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지난 9월 13일 대구시 남구 봉덕동에서 술 취한 한 여성이 개를 벽돌?로 때려 죽인 사건이 발생 하였다.

사건의 최초 목격자이자인 C양은 죽은 떠돌이 개에게 평소 인정을 베풀었고, 그래서 C양이 안 보이면 개는 잠시 짖는 습관이 있었다. 일이 있어 잠시 근방 집에 C양이 들어가자 개가 짖고 있었는데 근처 마트에 들어가려던 술 취한 여자는 자기보고 짖는다면서 개를 마트 입구 한쪽 구석에 끌고 들어가 때리는 것을 목격하였지만 무서워 어떻게 해야될지 몰라 떨고만 있었다. 술 취한 여자는 다시 피투성이가 된 개를 마트 뒤로 끌고가 죽이고는 개가 영리하여 죽은 척한다면서 목격자 C양에게 보라고 하였다. C양은 개가 죽은 것을 확인하고 협회 직원에게 사실을 이야기 해주었다. 주위에 벽돌이 많아 벽돌로 입주변과 옆 머리를 때려 죽인 것 같이 보였다.

그 동네 사람 한분이 대구 봉천 지구대에 신고하였다. 지구대는 다시 대구 남부경찰서 지능 2계로 사건을 이첩하였다고 하였다. 경찰의 수사과정에서 사람 죽인 것과 동일시까지 못하더라도 그 비슷한 수준으로 수사하도록 회원여러분들은 대구 남부 경찰서 지능2계에 탄원편지를 내야할 것 같다. 경찰 수사내용을 검찰에서, 판사까지 참고하고 판결을 내리는 예가 보통이기 때문에 첫 번째로 하는 경찰 수사 과정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다.

만약 사람을 이렇게 때려 죽였다면 또 휘발유 불에 타 죽은 고양이도 사람이었다면 벌금으로 끝낼 수 없을 것이다. 사람과 동물생명을 차별하여 처벌한다면 그것은 곧 인간의 약자와 강자를 구별하여 처벌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할 것이다. 인간생명을 진정 존중한다면 동물학대자를 가벼운 벌금정도로 처리하여서는 안된다는 것을 경관, 검사, 판사가 알아주었으면 한다.

※ 대구 남부경찰서 지능수사팀

053-654-9047 053-651-7010 053-654-9046
053-654-9066 053-655-1831

※ 대구 남부경찰서장과의 대화

http://nb.dgpolice.go.kr/sub01/01_02.php?chk_on=1

.
.

술취한 여자에게 맞아 죽은 개의 사체.
주로 머리와 입 주변을 맞아서 두개골과 입 속이 파괴되었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입 속 출혈이 심하였다.

전병숙

2009.09.16 (23:39:45)

추악한 여편네!! 술을 처먹었으면 곱게나 처먹을것이지,,,,만약에 주인있는 개였다면 그렇게 악독하게 때려죽였을까요? 저런 것들이 강자에겐 약하고 약자에겐 강한척 하는 근성을 가지고 있지요.어떠한 미사여구도 필요치않은
악덕포주같은 더러운 여편네입니다.
악녀라는 타이틀을 붙혀주고 싶을뿐더러,
언젠가는 지가 때려죽인 불쌍한 개처럼 언제 어디서 누구한테든 맞아죽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자기가 저지른 행동은 반드시 부메랑처럼 자기자신에게 언젠간 되돌아오는 것이 세상사는 이치이며,순리이니까요.

불쌍하게 맞아죽은 아이야!! 굶주림도 아픔도 없는 그런 곳에서 잘살아주렴.
정희남

2009.09.18 (12:05:33)

교통과 와 사건담당부서 에 전화를 하여 나름 할말을 하였습니다
식용을 당연시여기는 시골주민들을 계몽, 조례시간 동물학대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순찰과 수사에 임해주기를 바라는 인도적 지도, 등 생명의 평등한 권리를
인정치못하는 법은 결코 악법에 속한다며 정중히 그러나 통절하듯 부탁을 거듭하며 말씀을 드렸습니다
담당자가 아님으로 사건의 결말진행을 이야기할수는 없으며
자신들도 이러한 대화를 통하여 동물을 다시금 되돌아보겠으며
동물보호법이 참다운법으로 이루어지는 계기를 위해 노력하겠다 고
정중히 답변해주었습니다
부디 그 되먹지못한 폐륜여에게 중벌이 처해지길 바랄뿐입니다
병숙님! 저 아이의 기막힌 모습은 우리들의 심장의 모습입니다
우리는 그 심장을 되살려 보다 더 많은 생명들을 지켜내야합니다
그러기위해 저러한 악녀를 응징하여하여야 함은 너무도 당연한일
모두가 힘을합쳐 탄원을 해야겠지요
병숙님 힘내세요 화이팅~~~~~
임백란

2009.09.19 (14:09:42)

못되먹은 악녀에게 저렇게 피를 흘리며 맞아죽은 모습이 너무도 불쌍해서 한참을 울엇습니다.어찌 말못하는 동물에게 저렇게 잔인할수가 있을까요
천벌은 분명코 있을것입니다.
최은진

2009.09.19 (16:14:31)

같은 인간으로써~~
정말,정말,정말..창피하고 부끄럽고 수치스러워서 할말이 없습니다.
다음 세상에서는 반대로 태어나길....
그곳에서는 행복하길..미안하네요..지켜주지 못해서..미안;;미안;;
박선미

2009.09.19 (20:01:44)

아...불쌍한.. 놈.....
눈을 감겨주고 싶네요..
우리집 강아지한테 너무 미안한맘이 갑자기 드네요...
그여자분.. 처벌..하는거죠?
저는 이곳과 티브동물농장에 자주 로그인하여
동물사랑을 조금? 실천하는데
이사진보니. 막말이 나오네요....병신!!!
술먹고 왜 소중한 생명을 죽여?!!!!!!!!!
빨리 법이 수정되어... 무조건 처벌을했으면좋겠습니다.
나쁜인간!
윤혜영

2009.09.23 (22:41:31)

갑자기 일어난 폭력에 얼마나 무섭고 고통스러웠을지 사진속의 비참한 모습에 가슴이 아프고 참을수 없는 분노를 느낍니다 사람이라면 말못하는 약한 생명을 보호해줘야 마땅한데 학대하고 죽이는 잔악범은 용서할수 없습니다 강력한 처벌이 필요합니다
김진영

2009.09.26 (23:36:06)

"동물의 보관과 보살핌, 살아 있는 동물에 대한 실험과 간섭, 동물의 사용, 동물 또는 동물 부산물의 수입, 동물 무역과 이동, 동물의 죽임."

스위스 헌법에 따르면 이 모든 것을 연방정부가 특별히 통제, 조절해야 함을 헌법에 명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직까지 우리 나라에는 이와같은 조항을 명시하고 있지는 않지만, 선진 헌법에서 제시하고 있는 것과 같이 인간이 동물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야 함은 이미 세계적인 흐름이자 당위 명제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저의 마음을 담아서 경찰 서장님께 탄원 편지를 보냈습니다. 부디 엄중한 처벌이 내려지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경진

2009.09.27 (20:38:27)

저두 금방 서장님께 글을남겼습니다.
모두들 글을보신분이라면 짧을글이라도 남겨주십시요.
로그인한번하구 짧은 자신의 의견한줄남기면 됩니다.
꼭 네이트온 기사거리사 가쉽거리만 리플을 달지마시구,
동물보호협회회원들이 나서주십시요.
그나저나 봉덕동 그여자 저한테 걸리지않은게 다행한일이네요.
최진숙

2009.09.28 (11:50:04)

도대체 어떻게 되먹은 사람들이 말못하는 짐승을 저렇게 취급하는건지.. 저도 서장님께 한마디하겠습니다. 짐승은 자기 맘대로 죽여도 된다고 생각하는 그런 골빈여자의 정신을 똑바로 고쳐놓고 싶네요. 멍청하기짝이 없네 진짜.
한지민

2009.09.28 (15:57:19)

이런 여자는 절대로 가벼운 처벌을 해서는 안되는 사람입니다.
생명에게 저런 잔인한 짓을 할 여자라면 사람에게도 마찬가지로 할 여자죠.
어린아이들이나 노약자들이 저런 여자근처에 갈까 무섭네요.
동물에게 저런 끔찍한 저지르는 사람은 예비범죄자나 마찬가지라 생각해요.
아 우리나라도 동물학대와 관련한 법조항들이 강력하게 개정되었으면 좋겠어요.
김혜자

2009.09.28 (17:55:21)

어떻게 저런 짓을....
이지숙

2009.09.29 (22:47:29)

....참 가슴아프네요...사람도 억울하면 눈을 못 감고 죽는다는데...ㅠㅠ
김선아

2009.10.22 (20:25:21)

세상이 미쳐갑니다. 늦은 감이 있지만 서장님께 글 남겼습니다. 벌써 벌금형으로 마무리 되버린 건 아닐까... 한숨이 나네요.
전명학

2009.10.27 (09:41:18)

대구남부서 홈페이지에 청원서 올리고 왔습니다. 인간이라고 생명을 함부로 다루지 못하는 법 제정을 적극 추진 해야 합니다.
백선화

2009.11.04 (16:28:30)

아..욕나올라구하네
누군지 가서 내가 막 패주고 싶어요
한 생명에게 저런짓을 아무렇지도 않게 할수있는 사람들은 대체 어떤사람들인지 참 세상 무섭습니다
김소희

2009.11.22 (00:41:24)

벌금형 ~말도 안되요 !! 똑같이 해주고 싶습니다.
김효진

2009.12.03 (19:05:34)

x친 또라이 같은x
악마보다 더 사악하고 나쁜x
니 자식도 똑같이 그렇게 죽어야해
이혜영

2010.01.05 (15:47:04)

또한번 눈물이 흐르네요
동물의 생명경시 언제쯤이면 없어질까요..
양명주

2010.01.10 (01:30:03)

저런 년은 똑같이해서 죽여야해요...
한송희

2010.01.16 (21:41:08)

이제와 이런 글을 읽게되어 속상하네요.아무것도 할수없어 미안할뿐이예요.
꼭 다음 세상엔 사람으로 태어나길...
권승진

2010.02.25 (01:11:26)

진짜 우리나라 법제도 왜이럽니까;;
벌금 몇십만원내면 끝인가요??
아.......ㅠㅠㅠㅠ
강혜윤

2010.03.01 (03:23:17)

말못하는 불쌍한 개를 어떻게 저렇게 할 수가 있을까요?
법을 바꿔야 됩니다.
남경아

2010.05.19 (15:05:00)

울 짱아도 걱정이됨니다 이런일 당할까봐 진짜 빨리 찿고싶어요
좋은곳으로 가길 간절이 바랍니다
윤인숙

2010.06.15 (01:45:45)

저런 사람이 세상에 많을 까 걱정입니다
솔직히 지켜보던 사람도 원망스럽습니다
왜 이런일에 용기가 필요한 건지 가서 소리라도 질렀다면 최악의 상황은 막았을 텐데요 약한 게 죄가 된다면 우리 모두 저렇게 될 수 있는데,.. 그 때마다 누군가의 용기가 없어서 상황이 저렇게 되었다면 어떨까요?
우리 모두 참다운 용기를 제 때에 발휘하는게 더 중요한 문제 같네요.
저 여자는 분명히 분명히 누군가에게 저렇게 당할 겁니다.
순딩이.. 불쌍해서 어쩌니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84 저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2005-09-19 92110
583 <FONT color=#000099><b>보은보호소로 오시는 방법 2007-12-25 56379
582 대구지역 이마트 단체 마일리지 기부형식 알림 2006-12-09 44427
581 <font color=black>동물사랑의 개식용중단 전단지 신문삽지 캠페인 2009-06-06 38332
580 유기동물 수 줄이기 및 불임수술 중요성 알리기 운동 2004-10-08 37793
579 <font style="font-size:10pt" color=blue><b>조류독감 관련 농림부의 공문 1 2006-12-04 32262
578 <font color="0242FA"><b>한시 바삐 고통을 덜어줘야 하는 동물들</b></font> 2008-03-22 31219
577 <font size=2 color=green>반려동물제도, 이렇게 바뀝니다. 2 2008-01-07 26332
576 <font color=black><b>휘발유 불에 탄 고양이 6 2009-06-07 26143
575 홈페이지가 수정되었습니다. [1] 2012-01-17 24223
574 <font color=navy style="font-size:10pt">1차 전단지 배포 결과 중간보고(Updated 9/10 2006) 2006-09-05 24165
» <font color=003300><b>대구시 봉덕동 유기견 타살사건 24 2009-09-15 24096
572 고양이발톱 제거수술은 절대하지마세요. 살찐네서 퍼온 경험담 2003-06-20 23345
571 개식용금지법안을 만들도록 정부에 편지를 보냅시다. 1 2009-08-13 22745
570 <font color=0242FA><b>보신용 개 사육장에서</b></font> 2008-02-15 22661
569 <font color="black"><b>전단지 신문삽지 시작입니다!! 10 2008-04-11 22588
568 <font color="black">[동영상]한시 바삐 고통을 덜어줘야 하는 동물들</font> 11 2008-03-22 22579
567 <font color="#660000" style="font-size:11pt"><b>개식용 금지! 개고기 중단 전단지 포스터 2006-07-22 21921
566 서울시청동물전시장설치계획반대공문 2002-03-01 21735
565 <font color=#336600 style="font-size:10pt">서울 한강맨션 아파트 야생고양이 죽이기 2006-06-25 2150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