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개장수로부터 극적 탈출하여 살아난 잡종 "윤구"

대구 달서구 파호동 어느 회사 안 화단(사진)에서 이 회사 직원인 박양이 길에 다니는 잡종 개를 불쌍히 여기고 매일 음식을 주고 있었다. 개는 음식을 먹으러 회사 안으로 매일 들어왔지만 사람을 두려워하며 박양조차도 겁을 내어 가까이 가지 않았다. 그렇게 밥을 주기 시작한지 약 한달가량 되었을 때 항상 오던 그 개가 나타나지 않았다. 박양은 오지 않는 그 개가 잘못된 것이 아닐까 매우 걱정하면서 기다려 보았다.  몇일 만에 나타난 그 개를 보고 매우 반가워하였지만 박양은 개의 정수리와 뒷 머리에 끔찍한 상처를 곧 발견하였다. 누군가가 흉기로 얼마나 세게 때렸는지 머리가 깨지고 뼈가 다 보이는 큰 구멍이 두 곳이나 있었다. 박양은 안타까워 그 개를 즉시 잡아 치료를 하려고 하였으나 잡히지 않아 애를 태웠다. 3일 후 박양은  개의 머리에 구더기가 생겨 버글거리는 것을 보고 기절초풍을 하고 그 때서야 협회로 구조요청을 하였다(6월21일). 구조 직원은 그 개가 잡히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박양이 주는  밥을 먹으러 오는  회사안 문 입구에 개 덫을 설치하였다. 다음날 잡혔다고 연락이 왔다.  

덫에 잡힌  개의 머리는 정말 징그러워 볼 수가 없을 정도이다.

김정규 구조부장이 덫을  협회 구조차에 싣고 있다.

박물관 옆 동물병원에 도착한 덫에 갇힌 개는 손으로 만질 수 없으므로 임수의사가 마취주사를 가지고  그 개의 엉덩이 쪽으로 주사를 주려하고 있다.  사람을 두려워하는 그 개에게 주사를 준다는 것은 쉽지는 않지만 91년부터 협회 소속 수의사로서 10년간 협회 보호소 동물들을 다루었고, 개업하여서도 여전히 보호소 동물들의 치료, 불임을 맡아 그 동안 쌓은 경력으로 일반 개, 고양이는 물론 야생동물도 능숙하게 잘 다루고 있다. 임수의사는 쉽게 그 개를 마취시키고  병실로 옮겼다.

머리부터 시작하여 입, 눈이 온전한 곳이 없었다.  동네 사람의 이야기로는 동네 개장수가 잡아가서 한 짓이라고 하였다. 그 분의 말이 아니더라도 상처를 보면 개장수나 개고기 먹는 잔인한 사람의 짓인 것을 당장 알 수 있다. 길에 배회하는 개들을 잡아가는 개장수들은 포획 즉시 유기 개들을 노끈으로 목을 묶고 나무에 매달아 죽인다.  그러나 이 개장수는 이개를   잡을 때 어떤 방법으로 잡았는지 모르지만 저항이 심하여 도저히 목끈을 할 수 없어 닥치는대로 머리, 입 얼굴부분을 장도리 종류 도구로 내리쳤고 그 과정에서 이 개는 순간 절호의 기회가 생겨 탈출한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개장수들은 유기견을 잡을 때는 발정난 암 개를 많이 이용한다. 그들 사육장에는 항상 발정난 암개가 있어 데리고 다니면 따라 오는 수컷들을 그들의 장소로 유인하여 잡는다. 발정시기의 개, 고양이들은 목숨을 걸고 짝을 찾아나서고 발정난 암 개를 보면 아무 두려움이 따라다니기 때문에 대부분 차에 치여 죽거나 개장수 손에 잡혀간다. 우리나라는 많은 사람들이 개를 먹고 고양이도 약으로 쓴다면서 먹는 나라이기 때문에 돌보는 개나 고양이들을 잃어버릴  경우,  개장수나 개고기 먹는 사람 손에 넘어가므로 다시 찾는다는 것은 아주 어렵다.

***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은 조건없이 불임수술을 시켜 개나 고양이들이 밖으로 나가려는 욕구를 억제시켜 이런 비참한 일들을 미연에 방지하여야 합니다.  불임수술에 대해 어려움이나 갈등을 가지는 사람들은 053-622-3588로 전화하여 의논을 하도록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구멍난 상처 속에 서식하고 있는 구데기를 임수의사가 제거하고 있다.

 이빨도 부러저 있다.

구데기를 모두 제거하고 치료를 마치고 아직 마취에서 못 깨어난 상태이다.

대구 보호소에서 보호받고 있는 "윤구"(신고한 사람의 이름을 따서 지어줌)사람과 얼굴을 마주하기 싫어 돌아누워 있다.

10일간 계속 주사와 약을 먹은 탓으로 벌어진 상처는 아물고 새 살이 나오기 시작하였다. 상처가 좋아지니 식욕도 살아나 음식을 잘 먹으니 더 빨리 나은 것 같다. 그러나 인간을 불신하는 마음의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은 것 같다. 그래도 얼굴을 보여주고 사진 찍도록 허락해 준 것만 하여도 많이 발전하였다. "윤구"가 사람을 따르고 믿게되고, 또 건강도 완전히 회복되면 보은 보호소로 옮길 계획이다.




동물사랑 생명사랑 인간사랑 (재)한국동물보호협회

서지원

2007.07.03 (12:57:17)

이런 실상을 이번 전단지에(새로 인쇄하는) 실어서
일반 사람들에게, 개고기 먹는 사람들의
눈앞에 자세히 보여 줬으면 좋겠습니다.

회장님과 협회에서 거두어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마음 놓입니다.
동물들의 천국같은 보은 보호소에서
잘 적응하여 건강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어제 전단지 2만부 조선일보로 유성구 전역을
돌렸습니다.
대전 5개구중 2개 1/3구쯤 돌렸습니다.
계속 해야겠지요.
작년에 돌린 둔산지역과 서구일부는
신시가지와 관공서 밀집지역이었고
이번 유성구는 연구단지와 군부대, 아파트지역이라
우선적으로 돌리고 싶었던 곳이었습니다.

저희 남편이 벌써 오늘 아침 신문에서
전단지가 들어왔다며 말하는 손님을
매장에서 만났다는군요.(평소 동물에 관심있는 사람이긴하지만)

사람들이 무심한것 같아도 이렇게
보는 사람들은 보는 것같습니다.
이렇게 동물 사랑, 개고기 식용금지인식을
조금씩, 조금씩 일반인들에게
물들여 가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직까지 전단지 운동에 참여하지 못하신
회원 여러분!

조금씩이라도 참여해주세요.
위와 같은 가슴아픈 일들이
이땅에서 하루라도 빨리 없어지도록.

남경숙

2007.07.03 (16:40:42)

ㅠ.ㅠ 미안하다 윤구야....저들과 같은 인간인게 죄스럽다.....보은보호소에 가서 행복하게 지내길 바란다 건강해라
전병숙

2007.07.03 (20:11:59)

휴...마음이 정말,아픕니다.어찌 그리도 잔인한 것인지...그런 인간, 아니!! 인간이라고 말하기 조차 혐오스러운 자들에게 똑같이 해줄 수 없는 것이 한스럽습니다.
이래서...정말! 이런 일들이 도처에 깔려 있기 때문에 개식용이 없어져야 하건만
그리하여,전단지 캠페인은 그 무엇보다도 절실하고 절박한 일인데도 함께 동참하는 분들이 너무도 부족한데서 안타까움만 더해갑니다.
우리가 수수방관하고 있을 때!!! 얼마나 많은 동물들이 고통속에서 죽어갈지를 생각한다면,,,정말로 침묵할 수 없는 현실을 절감합니다.
윤구처럼 그렇게 머리가 부서져 고통속에서 죽어가는 아픔을 우리들 만이라도 정말! 아프게 함께 느낄 수 있으면 좋으련만,......
다시,,공허한 메아리로 되돌아 온다는 것이 가슴이 저려오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나마 윤구는 탈출하여 상처를 치료받고 살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것에 너무도 다행이고 애써주신 협회와 수의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인간에게 받은 모든 마음의 상처와 몸의 상처가 하루빨리 치유되어 보은에서 친구들과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바래봅니다.

상처받은 모든 불쌍한 동물들을 함께 포용하는 우리는 모두 같은 곳을 바라보는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하여,,전단지 운동에 조금씩이라도 마음을 함께 보탰으면...
언젠가는 우리의 간절한 열망이 이루워 지리라 믿고 싶은 마음뿐입니다.
김수애

2007.07.05 (00:55:35)

윤구가 하루 빨리 건강을 되찾았으면 좋겠어요...
너무나 미안하네요..너무 가슴이 아프네요...
박소현

2007.07.05 (04:17:33)

저렇게 귀엽고,이쁜 개를...
개장수에게 잡혀가기 전에 진작 협회에 신고를 하셨더라면 저 고통을 안 당했을텐데요... 맞고 왔을때 라도 바로 했어야 되는데... 저런 깊은 상처로 3,4일을 살았을걸 생각하니.. 얼마나 아팠을까요.....ㅜㅜ
몸과 마음, 정신적 상처가 빨리 아물기를 바랍니다.

서지원님 말씀처럼 전단지에 실어서 개 먹는 인간들에게 보여주면 좋겠네요..
저런걸 보고도 먹고 싶을까요??
김귀란

2007.07.05 (16:30:15)

협회장님께서 말하시던 개장수들의 만행(도끼로 머리를 내려 찍는다는)을 눈으로 보고나니 정말 할 말이 없어집니다. 커피 한 잔 덜 사먹으며 용돈을 아껴 캠페인에 동참하겠습니다.
김수애

2007.07.06 (13:32:04)

인간의 극악무도함이 도대체 어디까지 갈런지요...
배을선

2007.07.13 (00:01:20)

언제쯤 저런끔찍한 모습을 안보는날이올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84 <font color=navy>보신용 개 사육장에서 2008-02-15 15854
483 <font color=black><b>[re] 유기견 구분 문의에 대하여. 2 2008-01-16 15296
482 <font color="CC00FF" face="서울들국화" size=3>유기동물보호소의 문제 2 2007-11-24 18895
481 <font color=navy><b>2007년 개식용 금지 새 전단지가 나왔습니다 2 2007-07-21 15533
480 <font color=navy style="font-size:10pt"><b>전단지삽지와후원자리스트 9 2007-06-14 18636
479 <font color=navy><b>7월의 보은 보호소에서 7 2007-07-21 17079
478 <font color=navy style="font-size:10pt"><b>보은보호소 물품 후원리스트 2007-03-31 17993
477 <font color=navy style="font-size:10pt">1차 전단지 배포 결과 중간보고(Updated 9/10 2006) 2006-09-05 24552
476 <font color=navy>새끼돼지 시민모임 국방부 앞 집회 사진 1 2007-07-17 16508
» <font color=navy>개장수로부터 극적 탈출하여 살아난 잡종 "윤구" 8 2007-07-03 17169
474 <font color=navy>보은 보호소 진입로 말끔하게 자갈 포장 5 2007-07-06 16372
473 <font color=navy>까치둥지에서 떨어진 새끼 까치 구조이야기 2 2007-07-03 18446
472 <font color=navy>보은 보호소 진입로 말끔하게 자갈 포장 2007-07-06 14881
471 <font color=#c97171>대구 고양이 보호소의 사랑스런 고양이들 2007-06-07 15279
470 <font color=#c97171>벽 사이에 빠져 죽음 직전에 구조 된 새끼 고양이 이야기 3 2007-06-07 15842
469 <font color="DarkOliveGreen">5월 27일 대구 경북대학교 학생들의 보은 보호소에서 봉사활동 9 2007-06-04 15844
468 <font color=green style="font-size:10pt"><b>회원가입후 온라인 입회비 납부시..</b></font> 2007-05-31 15066
467 <font color=#cc0000 style="font-size: 10pt"><b>이천시장에게 보낸 공문 3 2007-05-25 14785
466 <font color=#cc0000 style="font-size: 11pt"><b>이천시청 사과문 9 2007-05-25 15316
465 <font color=green style="font-size:10pt">보은 새 보호소를 짓기까지의 과정 2006-12-05 1564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