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9763 vote 0 2009.01.11 (17:27:30)

한국 잡종 강아지, '다비'는 2002년 봄, 대구 칠성동, 개 시장에서 보신탕으로 팔릴 운명에 놓여 있었다. 원 주인이 집에서 키우던 다비를  개장수에게 팔았을 수도 있고, 또는 발정으로 밖으로 배회하다가 개장수에게 잡혀 개 시장에  진열 되었을 것으로 짐작한다. 다비의 비참하게 죽을 날이 코 앞에 다가왔을 때  '다비'에게 기적 같은 행운이 나타났다.

이태리 국영 TV 방송국 기자 "다비데 데미칠리스" 는 한국의 개식용문제로 한국을 방문하면서 그것과 관련 협회장과 인터뷰를 가졌다. 다비데 기자는 개시장을 보기 위하여 대구 칠성시장에도 갔다. 그 곳에서 다비데는 다비를 만나게  되었고, 다비데는 가장 불쌍하게 보이는 다비를 사면서 다비는 죽음을 앞두고 생명을 건지게 된 것은 물론이고 행복이 보장된 좋은 가정에서 살게 된 것이다. 다비데는 처음 다비를 저희 협회 보호소에 맡겼지만, 모든 일을 마치고 고국으로 가게 되었을 때 다비를 두고 간다는 것이 마음에 걸려 다비를 고국 이태리로  데리고 간 것이다. 고국에 도착하니 부인으로부터 좋은 소식을 들었다. 7년간의 결혼생활에서 애기를 얻지 못하였는데 갑자기 임신 소식을 듣게 되었던 것이다. 다비데는 이 행운이 다비로부터 온 것으로 생각하며  다비를  끔찍하게 사랑하였다.  그 해 딸을 낳고 이름을 "안나"로 짓고 다비는 안나의 형제가 되었다. 안나는 태어나서부터 다비와 함께 자라면서 사이좋은 형제처럼 지냈다. 안나는 다비를 동생 이상으로 사랑하였다. 가족이 어딜가도 다비는 한 가족으로서 항상 함께 동행한다.

다비데가 한국을 떠날 때 협회장은 '다비.라는 이름을 '다비데'의 이름에서 따서 지어 주었다. 다비데도 그 이름에 아주 만족하고 지금까지 다비로 부르고 있다.

보호소의 개와 고양이들 입양은 주로 한국인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외국인에게 또 외국으로 입양 간 개와 고양이도 적지 않지만 주로 고양이들이 많이 입양되었다. 입양간 동물들 소식은 협회서 물어보는 것이 대부분이고 간혹 입양자들이 연락주기도 한다. 다비가 이태리에 간지도 어느 듯 만 6년이 되었지만 다비데는 이멜을 통하여 1-2년마다 사진과  소식을 꼭 보내준다. 다비데는 지난 2008년 12월 28일 다비와 가족들의 모습을 또 다시 보내왔다.  입양자 중  가장 모범적인 분인 것 같아  홈에 올린다. 다비를 친 가족처럼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다비데. 가족에게 감사드린다. 특히 어린 안나의 다비에게 향한 순수하고도 천진난만한 사랑은 우리에게 진한 감동을 주었다.

 

.

'다비'는 2002년 3월에 '다비데'가정에 입양되었고, 그 해 12월 경 '안나'가 태어났다. 안나 엄마가 애기 안나를 안고 있으니 다비가 "저도 애기 좀 보고 싶어요" 하고 있다.(2002년 겨울에 보내 온 사진)

다비데가 안나를 안고있다. 깜찍하게 귀여운 4살의 안나의 모습이다. 앞에 앉아 있는 다비의 나이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구조당시 4-5개월 정도의 강아지로 보였고 지금 안나 나이와 비슷하리라 생각한다..

왼쪽 다비데. 친구 집에서 비글들과            다비. 해수욕장에서  파라솔 밑에서... 2004-5년 사이 다비데가 직장인들과 등산 갔을 때 다비와 함께 찍은 사진을 보내 주었는데 실수로 분실하여 여기에 올리지 못하게 되어 다비에게 미안하다.



바닷가 모래사장에서 귀엽게 장난치고 있는 안나와 다비(2006년 보내온 사진)

안나는 이제 6살의 귀여운 요정처럼 아름다운 소녀로 자랐고, 다비는 안나의 동생처럼 항상 함께 자고, 안나에게 안겨 산다.(여기서부터 아래까지 2008년 12월 28일 보내온 사진)

다비.  산에서 안나와 함께

바닷가에서 안나의 따뜻한 사랑을 받으며 행복해 하는 다비.

모래사장에서 정신없이 자고 있는 다비 머리에게 안나가 바가지를 씌웠다.

수영복을 입은 가족들이 모두 적당한 햇살을 받아서인지 아주 건강하게 보인다. 다비는 수영복도 필요없고, 있는 그대로 모래 밭이나 물에서 마음대로 놀 수 있는 것이 사람과 달리 아주 간편해 좋다.  곁의 사진에서.  다비 아버지 다비데와 함께

다비. 보트 안에서, 또 안나 앞 난간에 서서 푸른 바다 구경을 하고 있지만 떨어질까 아찔한 느낌이 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0958

입양간 진돌이의 보호소 나들이 1

  • kaps
  • 2007-01-19
  • 조회 수 9291

지난 가을에 민정식씨에게 입양갔던 진도견 진돌이가 훌쩍 자라 보호소에 놀러왔습니다. 2006년 가을 민정식씨 품에 안겨 있는 어린 진돌이 3개월 간 몸은 훌쩍 자랐지만 곰돌이 푸우 같은 귀여운 얼굴은 그대로 입니다^^* 꽃님이는 자기 몸 보다 3배 정도는 더 자란 진돌이가 신기하...

발바리 두녀석, 입양처 급히 찾고 있습니다. file 2

  • 장선
  • 2006-10-10
  • 조회 수 9303

현재 인천 남동구 보호소에서 입양공고기간을 넘긴 발바리 녀석들입니다. 엇비슷한 시기에 들어온 견종 분명한 다른 녀석들은 입양문의라도 있지만, 아시다시피 혼종의 경우는 입양이 너무 어렵습니다. 혼종으로 태어난 것이 이 녀석들의 죄가 아닐진대 공고를 내고 또 내도 그 귀엽고...

김언주씨에게 입양간 삼순이와 친구 궁이의 최근 모습 1

  • kaps
  • 2006-04-29
  • 조회 수 9312

김언주씨께서 E-Maill로 보내주신 입양 간 삼순이와 친구 궁이의 사진입니다. 저희집 궁이랑 삼순이 입니다. 삼순이는 송이라고 이름을 지었어요.. 송이는 욕심도 안부리고 심술도 안부리고. 궁이랑 잘 지냅니다. 어쩔땐 궁이가 못살게 굴때가 있어서 제가 송이는 안고 있답니다. 송이는 ...

<font color=navy>울집 귀염둥이들 file 1

또이가 아빠를 많이 닮았죠~~! 또이는 오자마자 아빠를 많이 좋아했어요. 그래서 고양이를 조금 꺼려하던 남편도 또이 애교에 넘어갔죠.ㅋ 유키는 암컷이라서 그런지 귀엽게 애교를 부려요.. 딸아이 베개옆에 같이 누워서 자기도 해요.. 울집 귀염둥이들 너무 이쁘죠~~!!!

망고의 일기 1

망고의 일기 안녕하세요? 망고입니다. 저는 작년에 경기도 회원에 의해 구조되어 대구의 보호소에서 지내다가 올해 5월에 KAPS의 직원인 지선언니 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저 혼자 온 것이 아니라, 같이 지내던 뚱순이와 알록이, 다롱이와 함께 오게 되었는데 많은 고양이들 틈에서 ...

금봉이의 첫날

어제 첨으로 벼르다 벼르다 대구먼길 떠났습니다 .거의 20년만에 혼자 고속버스타고 떠나는데 얼마나 설레던지요. 4시간만에 대구도착해서는 지하철타고 가는데 중앙역도 지나는데 여기가 1년전 대구지하철화재가 났던 곳이라 생각하니 맘이 아프더군요. 드디어 찾은 동물보호협회 간판을 보...

고양이선생님 또이와 학생 예빈 (1) file 1

또이가 예빈이 공부를 봐주고 있네요... 이렇게 공부를 가리키느라 피곤한 고양이선생님 또이는 잠잘때는 귀여운 학생 예빈이를 꼭~~~껴안고서 잔답니다. ㅋㅋㅋ 다음편을 기대해 주세요~~~ 참.. 또이는 동물보호협회에서 입양한 삼식이의 다른 이름입니다.

대견이의 사랑 2

오늘 부대에서 대견이가 갓 태어나 눈도 뜨지 못하고 버림받은 아기 고양이 두마리를 아빠에게 물고 왔답니다. 컨테이너 박스 밑에 버려져 있는 아기들을 발견하고 아주 조심스럽게 한 마리씩 물어다 놓더래요. 온통 진흙투성이에 너무 작고 기진맥진 울 힘도 없는 아기들을 아빠 앞에...

아토와 예삐 file

아토는 2002년 입양된 골드리트리버암컷이고 예삔 잡종견으로 동네에서 얻은 개로 2002년산 개입니다. 특히 아토는 셈이 많은편이라 예삐를 쓰다듬어주면 자기도 해달라고 손을 내밉니다. 예삐는 성질이 못되서 자기보다 큰 아토를 가끔 물고그러는데..아토는 주로 참는 성격이지요

^-^오랜만이예요 !!

다들 잘들 계셨나요 ? 오늘은 아기들 사진은 없네요 ^-^ 어제 전화드렸었는데 _ 나연이 /페키니즈/걱정해주시는분이 _ 계시다구요 ? 저희 나연이지금은 제옆에서 코골며 _ 깊은 숙면중이십니다 -_-;; 나연이랑 대한이가 코를 제일 많이 골아서 ㅋ 잘때 , 코에다 살짝 바람넣어주면 _ ...

아기냥이의 입양처를 찾습니다... 1

1월29일 월요일 퇴근길에 초등학교 남자아이들이 잡았다가 다시 골목에 두려는 것을 데려왔습니다. 하지만 저도 집에서 키울수 있는 입장이 아니라서 입양처를 찾습니다. 아직 많이 어리지만(약 2개월정도-제 생각입니다.) 불린사료를 잘 먹고 사람을 잘 따르고 장난치는 것을 좋아합니다...

<font color=navy>예천표지소 아토 소식 file

  • kaps
  • 2009-05-27
  • 조회 수 9529

예천에서 아토와 예삐를 보살피고 계시는 김학명씨께서 아토의 사진과 소식을 전해 주셨습니다. 안녕하세요? 아토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날씨가 더워서 인지 움직이기 싫어하고 그늘만 찾아다니고 있어요. 예삐는 사진 찍자고 하니 도망 가버렸어요. 동내에 개 한마리 하고 밖...

충성 대견이 소령진급 신고합니닷 file 4

이등병 김대견이가 군생활을 넘 열심히 하야 6개월만에 소령으로 진급하였습니다 . 모두들 축하해주세요 ^^ 이세상 모든 강-아기들이 행복한 생활을 누리도록 불철주야 애쓰시는 우리 회 장님과 협회 회원님들을 위하여 감사드리며, 계속해서 화이팅 하시길 기원하면서...

슈나우져 분답이 사진 1

  • kaps
  • 2006-06-19
  • 조회 수 9590

슈나우져 분답이의 최근 모습들입니다. 슈나우져 분답이의 최근 모습들입니다. 안녕하십니까? 작고 예쁜 슈나 분답이 엄마예요. 근래에 들어서 찍은 사진이 없어서 조금 지난 사진을 보내드립니다. 작은 녀슥이 우리 분답이 입니다. 아주 예쁘죠? 언제나 큰놈(깜식)을 졸졸 따라 다니면서 ...

마리아집으로 입양간 고양이 건호와 영남이의 최근모습

  • kaps
  • 2006-05-09
  • 조회 수 9647

제목 없음 월남인 마리아(월남인이지만 미국 국적을 갖고 대구 미군부대에서 5년 계약근무를 하고 있음. 계약이 끝나면 미국으로 고양이 두마리와 함께 돌아 감.)에게 입양간 고양이 건호와 영남이의 최근모습 2006년 4월 15일 마리아가 입양한 고양이는 큰 고양이 "건호"와 약 3개월 된 ...

최경화씨와 연세의 입양이야기 file 1

  • kaps
  • 2008-03-17
  • 조회 수 9664

협회에서 입양한 연세와 최경화씨입니다. 최경화씨는, 연세가 참 착하고 재미있는 강아지라고 하였습니다.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보니, 기쁩니다. 사진 보내주신 경화씨에게도 감사드립니다.

다비이야기

  • kaps
  • 2009-01-11
  • 조회 수 9763

한국 잡종 강아지, '다비'는 2002년 봄, 대구 칠성동, 개 시장에서 보신탕으로 팔릴 운명에 놓여 있었다. 원 주인이 집에서 키우던 다비를 개장수에게 팔았을 수도 있고, 또는 발정으로 밖으로 배회하다가 개장수에게 잡혀 개 시장에 진열 되었을 것으로 짐작한다. 다비의 비참하게 죽...

<font color=navy>Arax Jasmine과 진호 사진

  • kaps
  • 2009-06-07
  • 조회 수 9833

입양당시 아랙스와 진호 6월 4일, 함께 찍은 모습 아랙스는 진호가 조용하고, 얌전한 면이 장점이라고 하였다. 진호는 아주 건강해보인다.

부다, 연세, 유키와또이, 줄리의 행복한 입양이야기</font>

  • kaps
  • 2008-06-12
  • 조회 수 9835

최근 입양간 동물들의 생활을 편지와 사진으로 이야기해주신 분들께 고마움을 느끼고, 동물 사랑하는 여러분에게도 좋은 소식이 될 것 같아, 몇 가지 이야기를 올립니다. 불쌍한 동물들이 새로운 좋은 집을 찾아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놓입니다. 굳이 사진을 첨부하지 않...

<font color=navy>복희요~ file 1

살이 좀 빠졌지만 잘 먹고 잘 놀고 애교 만점입니다. 용량이 커서 사진이 안 올라가 '애사모'카페에 다~ 올렸어요~^^ 아직 홍역기가 남아서 아침에 발작을 했지만, 약도 잘 먹고 활기차니 금방 이겨낼 꺼라 생각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