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공지사항
아래 장지웅 회원 말씀처럼, 정부에서는 유기동물을 줄이기 위하여 노력하는 가운데 방송, 언론은 버리도록 부추기고, 결국 건교부도 각 시도 함께 합류하는 인상을 주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번 일은 국내 동물보호단체에 조언을 한번 쯤 들어도 되는 일을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규약을 만든다고 선포한 것은 생명체인 동물을 업신여기며 동물을 싫어하는 다수의 편을 들고 선량한 소수를 짓밟는 행위와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대화를 통하여 이것은 수정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

어제는 이명박 서울시장에게 공문을 보내어 <동물을 구입시 주민들 동의를 얻어야 된다>는 말은 비민주주적인 발상이면 인간의 기본 권리를 침해하는 일이기 때문에 철회되어여 된다고 이야기하고 대신 <피해를 주는 것이 명백한 사항일 때 는 벌금을 물도록 하라 >고 하였습니다. 서울 동물보호단체들은 시에 들어가 직접 의논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대구시청 주택과에서 표준규약을 만들 분과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제가 "저희 아파트에는 애들이 너무 지나치게 떠들어 괴로울 정도다. 인터폰에다 고함을 지르면 밖에서 큰 사건이 생겼나 놀래어 뛰어나가는 것이 한 두번 아니다. 마당에서 애들이 그냥 뛰어노는 것이 아니고, 악을 쓰며 고함지르고, 이층에서 쿵쿵 굴리는 소리 등이 있어도 우리는 참는다. 그 외에 술에 취해 밤 1시- 2시 사이에도 고함을 지르고 계단을 쿵쿵굴리며 올라가는 남자들 때문에 놀라 잠이 깨인다. 술먹는 사람도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고 술을 마셔야 되지 않겠나?"

그 외에 피아노 소리, 자동차 훔쳐갈까 보아 장치해 놓은 차들은 사람이 조금만 스쳐도 기괴한 소리를 바꾸어 가면서 계속 울려 사람을 괴롭히니 자식을 낳는 것도, 피해를 주는 모두 것은 이웃에 동의를 얻어야만 되는 것이 아니냐"고 설득해 보았습니다.

그분은 쉽게 이해하고 < 주민들 동의를 구하고 귀절은 빼고, 피해 사항이 있고, 민원이 들어올 때는 객관적인 판단하에 1차 주의 , 2차 경고, 3차 벌금을 물어 개선해나가도록 하는 규약을 만든다">는데 동의하였습니다.

각 시에 있는 동물보호하는 분들도 직접 시청으로 가서 타협을 하시고, 게시판에 올려져 있는 많은 글들을 참고하여 이야기하면 해결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 아파트 주민들 동의를 구하고 동물을 구입한다"는 말은 명백히 잘못되었기 때문에 쉽게 설득이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동물을 키우면서 피해를 주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선량한 주민들에게 고통을 주는 아파트나 주택이 있으면 언제든지 협회로 연락주십시요. 능력껏 도와드리겠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87 창 4: " 아름품 이수산씨의 잘못된 주장에 대한 반론(이헌덕회원) 2004-04-06 11478
186 창 3: "동보협 제안을 들어준다고 하였는데도 불구하고.... 2004-03-30 10852
185 2004년 2월 18일 동보위 [동물보호법] 확정분 2004-03-31 11670
184 2004년 2월15일 동보위 탈퇴 사유 2004-03-21 10993
183 2004년 2월 11일 협회가 지적한 [시민단체안 문제점] 2004-03-21 10756
182 2004년 2월 5일 발표한 동보위의 동물보호법 [시민단체안] 2004-03-21 11177
181 페디그리 사료 먹고 개들이 죽는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2004-03-18 12779
180 리빙펫의 사기에 현혹되지 맙시다!!! 2004-03-16 11355
179 때 늦은 서울시청의 답변 2004-03-11 11018
178 창 2: 농림부의 애완동물 정의 개, 고양이 식용, 애완으로 나누려는 의도를... 2004-03-30 11584
177 창 1:세계일보에 실린 동보위의 동물보호법은 인정하기 어렵습니다. 2004-03-30 11205
176 모두 항의를 합시다. 한편으로는 시에 들어가 설득을 하도록 합시다. 2004-02-27 11183
» 동물 보호하는 사람들은 각 시와 함께 의논 표준규약을 만들도록 부탁합니다 2004-02-27 11157
174 서울시가 잘못되었습니다. 2004-02-25 11590
173 동보위(동물보호법추진위원회)에서 동보협과 누살본 완전 탈퇴. 2004-02-23 11361
172 ‘애완동물은 과연 인간에게 위험한가.’ 2004-02-20 11740
171 보양식의 세계]‘뱀·보신탕은 음식 아니다’ 2004-02-20 10924
170 ..해구신, 뱀, 개고기 등의 정력 신화는 모두 허구..'(세계일보) 2004-02-20 11006
169 2월 15일 일요일 오후2시 KBS 별관 앞 항의집회에 참석 합시다!! 2004-02-10 10801
168 [한겨레] 애견 의료사고 위자료 200만원 배상 (퍼온 글) 2004-02-04 121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