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안녕하세요!

무척 오랜만에 인사를 여쭙니다.^^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희 코리 많이 예뻐졌지요? 털도 엄청 자라고, 말도 곧잘 듣습니다. 가끔 대형사고를 쳐서 그렇지만요!

아빠가 아끼는 자스민 화분과 허브를 아작내고 말았습니다. 지금 싹도 안 틔우고, 아마 제 생각에 ㅜ.ㅡ

죽었지 싶습니다. 지금 옆에서 코리 아빠가 이러고 있습니다.^^;;

"아빠가 꽃은 안 피어도 되는데, 잎은 나야 한다고 말했지?? 안 나면 알지?? 우리 코리!"

코리가 사진을 찍은 곳은 거실입니다. 겨우내, 나무난로를 놓고, 따스하게 같이 지냈습니다.

이제 곧, 마당으로 이사를 가야 하는 코리입니다.

고양이를 한 마리 키우고 싶었는데, 생각지도 않던 동생이 생겼습니다.

시츄랑 뭐랑 섞인 것이라는데, 귀엽습니다. 둘, 잘 지내고 있구요! 간혹, 어린 몽이 녀석이 코리를 못살게

굴지만요! 그런데 애기가 입양되고 코리가 더 애가 된 것 같아요. 몽이가 뭔가를 물어 뜯으면

코리도 같이 하거든요. 아주 눈뜨면 할 일이 태산입니다.^^

주절 주절 말이 많았습니다.

회장님!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cori_mong_05.jpg



얼마 전, 집으로 입양된 둘째. 이름 하야~ 몽! MC 몽이라나? 뭐라나!

크기는 코리 머리만 합니다. 당근 보시는 것과 같이 사내아이구요. 어찌나 개구진지 모릅니다.

 


이날도, 혼자 뒹굴 뒹굴 하던 몽! 뭔가 심심한 중! ㅡㅡ;;



cori_mong_04.jpg


으아앙~ 정말 심심하다! 코리 누나한테 장난이나 쳐볼까?? 아마도.......



cori_mong_01.jpg


작전개시! 누워있던 코리를 향해 냅다 뛰어든 몽! 코리 귀를 물어 뜯는 몽이~ 보이시죠?



cori_mong_03.jpg


그러다, 줄행랑에 늦어 딱! 걸린 몽! 간이 배밖으로 나왔는지 메롱을 하고 있군요. ㅡ.ㅜ;;



cori_mong_02.jpg


그러다 그만! 보복을 당하고 있습니다. 쯧쯧쯧! 코리의 필살기, 일명 자근자근 하기!

자근자근이란? 입안에 넣어놓고 간지럼을 태우듯 살짝살짝 깨무는 것입니다.

저건 코리의 특기! 간혹, 아빠와 엄마의 발을 멋드러지게 맛사지 해줍니다. 자근자근! ㅡㅡ;;



cori_mong_06.jpg


아하~ 엄마한테도 딱 걸렸네! 몽이는 차칸 코리누나에게 시비를 건 죄로 벌을 받으러

가는 중입니다. 저저! 불쌍한 표정!



*며칠 전, 혼자였던 코리는 방해꾼이 나타나자, 무척이나 경계를 했습니다.

아시는 분이, 어느 분에게서 분양 받았다고 하였는데, 혼자 계신 분이라 아직 애기이고 해서

저희 집으로 또다시 입양을 보내었습니다. 코리~ 무척이나 낯선 존재를 싫어하더군요.

엄마, 아빠 눈치를 슬그머니 보며, 몽이를 못살게 굴다, 간혹, 엉덩이를 땟치땟치 맞았지요.^^

어르고, 달래서 겨우 코리를 진정시켜놓았는데, 아뿔사! 몽이 이 녀석 간이 배 밖으로 나왔는지

이제는 지놈이 먼저 코리누나를 괴롭힙니다.

이제 두 달이 되었다고 하는데, 너무 불쌍합니다. 코리와 같이 자면서.... 코리 찌찌를 ㅡㅡ;;

막 뒤지는 것이었습니다. 코리는 엄마가 될 수 없는 처지인데, 튀어나오지도 않는 코리의

찌찌가 반응이 없자, 앞발로 찌찌 부위를 연신 맛사지 하는 몽!  안쓰러웠습니다.

몽이의 전전주인님! 혹여나, 이 글을 보시거든!

젖도 못 땐 갓난 아이를 그리 분양하시면 어쩌자는 겁니까. 어미젖을 많이 먹어야 면역성이

생기는데. 암튼 우리 몽!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라며.......

ㅋㅋ 금방! 코리와 몽! 또 티격태격하다 아빠에게 딱 걸리다. 그래서 혼났지롱~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488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