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공지사항
이 글을 쓰게 된 동기는 [동보협의 제안을 들어준다고 하였는데도 불구하고 동보위에서 탈퇴하였다]는 아름품 이수산씨의 글(내용보기) [2004.3/17]을 읽고 이제는 그 진행과정의 진실을 밝혀야 된다고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 아직까지도 동보위의 반려동물의 정의가 동보협에서 요구한 그대로 되어있다는 이수산씨의 글은 사실이 아니며 그 것에 대한 협회의 의견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2004년 1월11일 동보위가 결성된 것은 여러 동물단체가 제시한 의견을 논의하고 수렴하여 가장 좋은 안을 만들자는 것이 결성의 취지라고 할 것입니다. 그런데 동보위에서 새 개정법률안을 만든다면서 누가 무엇을 어떻게 만드는지도 모르게 비공개리에 진행되어 의혹만 증폭되어 가고 있던 중, 어느 날 2004년 2월 5일 불쑥 [시민단체안]이라는 제목으로 동보위의 새 개정법률안의 골격이 발표된 것입니다. 2004년 1월 31일, 2차 모임 때도 개정법률안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동보협과 아무런 의논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고 발표된 동보위의 [시민단체안]에는정부와 논쟁의 촛점이 되고 있는 반려동물의 정의도 기재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이 심각한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기에 이에 협회는 동보위의 [시민단체안의 문제점]이라는 반박 문건을 2004년 2월 11일에 동보위에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 중 중요한 부분인 반려동물의 정의 부분에 대한 언급을 할까 합니다.

1.동보위 반려동물 1차 정의- 시민단체안 2조 5항 반련동물의 정의 (04. 02/5)
<반려동물이란 개 고양이 등 인간과 감성적, 일상적 유대관계를 나누며 주거지에서 함께 생활하는 개, 고양이 등의 동물을 말한다.>

*인간과 감성적 일상적 유대관계를 나누며 ...

이 글의 내용이 명백하게 무얼 뜻하는 지 잘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그 것은 감성적이라는 단어의 뜻이 포괄적이어서 촛점이 잘 잡히지 않습니다. 즉 말하고자 하는 내용이 흐릿하여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다만 정서생활 정도로 대충 미루어 짐작할 뿐입니다. 더 심오한 뜻이 있는지요? 반려동물은 이성적으로도 그 유용성 때문에 인간과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인명구조견, 맹인안내견, 마약탐지견, 치료견 그 외에도 많지만 생략합니다.

*주거지에서 함께 생활하는 개 고양이 등의 동물을 말한다.
이 글의 내용은 반려동물에게 공간적 제약을 가하여 반려동물의 범위를 축소시킬 뿐만 아니라 구분의 구실을 줄 수 있으며 정체성에 혼란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주거지에서 함께 생활하지 않는 개들을 반려동물에서 제외시킴으로서 자연스럽게 식용견으로 분류할 소지가 있는 조항이라고 하겠습니다. 반려동물에게 백해무익할 뿐 아니라 대부분 주거지에서 멀리 떨어진 시골 외딴 곳에 있는 육견농장에서 사육되는 개들을 반려동물에서 제외시켜 사실상 식용견을 인정하는 조항이라고 하겠습니다.

동보위는 협회와 아무런 의견 교환도 없었을 뿐만 아니라 논의 과정에서 협회를 철저히 제외시켰으며 개정법률안을 만드는 과정을 철저히 비공개하므로 동보위의 결성 취지에 대해 협회는 심각한 회의를 느끼게 되었습니다.협회는 위의 [시민단체안] 중 반려동물의 정의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여 보낸 [시민단체안 문제점 글]에 대해 두번 째 동보위에서 반려동물의 정의에 대한 [동보위 초안에 대한 의견]을 2004년 2월 12일 아래와 같이 보내 왔습니다.

2. 동보위 반려동물 2차 정의 - 동보위 초안에 대한 의견 ( 04. 2/ 12 )

<반려동물이란 개 고양이, 그리고 인간의 정서함양과 동반의 유대관계를 갖는 모든 동물을 말한다>

이 문장은 개 고양이 다음 쉼표(,)가 있습니다. 마침표가 아닙니다. 이 것은 문장을 해석하는데 중요한 의미를 가집니다. 그리고와 같은 말은 (와) (또한) 입니다. (와)를 넣어 보겠습니다. 반려동물이란 개 고양이,(와) 인간의 정서함양과 동반의 유대관계를 갖는 모든 동물을 말한다. 개 고양이와 모든 동물이 (그리고)로 서로 똑같이 연결이 되어 인간과 정서함양과 동반의 유대관계라는 수식(의미. 뜻)을 받습니다. 모든 동물이 반려동물이 되기도 하고, 아니 되기도(식용) 합니다. 판사 앞에서 정서함양과 동반의 유대관계를 갖지 않았기 때문에 이 개는 반려동물이 아니라고 주장할 경우도 생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하여 협회는 대안을 제시하였으나 동보위는 협회의 반려동물의 정의에 대한 제안에는 관심을 두지 않고, 논의의 대상으로 삼는 것 조차 하지 않았습니다.협회는 동보위의 태도에 대해 의심을 갖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3차 동보위 모임에 참석하지 않았고, 대신 탈퇴 사유 이멜을 2004년 2월15일[ 동보위 여러분께 ]를 보내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다음 날인 2004일 2월 16일 동보위의 김문수씨와 김은경씨가 전화가 와서는 탈퇴하지 말도록 부탁하면서 이제 정말 협회 제안을 받아주겠다며서 그리고 새로이 제안서를 만들어 보내달라고 요구하여 협회는 제안서를 2004년 2월 17일 동보위에 보냈습니다.(창 1번 참조)

그러나 2004년 2월 21일 4차 모임을 가지기 3일 전인 2월 18일에 동보위에서 동보위 공문, 의견서,법안 최종 확정분이라는 제목으로 3가지 파일을 보내 왔습니다.

동보위 [최종 확정분]이라고 보낸 동보위 동물보호법은 역시 협회와 논의 한번하지 않고, 밀실에서 철저히 비공개리에 그들 마음대로 만든 것이었으며 협회제안서는 아예 묵살되어 법안 어디에도 한 구절 찾아 볼 수가 없었습니다. 반려동물 정의 역시 협회 문구와 비슷하게 바꾸어 놓았으나 교묘하게 뜻을 왜곡시켜 놓았습니다. 반려동물의 정의 만큼은 협회의 요구대로 해준다고 앞에서는 약속해 놓고, 뒤로는 협회의 안과 다른 제안을 내 놓는 속임수를 왜 쓰는지 알 수 없는 일입니다. 반려동물 정의를 올바르게 만든다는 것은 어느 단체나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고 우리나라의 불쌍한 개나 고양이를 위한 일인데도 이렇게 동보위가 다른 마음을 가질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 동보위 확정분]이라고 만든 법중 협회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반려동물의 정의입니다. 3번째로 만든 동보위의 반려동물 정의는 아래와 같습니다.

3. 동보위 반려 동물 3차 정의 - [동보위 확정분] 04. 02/18

<반려동물이라 함은 개와 고양이를 말하다른동물의 경우 인간의 정서함양과 동반의 유대관계를 나누는 모든 동물을 말한다.>


이 글의 내용은 개, 고양이와 다른동물과 모든동물이 함께 반려동물이 된다는 것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상황에 따라 정서함양과 동반의 유대관계를 나눈적이 없으니 반려동물이 아니라고 판사 앞에서 말할 수 있는 여지를 줄 수 있으며 이 또한 정부의 개정안처럼 반대해석이(식용)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매우 교묘하게 왜곡시킨, 동보협 안과 의미가 전혀 다른 반려동물 정의입니다.

협회는 2004년 2월 21일동보위 4차 모임에 참석하여 반려동물의 정의 만큼은 협회 제안대로 해준다고 약속을 하였는데 왜 협회의 안과 전혀 다르냐고 그 차이점을 지적 항의하였습니다. 계속 협회를 속이고,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반려동물의 정의를 협회제안과 같게 만들지 않는 동보위를 이제는 더 이상 신뢰할 수 없었기 때문에 협회가 탈퇴 의사를 강조하였더니 동보위 대표 박창길 교수는 다시 협회 제안을 그대로 들어주겠다고 말하면서 탈퇴를 만류하였습니다. 그러나 3번 째 기만 당한 협회는 더 이상 동보위에 머문다는 것은 동물을 위해 위험하다고 판단하여 탈퇴를 결심하였습니다.

[ 동보위 대표 권한: 위원회의 대표는 민주적 절차에 의해 선임하되 선임된 자는 법과 관련하여 중요한 사안을 결정 할 수 있으며 위원회는 이를 적극 수용하여 업무를 이행하여야 한다. ]

이렇게 막강한 대표의 권한을 누가 무슨 의도로 어떤 경위로 이렇게 정했는지 모르겠지만 이것은 대표가 선출되고 난 뒤 정해 진 것으로 위원회는 대표의 수행기관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협회는 이의 부당성을 지적, 시정을 요구하였으나 받아 들여지지 않았습니다. 협회는 대표의 권한을 제지할 방법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이 것은 이미 동보위가 정해 놓은 각본대로 일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대표가 동물단체장에게 비공개를(내용보기)[2004.2/23]지시하는 이유를 동보위는 해명하여야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동물보호법은 우리 모두의 법률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면 속사정을 각 단체의 일반 회원들은 잘 모를 것입니다. 단체장들만 믿고, 우리의 개와 고양이가 잘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해 줄 것이라고 생각만 하고 있는 모든 회원들은 이제 진실을 알고, 개와 고양이들이 식용과 애완으로 나누어지지 않도록 농림부에 적극 반대하며 항의하여야 합니다.

동보위의 반려동물의 정의가 협회의 제안대로 되어있다고 주장하는사람은 동보위와 동보협의 반려동물의 정의를 다시 한번 비교하여 읽어 보시고 그 차이점을 확실히 알게 되기를 바랍니다.

*동보위(동물보호법 추진위원회)의 확정분 반려동물의 정의

<반려동물이라 함은 개와 고양이를 말하
다른동물의 경우 인간의 정서함양과 동반의 유대관계를 나누는 모든 동물을 말한다.>


*협회(한국동물보호협회)의 반려 동물 정의

(반려동물이란 개와 고양이를 말한
다. 다른 동물의 경우는 정서함양과 동반을 위해 기를 경우 반려동물로 인정한다.)


두 문장으로 되어 있는 협회의 제안에 대한 설명은 최윤선님의 의견에 공감하는 바 그 분의 설명을 적어봅니다.

앞 문장은 개와 고양이가 오랫동안 인간사회에 끼친 역사적 기여를 평가하여 그 업적을 인정토록 하여 반려동물로서의 확고한 지위를 개와 고양이에게 부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것은 개와 고양이를 싫어하거나 다른 목적으로 악용한다고 해서 부정되어 질 것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뒷 문장은 다른동물에 대한 배려라고 할 것입니다.

[시민단체안] [시민단체안 문제점 글]
[ 동보위 여러분께 ] [동보위 확정분]
===> 위의 4가지 내용은 중요공지에 등록되어 있습니다.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7 창 4: " 아름품 이수산씨의 잘못된 주장에 대한 반론(이헌덕회원) 2004-04-06 11842
» 창 3: "동보협 제안을 들어준다고 하였는데도 불구하고.... 2004-03-30 11220
185 2004년 2월 18일 동보위 [동물보호법] 확정분 2004-03-31 12030
184 2004년 2월15일 동보위 탈퇴 사유 2004-03-21 11360
183 2004년 2월 11일 협회가 지적한 [시민단체안 문제점] 2004-03-21 11147
182 2004년 2월 5일 발표한 동보위의 동물보호법 [시민단체안] 2004-03-21 11593
181 페디그리 사료 먹고 개들이 죽는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2004-03-18 13126
180 리빙펫의 사기에 현혹되지 맙시다!!! 2004-03-16 11739
179 때 늦은 서울시청의 답변 2004-03-11 11408
178 창 2: 농림부의 애완동물 정의 개, 고양이 식용, 애완으로 나누려는 의도를... 2004-03-30 12001
177 창 1:세계일보에 실린 동보위의 동물보호법은 인정하기 어렵습니다. 2004-03-30 11587
176 모두 항의를 합시다. 한편으로는 시에 들어가 설득을 하도록 합시다. 2004-02-27 11601
175 동물 보호하는 사람들은 각 시와 함께 의논 표준규약을 만들도록 부탁합니다 2004-02-27 11548
174 서울시가 잘못되었습니다. 2004-02-25 11977
173 동보위(동물보호법추진위원회)에서 동보협과 누살본 완전 탈퇴. 2004-02-23 11715
172 ‘애완동물은 과연 인간에게 위험한가.’ 2004-02-20 12101
171 보양식의 세계]‘뱀·보신탕은 음식 아니다’ 2004-02-20 11285
170 ..해구신, 뱀, 개고기 등의 정력 신화는 모두 허구..'(세계일보) 2004-02-20 11359
169 2월 15일 일요일 오후2시 KBS 별관 앞 항의집회에 참석 합시다!! 2004-02-10 11148
168 [한겨레] 애견 의료사고 위자료 200만원 배상 (퍼온 글) 2004-02-04 1247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