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금봉이가 우리집(작업실)에 온지 벌써 한달이 되가고 있네요.
첨에는 아직 낯선 환경인지 쫌 서먹한 모습을 보이더니 이젠 익숙해졌는지 내가 앉아 있음 꼭 옆에 와선 머리를 내 무릎에 올려 놓고는 가만히 있어요.
근데 걱정이 하나 있는데 겁이 너무 많은거예요. 산책할때 쪼그만 강아지가 짖어대면 꼬리를 내리고 줄행랑이예요. 어찌나 우습고 한심한지...
원래 골든종이 그런건지 아님 금봉이만 그런건지..
우리집 터줏대감들하고도 신고식 잘치루고 사이좋게 잘 지내죠.
금봉이가 낯선 곳에서 와서 안 되어서 매일 사료에 고기에 맛있는 거만 줬더니 이놈들이 이젠 사료만 주면 안 먹네요
그리고 딴놈들은 괜찮은데 금봉이만 변이 무척 물러요. 아침에 밥먹은 뒤 보면 꼭 응가를 하는데 찔끔 조금 보는데 설사 같이 봐요.
아직 병원은 안갔지만 계속 이러면 가 봐야 할것 같네요.
아 참 얼마전에 예방접종 다 끝넸구요. 근데 심장사상충검사를 해야 된는지요. 딴 멍이들은 계속 약을 먹였었으니 괜찮은데 금봉이가 걱정이네요. 그리고 치석도 개껌 열심히 먹였더니 많이 깨끗해 졌구요.

금봉이땜에 작업실 와도 심심치가 않네요. 요즘은 추우니 멍이들이
작업실에 같이 들어와 서 널부러져 있네요. 뒹굴대다가 코도 드르릉 골기도 하고.. 특히 금봉이는 내 옆에서 떨어지려고 하질 않아요. 딴 멍이들이 놀러나가도 금봉이는 내눈치보다가 내가 안 나가면 자기도 안나가고 가만히 내옆에만 있지요.
작업할때도 방해안하구요.넘넘 착하고 의젓해요.(겁많은거 빼고)
그리고 웃긴건 음악을 좋아한다는거예요.
cd틀어놓으면 스피커만 보고 있어요.
금봉이소식땜에 디카도 샀는데 컴터에 올리는 법을 몰라요.
곧 배워서 올릴께요.
금봉이가 안부 전하래요. 멍멍
그럼 안녕히 계세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384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