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제목 없음

월남인 마리아(월남인이지만 미국 국적을 갖고 대구 미군부대에서 5년 계약근무를 하고 있음. 계약이 끝나면 미국으로 고양이 두마리와 함께 돌아 감.)에게 입양간 고양이 건호와 영남이의 최근모습


2006년 4월 15일 마리아가 입양한 고양이는 큰 고양이 "건호"와 약 3개월 된 아기고양이 "윤수"였다. 3월 30일 최선예라는 분이 "삼식"이라는 샴 종류 고양이를 입양하였다. 그 당시 "건호"라는 노랑 고양이가 삼식이 입양이 너무 부러운지 "삼식"이를 안고 있는 최선예씨에게 "나도 데려가 주세요"라면 애걸하듯 곁에서 애처럽게 있는 모습이 있었다. 천만 다행으로 그 건호가 이번 마리아씨에 입양되어 우리 모두 기뻐하였다.

글 올리는 직원이 "태백"이라는 고양이와 너무 닮아 "태백'으로 올리는 실수를 하였다. 마리아는 비록 건호가 만성 비염이 있고, 나이가 들었어도 건호와 윤수를 정말 잘 돌보아 주었다. 42평되는 넓은 아파트에서 자유롭게 마음껏 뛰어놀며 행복했던 그들 중 작은 "윤수"에게 불행한 사고가 생겼다.

건강하고 활동적인 윤수가 전화 선 일부를 이빨로 자르고 몇 조각을 또 잘랐다. 자른 것 몇 조각을 삼켰는지 그것이 화근이 되어 하룻만에 죽었다. 토요일 마리아는 직장 일로 아침에 나갔다가 오후에 들어와 보니 윤수가 얌전하게 앉아있고 밥을 먹지 않았다. 전화선이 잘린 것을 보았지만 먹었다고는 생각지 않았다.

밤 늦게까지 힘없이 앉아있는 윤수가 이상하다고 생각하고 일요일 아침 일찍 마리아는 병원에 갔다. 사진을 찍어 본 병원(켐프워커 부근 H 병원)에서"잘린 전화선이 장내에 많이 있다. 수술도 이미 늦어 불가능하다"면서 수술을 해주지 않았다고 하였다. 다음날 아침 마리아는 협회장에게 울면서 전화를 하여 윤수의 죽음을 알려주었다. 예기치 못한 사고로 죽은 윤수가 우리도 안타까웠다. 그러나 마리아를 위로해주고 진정되면 윤수대신 다른 새끼라도 입양토록 권하였고 윤수가 죽고 일주일 뒤 4월 15일 마리아는 협회에 와서 2개월 된 까만 새끼고양이(영남이)를 다시 입양하게 되었다.

고양이를 키우시는 분들은 항상 외출시 전화선, 나일론 끈, 실 등을 잘 감춰두고 나가주셔야 합니다.

아래는 행복한 건호와 영남이의 사진(5월 5일)

영남이는 엄마를 잃고 돌아다니던 중 대구 영남 이공대학교의 학생으로부터 구조를 받고 보호소에 입소하였는데 워낙에 사람을 좋아하여서 들어온지 보름만에 새로운 주인을 만나게 되었다.

마리아와 건호 그리고 까만고양이 영남이.
마리아는 건호에게는 "Reo", 영남이에게는 "Dal"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지어 주었다.

마리아와 reo

의젓한 Reo 와 장난꾸러기 Dal

Reo는 어린 Dal의 장난이 피곤할 만도 하지만 다 받아주고 사이좋게 지낸다.

쇼파에 앉아 있는 Reo

똘망똘망한 눈으로 카메라를 처다보는 Dal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424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