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7월29일부터 9월 9일까지 전단지 배포 결과 중간보고.

개고기 중단 전단지 켐페인 시작한지 꼭 44일이 되었습니다. 1차 10만부를 찍었을 때 전단지를 모두 돌릴 수 있을까 하는 염려도 해보았습니다. 그것은 전단지를 신문지에 끼워 넣는(삽질) 방법을 시도하기 전까지의 걱정이었지요. 전단지 신문지 끼우기 운동이 활성화되면서 10만부는 삽시간에 나갔습니다. 8월 10일 10만부, 8월 20일 16만부 총 합계 36만부를 다시 인쇄하여 원하는 회원들에게 배부하였습니다. 참여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개식용 근절이 속히 이루어 질 것을 기원합니다.

그 동안 도와주신 회원들과 전단지가 돌려진 구역과 전단지를 보신 분들의 다양한 의견도 소개합니다.
우리가 예상하였던 것과 달리 항의나, 욕설 전화는 거의 없었고 대체로 조용한 편이었습니다. 아래 반응 분류를 보시고 부정적 반응에 대한 협회의 답변을 잘 읽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이 전단지 돌리기에 참여하다가 이러한 부정적 반응이 나올 경우 대처하시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또 주변에서의 반응을 협회에 보고해 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전단지 켐페인을 적극적으로 도와 주신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

* 인쇄 전단지 수량 : 40만부(06년 7월 29일~9월 9일까지 총 387,950부 배부)

* 배포방법 : 신문삽지, 일반배포, 그외

* 반응 분류.

1. 전단지에 대해 미심쩍은 반응
보기
2. 전단지 지지 반응
보기
3. 전단지 수위논란 반응
보기
4. 전단지 반대 반응
보기


1. 개고기 식당 운영자- 개고기를 많이 먹으면 성인병이 온다니 이제 장사 못하겠네. 그것이 사실이냐.

답: 사실이다. 우선 자신의 주변에서 개고기를 많이 즐기는 사람이 있다면 첵크해 보기 바란다. 특히 젊은 층보다 60 전 후 사람들에게 물어보길 권한다. 개고기를 자주 먹는 사람과 개소주를 즐기는 사람은 고혈압이나 중풍, 암등과 같은 성인병에 대한 노출도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높은 편이며 이는 개고기에 함량된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에 그 원인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꼭 한번 확인하여 보기 바란다. 좀 더 많은 대화를 하고 난 뒤 식당운영자. 잘 알았다면서 전화를 끊었다.



2.
전단지를 본 후 개고기를 먹을 생각이 없어졌다.

3. 전단지 만든 것 잘했다. 개고기 먹는 사람들에게 효과적이다. 수고한다. 회원이 되어 돕겠다.

4. 두가지 전단지 내용 괜찮다. 그러나 목이 끊어지려는 개의 모습은 너무 처참하다. 이 사진은 넣지 않는 것이 좋겠다. 우리 애들이 쇽크 받고 다른 애들도 그럴 것이다. 집안으로 신문이 들어오니 누구던지 볼 수 있다. 왜 길에서 나누어 주던지 하지 신문지 속에 넣느냐?(신문지 삽입 효과가 크다는 것을 실감하였다.)

답: 그럴 수도 있다. 그러나 쇼크라고 한다면 계층이나 연령대에 관계없이 어린아이 뿐 아니라 어른들도 마찬자지로 똑같은 충격을 받을 것이다. 전단지의 내용은 우리나라 전역에서 빈번히 발생하는 일이며 대다수의 국민이 눈으로 보기전엔 그 잔인성을 실감하지 못하는 내용이다. 빈번히 자행되는 현실은 모른채 처참하다고 외면 한다면 이는 절대 바로잡을수 없다. 국민들이 진실을 모르기 때문에 잔인한 일이 등뒤에서 계속 되고 있고, 국민들이 진실을 외면하기 때문에 정부에서도 개식용 근절을 위한 어떤한 방안도 모색하지 않는다.

누구나 이같은 사실에 쇼크와 거부감을 느낀다면 우리나라 개식용은 근절은 생각보다 훨씬 빨리 이루어 질수 있을 것이다. 지금껏 온건하고 부드럽게 개고기 반대운동을 정부에 오래도록 해보았지만 먹히지 않았다. 2006년 8월 20일 현재까지 정부는 개고기 근절에 전혀 관심없다. 앞으로도 계속 정부에 개고기 금지 법안을 만들도록 촉구하고, 국민들에게는 잘못된 보신문화, 개식용 습관을바꾸도록 개고기 중단을 알리며, 무슨 노력이라도 열심히 해야한다.

질문자: 좋다, 그래도 그 사진은 너무 한 것 같다.

답: 솔직히 말하면 이사진은 개 사육장의 처참한 개들 모습 중에서 아주 경미한 경우다. 그리고 이 개는 구조되어 지금 저희 협회 보호소에서 보호중이며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 동곡이가 지금 행복하게 살고 있다는 말에 그 분은 당장 마음을 가라앉히면서 "알았다. 이해한다. 수고한다"면서 더 이상 동곡이의 사진 삭제를 요구하지 않았고 오히려 협조적이 되어 전화를 끊었다. 그 사진을 보고 아팠던 마음이 동곡이가 행복하다는 말한디에 상처는 순간 눈 녹듯 치유된 것 같았다.



5.
욕설하는 사람 그런 사람들과 절대 싸울 필요가 없으며 부드럽게 욕설을 들어주고 이해하는 말도 하여준다. 우리가 왜 이런 일을 해야하는지를 차근히 설명하여 주면 대부분 설득 당하고 좋게 끝낸다. 그러나 그냥 욕설만 퍼붓고 전화를 끊어 버리는 사람도 있다.

6. 개고기지지파. 왜 개만 가지고 그러느냐 소, 돼지, 닭은 왜 먹나?

답: 인간에게 가장 가까운 동물인 개를 보호하지 않고서 우리나라의 동물보호는 시작될수 없다. 항상 이웃으로 지내는 동물인 개를 학대하는 것이 당연시 되는 사회라면 소나 돼지 닭 또한 보호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사회가 될 것이다. 모든 동물보호를 위하여 가장 친한 동물인 개부터 먼저 보호하는 것이 순서이다. 어려서 부터 개학대를 보고 자란 사람은 커서도 인간이 동물에게 행하는 모든 해악을 당연시 여기게 되며 이는 모든 동물학대를 부추기며 그 시작이 된다

개식용 습관을 고치지 못하면 우리나라는 영원히 동물학대국으로 남을 것이며 인간관계도 평화스러울 수가 없다. 개나 고양이 등 동물학대를 예사로이 자행하는 자가 거의 심각한 범죄자라는 것을 사회가 인식하고 사회의 약자를 돕고 동물을 보호할줄 아는 사회가 되어야만 보다 나은 선진 사회로 나아가는 길이라는 것을 명심하자.

소, 돼지, 닭은 왜 먹나? 이것은 개고기 먹는 사람들의 90% 이상이 앵무새처럼 외우며 묻는 질문이다. 참으로 어이없는 어거지 질문을 하고 있다는 것을 그들 스스로도 잘 알고 있다. 그들도 개고기 먹는 것에 수치심을 느끼기 때문인 것이다. 누구나 매일보는 정다운 개, 사람에게 조건없이 인정과 충성을 다하는 개를 먹는 것에 거부감과 죄책감을 가지는 것은 사람이면 자연적으로 느낄 수 있는 감정이다. 이것을 무시하고 먹는 사람들도 마음 한 구석에는 부끄러움을 안 느낄 수가 없기 때문에 그런 말이라도 질문하면서 항변하면서 자신의 수치를 덮으려고 하는 것이다.




* 전단지 배포에 도움주신분들 (조선일보, 동아일보, 중앙일보)

 

배 포 지 역

배포수량

도움주신분

1 서울 관악구 봉천 6동 일대 4,000부 이보엽
2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일대 4,000부 배다해
3 서울 강동구 길1동 일대

4,000부

이예순
4 서울 구로구 개봉동 아파트

4,000부

이정일
5 서울 구로구 구로동 아파트

4,000부

이영숙
6 서울 강동구 성내동 주택, 아파트

8,100부

박상후
7 서울 양천구 목동 4동 주택

4,000부

하니동물병원 손인호
8 서울 성동구, 광진구, 중구

50,000부

박혜선, 전경일, 이호용
9 서울시 서초구 반포2동 한신1차 아파트 일대 8,000부 하수희
10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한신 11차 아파트 일대 8,000부 김정숙
11 서울 용산구 청파동 동부 이촌동,원효동 아파트

12,000부

한선희
12 서울 종로구 수송동

600부

유재형
13 서울 광진구 광장동

200부

김혜진
14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50부

안성은
15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3동

100부

신경수
16 서울 종로구 갈현동 주택, 아파트

10,000부

박선경
17 서울시 종로구 돈의동 4,000부 박복희
18 경기도 남양주시 지금동

4,000부

권혜경
19 경기도 남양주시 진전읍 장현리 아파트 4,000부 글렌엔드 인그리드
20 경기도 광주시 송정동

100부

황의갑
21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고등동 일대 4,000부 이준근
22 경기도 양주시 삼숭동

200부

김소연
23 경기도 안성시 중앙대학교 일대 200부 안드레아 반동
24 경기도 하남시 4,000부 윤정숙
25 경기도 평택시 비전동 일대

4,200부

정희남
26 경기도 평택시 비전동 일대 4,000부 정희남
27 강원도 원주시 4,000부 김정민
28 경북 왜관 600부 진민숙
29 경북 의성군, 군위군 20,000부 조청차
30 광주시 서구 쌍촌동 지역 500부 광주유기견보호소 김인숙
31 대구 남구, 서구, 중구, 북구(일부)

50,000부

류현우, 이병화, 정수인, 서복희
32 대구 달서구 대곡타운

5,000부

박소현, 우상두
33 대구 달서구 용산동 일대

4,000부

고영선
34 대구 달서구 이곡동 일대

10,000부

배철수
35 부산 동래구 복천동 일대

4,000부

최정아
36 부산 동래구 사직2동

4,000부

이경남
37 부산시 연제구 4,000부 이영란
38 경남 양산시 상북면 소토리 아파트, 주택

10,000부

권은영
39 경남 김해시 외동 뜨란채 아파트, 주택

20,000부

배을선
40 경남 창원시 상남동 성원5차 아파트

600부

허재영
41 경남 진해시, 밀양시 상남면 10,000부 민희기
42 경남 마산시 합포구 수성동 일대 10,000부 양미라
43 충남 보령시 미산면 대농리 일대

8,000부

김나경
44 충남 계룡시 금안동 아파트, 주택

20,000부

김진향
45 대전시 유성구 관평동 대덕테크노벨리

25,000부

고중철, 서지원씨 부부
46 대전시 서구 탄방동 주공아파트

8,000부

전병숙
47 대전시 서구 탄방동 12,000부 전병숙
48 대전시 중구 대흥동 일대

200부

임백란
49 대전시 중구 태평동 일대 4,000부 김영지
50 전남 영암군 학산면 동아인재대학 일대 100부 박상후
51 포항 남구 대잠동 일대

4,000부

최영자
52 포항시 북구 흥애읍 일대 200부 최복자

누적배포수량

387,950부

♡ 동물사랑의 전단지 캠폐인은 개고기 식용 금지, 동물학대가 끝나는 날까지 지속되나 일단 2007년까지 갑니다.


♡ 동물
사랑의 전단지 캠폐인에 후원및 도움을 주실분은 협회 홈페이지(www.koreananimals.or.kr)상에서 온라인 후원이나, 아래의 구좌로 입금해주시면 됩니다.

우리은행

704-05-003103

국민은행

807101-01-236253

농 협

725-01-107240

외환은행

049-13-19974-5

신한은행

411-05-002082

예금주

한국동물보호협회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404 <font color=green style="font-size:10pt">2006 KOPET 국제애완동물용품박람회 참가 사진 - 첫번째 2 2006-11-02 11307
403 <font color=CadetBlue style="font-size:10pt">2006년 카라(KARA)와 (재)한국동물보호협회의 꾸준한 개식용 금지 캠페인 운동 2006-10-30 12291
402 <font color=maroon style="font-size:10pt">2006년 카라(KARA)와 (재)한국동물보호협회(kaps)의 꾸준한 개식용 금지 캠페인 운동 5 2006-10-30 13249
401 <font style="font-size:10pt" color=red>유기동물의 아우슈비츠 수용소 월드팻 5 2006-10-30 15566
400 <font color=#CC0000 style="font-size:10pt">후원고양이들이야기 - 두번째</b></font> 2 2006-10-30 12596
399 <font color=navy style="font-size:10pt"><b>김춘진 의원의 개도축 법제화 관련 발언에 대한 한국동물보호협회의 입장</b></font> 2006-10-27 11819
398 <font style="font-size:10pt" color=maroon><b>김춘진 의원의 개도축 법제화 관련 발언에 대한 (재)한국동물보호협회의 입장</b></font> 6 2006-10-27 12696
397 <font color="CadetBlue" style="font-size:10pt"><b>서울 지하철 광고 켐페인...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10 2006-10-17 13134
396 <font color=red><b>2006 KOPET(국제애완동물용품박람회)에서 만나요. 6 2006-10-16 12840
395 <font color=maroon>두류공원 너구리 방사</font> 3 2006-10-14 15467
394 <font face="Arial Black" color=#330066>어린 백구를 구조해주신 분은 임나미씨 8 2006-10-05 14750
393 <font color=green>이탈리아로 입양간 다비</font> 7 2006-09-27 12949
392 <font color=#993300 size=2>물품을 후원하여 주신분들 2006-09-23 15407
391 <b><font color=blue>2007년 달력이 나왔습니다</font></b> 2006-09-15 13811
390 <font color=violet size=2>후원개들 이야기-두번째</b> 8 2006-09-10 12357
389 <font color="#cc0000" >망고와 구슬이 최근 소식 5 2006-09-07 12809
» <font color=navy style="font-size:10pt">1차 전단지 배포 결과 중간보고(Updated 9/10 2006) 2006-09-05 24435
387 <font color="violet"><b>청동오리 방사 3 2006-09-04 11615
386 <font color=green>똥통 속에 빠진 새끼 고양이 10 2006-09-04 17067
385 <font color=green style="font-size:10pt">1차 전단지 배포 결과 중간보고(Updated 9/10 2006) 13 2006-08-26 1485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