란:   한국동물보호협회 회장.

6. 이민성:   대한 수렵관리협회 충북도지부장.

7. 고흥선:   충북대 생물학과 교수

8. 김성환:   보은 군청 환경위생과장.

9. 최운규:   국립공원 속리산사무소장

환경청 회의실에서 9명이 모여 야생고양이 포획에 대해 논의.

환경청 유명현 환경관리국장님이 사회를 보시면서 각 분야 분들의  의견을 묻고 있다. 금선란 회장께서 먼저 야생고양이 포획에 대한 협회 입장을 제안하였다.
[(재)한국동물보호협회 자유게시판에 올려진 제안]

[그 곳에 있는 고양이들이 생태계를 파괴한다는 확실한 증거가 불충분한 듯하며 단순히 고양이를 싫어하는 민원 신고에 의한  포획 계획을 세운 것은 아닌지에 대한 확인이 필요함.협회는 속리산 국립공원에 사는 야생고양이 숫자가 67마리(야생동식물 조사원 및 국립공원 야생동식물 보호단 6명에 의하여 3일 간 조사한 야생고양이 수치- 직접관찰 21마리. 탐문조사 46마리)를 그대로 두는 것이 오히려 들쥐 급증을 막아주며 생태계를 조절하여 조화를 이룰수 있게 한다는 의견이다. 포획계획은 취소하기를 바라지만  불평하는 민원이 많아 일단은 포획부분에 동의를 하였으며, 방법을 제안하였다.]

1. 포획 방법은 안전 덫을 사용.  

2. 포획한 고양이들의 처리 문제.  

●야생성이 강하며 건강한 고양이들은 불임수술 후 다시 그들 고향에 방사하는 원칙.
●그러나 포획 후 병이 들었거나 문제있는 고양이들은 부득이 안락사를  고려하여야 한다는 부분에 대하여 환경청 국장님과 의견 일치를 하였다.
●참석한 인원 대부분은  협회 제안에 별다른 의의를 가지지 않았다. 단  환경청 예산이 많지 않아 협회서 약 20개(필요한 만큼의) 덫을 빌려주는 것과 포획 된 고양이 처리가 어려울 때는 어느 정도의 고양이들을 협회 보호소 입소및  보호를 협력하겠다고  제안하였다.]

국장님과 환경청은 협회 제안에 전적으로 동의하는 방향으로 흘러갔으나,

충북대 고흥선교수는 고양이를 다시 방사하는 것에는 절대 반대한다는 입장을 주장하였다이유로는 생포한 고양이는 국립공원에 다시 살게해서는 안된다. 야생고양이들은 원래 집 고양이들로서 배고파  산으로 왔으니

 다시 사람이 있는 곳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그래서 국립공원에는 새와 다람쥐만 살 게 한다는 의견이다. 하지만 모든 생명체는 서로 공존하면서 자연의 법칙인 먹이사슬로 살아가는데 국립공원에서 새와 다람쥐만 살게한다는데 그것이 과연 가능하며, 적절한 처사인지 협회측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수 없었다.

그들의 영역을 벗어난 고양이가 다른 영역으로 들어가면 그 영역의 고양이들이 그들을 쫒아낸다. 그리고 사람사는 곳으로 보내지면 어느 사람이 환영하며 받아줄 것인지...그야말로 이 곳 저 곳을 배회하고 굶주림에 지쳐있다 비참하게 죽을 것이다. 이런 자연의 습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교수께서 자기나름의 야생 고양이의 전문가라고 칭하면서 말하는 이론이 자신의 미운 동물에 대한 감정에 바탕에 두고 하는 이야기처럼 들리기도 했다.

전문가로서의 교수는  그 곳에 있는 모든 종류의 동물을 함께 살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노력해야하는 것이 바람직한 일일 것이다. 또  교수의 주장대로 한다면 쫒겨나간 고양이들 대신 새로운 고양이가 반드시 그 자리를 메우게 된다. 그렇게 되면  새 고양이들을 또 다시 포획, 불임, 안락사 등을 계속 반복하여야 할 것이다.

이런 과정은 야생 고양이들에게는 계속 공포와 고통을 주게 되는 일이며, 끝없이 민원은 제기될 것이며, 예산 책정 등으로 세금낭비, 시간 낭비 등 손실이 더 많다는 것을 고려하지 않는 교수에게 다시국장님과 협회장은 설득하여지만 자기 주장을 관철하지 않는 것에 대하여 언쨚음을 계속 표시했다.이에 국장님이 협회 제안과 교수의 주장을 조절하여 다시 참석자들에게 연락하겠다 하고 이날 회의는 마감을 지었다.



회의를 마치고 담당 계장님과 잠시 이야기하고 계시는 협회장

 

 


 





고중철

2006.06.28 (22:05:25)

생물학과 교수 맞는지 의심이 가는군요. 다른사람들이라면 몰라도 적어도 전문가라면 회장님과 의견이 같아야하는것 아닌가요. 무슨 다른 생각이 있는건 아닌지 의심이 가네요.

이러니 식품영양학과 교수라는 사람이 개고기 전도사가 되서 이름을 날리고 있지요. 한심하고 안타까운 우리의 현주소를 다시한번 확인하게 되네요.
권혜경

2006.06.28 (22:22:07)

그교수라는분 한심합니다 정말 생태계에대해 자세히 알고는 계신것인지..정말로 환경을 생각하고 생태계를 생각하시는분이시라면 이렇듯 인도적이고 평화적인 협회의 제안에 반기를 드실수있으실까요 뭐랄까 제대로 알지못하면서 안다고하는사람만큼 무지하고 무서운게 없다고생각합니다 꼭 잘알지도 못하면서 다아는듯 행색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교육자로써 지식인으로써 부끄러운것을 알아야할 것입니다 그래도 회의가 잘진행되었다니 맘이놓입니다 단 그교수분의 억측들이,,맘에쓰입니다 ,,
이주현

2006.06.28 (23:37:24)

참 동물에 대한 인식이 많이 안되어있네요. 전문가들도 고양이에 습성을 잘 모르는듯해서 좀 그렇습니다.
어쨋든 회의가 잘 진행이 되었다니 다행이며, 앞으로 남은 포획이나 다음문제들또한 제대로 해결되길 빕니다.
금선란 회장님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 그 교수님도 곧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여태영

2006.07.05 (01:37:41)

아...정말 그 교수라는 사람 정말 답답하네요...누가 들어도 협회가 내세우는 의견에 동의를 할텐데 말이죠...그런 곳에서 동물을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게 아니라 자신의 의견이 관철되지 않는것에 자기 고집이나 피우고 있으니....에휴~좋은 방법으로 하루 빨리 결정나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487 <font color=#333333>[KAPS 뉴스레터] 2009.6호 2010-06-14 16842
486 <font color=BD0000><b>2009년 개식용 중단 전단지 신문삽지 시작입니다. 2009-03-09 16837
485 [KAPS 뉴스레터] 2010.5호 2010-06-14 16830
484 <font size=2 color=green><b>반려동물제도, 이렇게 바뀝니다. 2008-01-07 16784
483 신승남씨! 판결문입니다. 2003-03-24 16760
482 <font color=red size=2>양산 통도사 개 학대사건 양산경찰서에서 사법 처리 6 2006-07-21 16745
481 성남시의 투견장 설치에 대해... 2002-03-01 16731
480 <font color=FB201B size=2>오세훈 서울시장은 주관을 가지십시오.</b></font> 2008-03-29 16610
479 <font color="#660000"><b>김정태씨와 만나고... 13 2009-09-17 16599
478 회원여러분! 협회 네이버 해피로그에 들어와 보세요 7 2010-05-28 16574
477 <font color="#cc0000" size=2>농림부 개정 동물보호법안과 보신용 개 사육장 문제 2008-02-20 16521
476 <font color=navy>보신용 개 사육장에서 2008-02-15 16502
475 <font color=#c97171>벽 사이에 빠져 죽음 직전에 구조 된 새끼 고양이 이야기 3 2007-06-07 16448
474 <span style=font-size:10pt><font face="Arial Black" color=black>반기문 UN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냅시다. 2008-07-30 16418
473 <font color="DarkOliveGreen">5월 27일 대구 경북대학교 학생들의 보은 보호소에서 봉사활동 9 2007-06-04 16418
472 협회동물묘기전시장반대입장에 능동어린이대공원회신 2002-03-01 16402
471 <font color=black size=2><b>대전 유기동물 보호 중인 정난영씨 관련 유성구청 공문 1 2006-05-01 16394
470 진념 재경부장관님께 공문과 편지 2002-03-01 16387
469 <font color=navy>2009년 1월, 2월 성금납부자 2009-03-28 16341
468 농림부에서 보내 온 개정법안 재 수렴안 2004-10-09 1633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