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월남인 마리아(월남인이지만 미국 국적을 갖고 대구 미군부대에서 5년 계약근무를 하고 있음. 계약이 끝나면 미국으로 고양이 두마리와 함께 돌아 감.)에게 입양간 고양이 건호와 영남이의 최근모습


2006년 4월 15일 마리아가 입양한 고양이는 큰 고양이 "건호"와 약 3개월 된 아기고양이 "윤수"였다. 3월 30일 최선예라는 분이 "삼식"이라는 샴 종류 고양이를 입양하였다. 그 당시 "건호"라는 노랑 고양이가 삼식이 입양이 너무 부러운지 "삼식"이를 안고 있는 최선예씨에게 "나도 데려가 주세요"라면 애걸하듯 곁에서 애처럽게 있는 모습이 있었다. 천만 다행으로 그 건호가 이번 마리아씨에 입양되어 우리 모두 기뻐하였다.

글 올리는 직원이 "태백"이라는 고양이와 너무 닮아 "태백'으로 올리는 실수를 하였다. 마리아는 비록 건호가 만성 비염이 있고, 나이가 들었어도 건호와 윤수를 정말 잘 돌보아 주었다. 42평되는 넓은 아파트에서 자유롭게 마음껏 뛰어놀며 행복했던 그들 중 작은 "윤수"에게 불행한 사고가 생겼다.

건강하고 활동적인 윤수가 전화 선 일부를 이빨로 자르고 몇 조각을 또 잘랐다. 자른 것 몇 조각을 삼켰는지 그것이 화근이 되어 하룻만에 죽었다. 토요일 마리아는 직장 일로 아침에 나갔다가 오후에 들어와 보니 윤수가 얌전하게 앉아있고 밥을 먹지 않았다. 전화선이 잘린 것을 보았지만 먹었다고는 생각지 않았다.

밤 늦게까지 힘없이 앉아있는 윤수가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일요일 아침 일찍 마리아는 병원에 갔다. 사진을 찍어 본 병원(켐프워커 부근 H 병원)에서"잘린 전화선이 장내에 많이 있다. 수술도 이미 늦어 불가능하다"면서 수술을 해주지 않았다고 하였다. 다음날 아침 마리아는 협회장에게 울면서 전화를 하여 윤수의 죽음을 알려주었다. 예기치 못한 사고로 죽은 윤수가 우리도 안타까웠다. 그러나 마리아를 위로해주고 진정되면 윤수대신 다른 새끼라도 입양토록 권하였고 윤수가 죽고 일주일 뒤 4월 15일 마리아는 협회에 와서 2개월 된 까만 새끼고양이(영남이)를 다시 입양하게 되었다.

고양이를 키우시는 분들은 항상 외출시 전화선, 나일론 끈, 실 등을 잘 감춰두고 나가주셔야 합니다.

아래는 행복한 건호와 영남이의 사진(5월 5일)

영남이는 엄마를 잃고 돌아다니던 중 대구 영남 이공대학교의 학생으로부터 구조를 받고 보호소에 입소하였는데 워낙에 사람을 좋아하여서 들어온지 보름만에 새로운 주인을 만나게 되었다.

마리아와 건호 그리고 까만고양이 영남이.
마리아는 건호에게는 "Reo", 영남이에게는 "Dal"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지어 주었다.

마리아와 reo

의젓한 Reo 와 장난꾸러기 Dal

Reo는 어린 Dal의 장난이 피곤할 만도 하지만 다 받아주고 사이좋게 지낸다.

쇼파에 앉아 있는 Reo

똘망똘망한 눈으로 카메라를 처다보는 Da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2302

<font color=navy>이민지씨 부부와 뚱이 2

  • kaps
  • 2009-06-07
  • 조회 수 10876

안녕하세요ㅋ 다름이아니라 ㅋ 홈페이지에 사진올리는법을몰라서 ㅋ 이렇게 사진을 보내드려요 5얼31일에 시츄를 대리고 온 젊은부부예요 이름을 뚱이라구했어요ㅋㅋ 시츄가 뚱뚱하지않았지만 남편이 전에 키우던 잘따른던 멍멍이랑 비슷하다고 그이름을지어준거예요 ㅋ 뚱이 남편보다 절 잘따...

<font color=navy>작년 11월 입양간 시츄, 수진이. file 1

시츄 수진이는 애사모를 통해 입양을 갔습니다. 17년동안 같이 산 개 푸치를 화장하러 다녀오는 길이었답니다. 사진과 내용을 애사모까페 에서 가져왔습니다. 글쓴이 : 완전소심(지나) 푸치 화장하고 오는길.. 행운이(수진이 기억하시죠^^)랑 칸이랑 다 함께 갔었거든요.. 그래도 한솥밥 ...

이탈리아로 입양간 다비 1

  • kaps
  • 2006-09-27
  • 조회 수 10828

2002년 3월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저희 협회 보호소를 촬영, 취재하였던 이탈리아 국영 TV기자 다비데 데미칠리스는 대구 칠성 개시장을 방문하다가 보신용으로 철망케이지에 갇혀 있는 가장 불쌍하게 보이는 한국잡종 작은 개를 한마리 사서는 협회에 맡겼다. 그러나 그는 이태리로 다시...

웅비의 일기~^^

그래두 우리집에서 내가 젤 연륜이 높다... 내가 덩치도 젤 크다... 근데....내 발바닥만하던 녀석들이 인자는 덩치가 내보다 조금 작다... 하나는 감당할수 있는데 이것들이 둘이서 덤빈다.... 우띠~무섭다......(ㅡ.ㅡ) 오늘도 조용히 선풍기 바람 맞으면 쉬고 있었는데... 콜라라는 녀석...

회장님... 감사합니다^^

전 얼마전에 콜라(까만색 코카)를 입양했습니다.참고로 콜라라는 이름은 콜라처럼 까맣거든요 그래서... 콜라를 입양하게 된 사연을 말할려구 하니 눈물이 먼저 앞을 가리네요 저와 콜라가 만나게 된 것은 레리를 입양받으러 갔다가 우연히 콜라를 보게 되었습니다. 까맣고 너무 예뻐서 ...

최선예씨 가족에게 입양된 샴고양이 삼식이 이야기 1

  • kaps
  • 2006-06-06
  • 조회 수 10728

지난 3월 25일 샴고양이 삼식이를 입양한 최선예씨께서 보내온 사진들입니다. 지난 3월 25일 샴고양이 삼식이를 입양한 최선예씨께서 보내온 사진들입니다. 안녕하세요.. 저번에 삼식이 입양한 최선예입니다. 삼식이는 저희 집에서 또이(또봐도 이쁘다고 딸아이가 지었어요)라는 새로운 이름으...

입양한 고냉씨폴 file 2

오랜만에 동보협을 방문하고 글과 사진을 올려봅니다^^ 오랫동안 저희 아파트 길고냉씨로 추위와 굶주림 또 사람들의 터부적인 냉대를 받고 외로운 삶을 살았을 저희집 폴군을 몇년동안 사료를 내준터라 그인연으로 저와 인연이 닿아서 잠시 동보협에서 고양이들이 거쳐가는 집에서 헌신...

윤주은씨의 고양이 "부다" 입양이야기

  • kaps
  • 2008-06-10
  • 조회 수 10565

제목 없음 고양이 부다를 입양한 윤주은씨께서 부다의 최근 모습을 사진과 글로 보내주셨습니다. 4월25일 입양해갔던 시내농협고양이 부다 사진과 소식 보냅니다.^^ 그동안 바빠서 메일을 이제서야 보내네요. 부다가 우리 집에 온지도 벌써 한달 하고도 보름이나 지났군요. 부다가 ...

로산나씨의 새끼고양이입양이야기 1

  • kaps
  • 2006-11-25
  • 조회 수 10521

지난 7월 중순에 로산나씨는 새끼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했다. 입양 당시 고양이가 너무 어리고 가냘픈 모습을 하고 있어 건강하게 잘 지낼 수 있을까 많은 걱정을 했지만 로산나씨의 사랑 덕분에 예쁘게 잘 자랐다. 아래는 로산나씨가 협회로 보내 준 사진들이다. 7월, 처음 로산나...

<font color=navy>마이클, 모니크 부부의 입양이야기 1

  • kaps
  • 2009-06-25
  • 조회 수 10502

Hi Sunnan! 안녕하세요! Here are some new pictures of the puppy that we adopted from your shelter. We gave her a Chinese name, "Pai Mei" KAPS보호소에서 입양했던 강아지의 새로운 사진들입니다. 우리는 이 개에게 "Pai Mei"라는 중국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This is Pai ...

<font color=navy>Sheri가족에게 입양된 리트리버 토비의 사진과 편지 1

  • kaps
  • 2009-05-08
  • 조회 수 10486

Tobey의 입양당시 모습 2008년 2월에 Tobey(토비)를 입양했습니다. 토비는 작고 약한 4개월짜리 개에서 건강하고 활동적인 18개월의 개로 자랐습니다. 우리는 이번 여름에 독일로 갑니다. 물론 토비도 우리와 함께 갈 것입니다. 토비가 고향을 그리워하겠지만, 새로운 집에도 잘 적응...

코리의 행복한 모습을 보니 즐겁습니다.

  • kaps
  • 2004-09-24
  • 조회 수 10437

김상갑씨 부부께서 우리 골든 리트리바를 "코리"라고 이름 부쳐주셨군요. 행복한 코리 사진을 보니 저도 즐겁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입양 간 동물들 소식이 항상 궁금하여 가끔 전화로 안부를 물어보긴 합니다만 그 것 보다는 집에서 함께 행복하게 산다는 것을 사진과 글을 함께 보...

대단한 코리의 표정연기!(하나 더 올립니다.)

새 페이지 2 나, 이쁘죠? 내 이름은 코리랍니다.^^ 이건 아빠의 실수작! 그래서 한 컷 더 찍어달라 떼를 부려 나온 것이 위에 보이시죠?? 어여쁜 내 모습! 어라?? 왜 남의 코를 이렇게 찍어놨데요? 이건 뭔가요? 제목이 코?? ㅡㅡ;; 괜스레 쓸쓸한 척! 가끔 혼쭐이 날 때면 ...

금봉이는 이렇게 잘 살고 있답니다

금봉이가 우리집(작업실)에 온지 벌써 한달이 되가고 있네요. 첨에는 아직 낯선 환경인지 쫌 서먹한 모습을 보이더니 이젠 익숙해졌는지 내가 앉아 있음 꼭 옆에 와선 머리를 내 무릎에 올려 놓고는 가만히 있어요. 근데 걱정이 하나 있는데 겁이 너무 많은거예요. 산책할때 쪼그만 ...

<font color=navy>복희요~ file 1

살이 좀 빠졌지만 잘 먹고 잘 놀고 애교 만점입니다. 용량이 커서 사진이 안 올라가 '애사모'카페에 다~ 올렸어요~^^ 아직 홍역기가 남아서 아침에 발작을 했지만, 약도 잘 먹고 활기차니 금방 이겨낼 꺼라 생각합니다.

지붕위에 끼어서 울고있던 아기냥이 사진^^ file 4

너무 귀엽죠? 사진찍을려고하니 포즈를 계속 잡아주드라구염 ^^

<font color=navy>Arax Jasmine과 진호 사진

  • kaps
  • 2009-06-07
  • 조회 수 10183

입양당시 아랙스와 진호 6월 4일, 함께 찍은 모습 아랙스는 진호가 조용하고, 얌전한 면이 장점이라고 하였다. 진호는 아주 건강해보인다.

다비이야기

  • kaps
  • 2009-01-11
  • 조회 수 10147

한국 잡종 강아지, '다비'는 2002년 봄, 대구 칠성동, 개 시장에서 보신탕으로 팔릴 운명에 놓여 있었다. 원 주인이 집에서 키우던 다비를 개장수에게 팔았을 수도 있고, 또는 발정으로 밖으로 배회하다가 개장수에게 잡혀 개 시장에 진열 되었을 것으로 짐작한다. 다비의 비참하게 죽...

부다, 연세, 유키와또이, 줄리의 행복한 입양이야기</font>

  • kaps
  • 2008-06-12
  • 조회 수 10133

최근 입양간 동물들의 생활을 편지와 사진으로 이야기해주신 분들께 고마움을 느끼고, 동물 사랑하는 여러분에게도 좋은 소식이 될 것 같아, 몇 가지 이야기를 올립니다. 불쌍한 동물들이 새로운 좋은 집을 찾아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놓입니다. 굳이 사진을 첨부하지 않...

마리아집으로 입양간 고양이 건호와 영남이의 최근모습

  • kaps
  • 2006-05-09
  • 조회 수 10040

제목 없음 월남인 마리아(월남인이지만 미국 국적을 갖고 대구 미군부대에서 5년 계약근무를 하고 있음. 계약이 끝나면 미국으로 고양이 두마리와 함께 돌아 감.)에게 입양간 고양이 건호와 영남이의 최근모습 2006년 4월 15일 마리아가 입양한 고양이는 큰 고양이 "건호"와 약 3개월 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