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8783 vote 0 2007.07.02 (23:09:27)

망고의 일기


안녕하세요? 망고입니다.
저는 작년에 경기도 회원에 의해 구조되어 대구의 보호소에서 지내다가
올해 5월에 KAPS의 직원인 지선언니 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저 혼자 온 것이 아니라, 같이 지내던 뚱순이와 알록이, 다롱이와 함께
오게 되었는데 많은 고양이들 틈에서 지내다가 네 마리만 지내게 되니 정말이지 천국이 따로 없었답니다


.


저는 너무 기분이 좋아 항상 이불위에서 뒹굴뒹굴 거리며 지냈어요. 저 뿐만아니라 겁쟁이 알록이도 기가 살아서는 밥도 잘먹고, 훨씬 마음에 안정을 찾게 되었고 , 뚱순이와 다롱이도 마음이 편해졌답니다.



그렇게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던 중  위 사진의 다롱이 때문에 저는
군기반장이 되었습니다.
이유는 다롱이의 장난끼가 너무 심해서 밤부터 새벽까지 우당탕 거리며 뛰어 다녀서 지선언니와 우리들의 잠을 깨우고,



알록이가 다니는 곳마다 따라 다니며 장난 칠 기회를 엿볼 뿐만 아니라


뚱순이가 천사같이 착한 걸 알고서는 꼬리를 가지고놀고


지나가는데 앞길을 막으며 괴롭히기 때문이었습니다.
물론 나쁜 뜻으로 그러는 것은 아니었겠지만 모두들 다롱이의 장난 때문에 많이 지쳤답니다.
지선언니가 가끔씩 혼을 내 주지만 다롱이는 전혀 무서워 하지 않고 오히려 대들기 까지 하니 언니 역시 포기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다롱이는 덩치가 가장 큰 제게는 꼼짝을 못합니다.
밥먹을 때도 항상 뒤에서 먹고, 저에게는 절대로 장난을 치지 않았죠.



하루는 다롱이가 다른 친구들을 너무 못살 게 구는 것 같아 제가 나선 적이 있었습니다.
현관에 앉아있는 다롱이 앞에서 카리스마 있는 눈 빛으로 소리없는 경고를 했습니다.


다롱이의 표정 좀 보세요.
저의 큰 몸집에 기가 죽어 못마땅한 표정으로 아예 시선을 피하였습니다.


욕실 구석에서 쌤통이라는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는 알록이.


한참을 그렇게 앉아 있었더니 다롱이가 드디어 항복을 하였습니다.
다롱이는 항상 자기가 불리한 상황에 놓였을때 "이제 안그럴께" 하는 의미로 저렇게 배를 내놓고 발라당 누워 항복을 합니다.
그 모습을 지켜본 지선언니는 " 아이고! 우리 망고가 언니보다 났네. 이제부터 네가 군기반장이 되어 말썽부리는 친구들이 있으면 혼내주렴!" 하고 말했습니다.
그 말 에 우쭐해진 저는 군기반장이 되기로 결심하게 되었답니다.^^


그날 이후부터 제 자리는 집안에서 일어나는 일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가운데 자리가 되었습니다.



참 ! 위 의 꼬마는 자두라는 아이인데 보름전부터 새식구가 되었습니다.
생김새가 알록이와 꼭 닮았죠? 자두와 알록이는 서로 통하는 것이 있는지 무척 친하답니다.

고중철

2007.07.13 (23:58:58)

다롱아!
예쁘고 건강한 모습을 다시보니 정말 반갑다만
거기서는 제발 얌전히 친구들 괴롭히지 말고
잘 지내렴.
특히 알록이는 좀 봐주고.
망고랑도 사이좋게 잘지내라. 괜히 혼나지말고.
제목 날짜 조회 수

아토와 예삐 file

  • 2008-07-18
  • 조회 수 9134

아토는 2002년 입양된 골드리트리버암컷이고 예삔 잡종견으로 동네에서 얻은 개로 2002년산 개입니다. 특히 아토는 셈이 많은편이라 예삐를 쓰다듬어주면 자기도 해달라고 손을 내밉니다. 예삐는 성질이 못되서 자기보다 큰 아토를...

부다, 연세, 유키와또이, 줄리의 행복한 입양이야기</font>

  • 2008-06-12
  • 조회 수 9668

<body> 최근 입양간 동물들의 생활을 편지와 사진으로 이야기해주신 분들께 고마움을 느끼고, 동물 사랑하는 여러분에게도 좋은 소식이 될 것 같아, 몇 가지 이야기를 올립니다. 불쌍한 동물들이 새로운 좋은 집을 찾아 잘 지내고...

윤주은씨의 고양이 "부다" 입양이야기

  • 2008-06-10
  • 조회 수 9825

<html> <meta http-equiv="content-type" content="text/html; charset=euc-kr"> 제목 없음 <meta name="generator" content="Namo WebEditor v5.0"> <body bgcolor="white" text="black" link="blue" vlink="purple" alink="red"> 고양이 부다를...

줄리 입양 후 이야기 file 1

  • 2008-04-23
  • 조회 수 11710

아래는 입양자 정애자씨가 보낸 메일내용입니다. -------------------------------------------------------------------- 안녕하세요. 2007년 3월20일날 시츄 한마리 입양했던 정애자 입니다. 그동안 너무 바빠 이제야 사진이랑 그동안 소식을 보냅니다. 이...

신혼부부 file

  • 2008-03-28
  • 조회 수 12000

이 사진은 신혼부부 설정이에요. 둘이 마치 신혼부부 같아요. 같이 자고, 장난도 서로 잘치고, 그루밍도 서로서로 해줘요. 덕분에 저희 가족도 사이가 더 좋아졌어요.

다정한 오누이 file

  • 2008-03-28
  • 조회 수 8560

뒤늦게 입양한 유키와 또이는 너무 너무 친해졌어요. 유키가 오지 않았을때는 또이 혼자 있는게 안쓰러워 보였거든요. 그런데 유키가 오고 나서는 둘이 꼬~옥 안고 자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아요.

최경화씨와 연세의 입양이야기 file 1

  • 2008-03-17
  • 조회 수 9305

협회에서 입양한 연세와 최경화씨입니다. 최경화씨는, 연세가 참 착하고 재미있는 강아지라고 하였습니다.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보니, 기쁩니다. 사진 보내주신 경화씨에게도 감사드립니다.

안녕하세요..... 2

  • 2007-12-13
  • 조회 수 8631

부산에 살고있는 여성입니다... 오늘 처음으로 방문하게 되어서 정식으로 회원 가입햇습니다.. 여기 글들을 읽고 사진들을 보고난후 매우 가슴이 아팟습니다 안락사 당하는 동물들도 불쌍하고 주인을 잘못만나 학대당하는 동물들을 ...

냥이들의 평생 가족을 찾습니다... file

  • 2007-12-09
  • 조회 수 10499

입양란에 올릴수가 없어서 이곳에 올립니다.. 우선 양해의 말씀부터 드리구요... 동네에서 어떤 사람이 키우던 아기들입니다... 삼색이는 여아 한 4개월정도... 노란애는 남아 한 7개월정도 된 아이입니다... 우선 어릴때(아마 2개...

보호소에서 지난5월에 입양한 진달래입니다 file 3

  • 2007-11-09
  • 조회 수 11613

계속 바빠서 이제야 사진 올리네요 오뎅꼬지만 보면 정신을 못차리는 달래입니다^^

2개월된 냥이가 사랑받는 가족을 찾아요 file 1

  • 2007-09-06
  • 조회 수 11636

비오는날 우리 아이가 놀이터 의자에 굶어 힘없이 누워있는 아이를 데려왔어요. 다른 친구들은 엄마가 반대해서 안됀다면서 우리집으로 데리고 왔다는군요. 처음엔 밥먹을힘조차 없다가 지금은 밥도 잘먹고 잘자고 화장실도...

레오(앞동이)입양 일기 file

  • 2007-08-31
  • 조회 수 8763

첫째 날- 새로운 집에 왔는데 덩치 큰 형아가 하악질을 해서 너무 무섭다. 둘째 날 - 너무 무서워서 엄마 장농안에 숨어 있었다. 셋째 날 - 책장 위에 숨어 있었더니 형아가 같이 놀자고 자꾸 부른다. 한참을 망설이다가 ...

요크셔테리어의 주인이 되어주세요(인천) 1

  • 2007-08-04
  • 조회 수 10970

인천 경서동 태평아파트에 누가 버리고 간것을 동네 아이들이 주워왓어요... 장마철에 누가 버렷는지 참 매정한 주인이네요..강아지가 넘 불쌍합니다.. 3살정도(추정) 작고 귀엽고 예쁜 요크셔테리어의 주인이 되어줄 분을 찾습니다....

망고의 일기 1

  • 2007-07-02
  • 조회 수 8783

망고의 일기 안녕하세요? 망고입니다. 저는 작년에 경기도 회원에 의해 구조되어 대구의 보호소에서 지내다가 올해 5월에 KAPS의 직원인 지선언니 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저 혼자 온 것이 아니라, 같이 지내던 뚱순이와 알록...

지난 번 입양된 호야와 함께 file 1

  • 2007-08-19
  • 조회 수 8740

호야 어머니께서 호야를 위해 이 아이도 데려가셨어요~

입양하지 전 file 1

  • 2007-08-19
  • 조회 수 8629

입양하기 전 엄마를 기다리며..

입양하기 전날 밤 file 1

  • 2007-08-19
  • 조회 수 8440

주운 날 목욕시킨 후

지붕위에 끼어서 울고있던 아기냥이 사진^^ file 4

  • 2007-07-30
  • 조회 수 9680

너무 귀엽죠? 사진찍을려고하니 포즈를 계속 잡아주드라구염 ^^

아기냥이 file 4

  • 2007-07-30
  • 조회 수 8527

..

. file

  • 2007-07-30
  • 조회 수 7616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