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삼순입니다.

삼순입니다.

드디어 제 소원이 이루어졌답니다.

지난 12월 초에 이웃 시골에서 데리고 온 놈인데요,

그 집 사정상 도저히 못 키우겠다고 아빠한테 연락이 왔었대요.

마음 약한 우리 아빠가 처음 데리고 왔을 때는 작은 놈이었는데

두 달 사이 이젠 제 덩치만 해졌어요.

우리 집에 와서 하도 빌빌거려서 아빠 속을 태웠지만

이제는 요놈이 제 밥그릇 근처에만 가도 절보고 으르릉대요.

하룻강아지 삼순이 무서운 줄 모르나 봐요.

어쩌겠어요. 속 넓은 삼순이가 참아야죠.

그리고 저 며칠 전에 불임했어요.

아빠말로는 애기를 가질 시기라나요.

저는 잘 모르겠는데 왠지 진돌 할아버지가 남자로 보이는 거 있죠?(에그~ 부끄러워라)

그래서 병원에서 단지랑 함께 수술을 했는데,

마취에서 깨어나 보니 단지와 아빠가 없더라구요.

그래서 이틀 밤을 병원 입원실에서 잤어요.

저는 우리 아빠가 새로온 놈(단지)과 제가 장난을 많이 쳐서

저를 버린 줄 알고 얼마나 울었다고요.

이틀 후 병원으로 저를 데리러 온 아빠가 너무 반가워

그만 쉬까지 하고 말았답니다.(으~~~~~~ 챙피해)

아무튼 이젠 단지 녀석과 장난을 덜 치면서 사이좋게 잘 놀거예요.

이상 삼순이의 일기 끝-----------------------.

 


햇살 좋은 오후 미남이의 외출을 환영하는 삼순이와 단지

삼순일기 2-1.jpg



새로운 파트너 단지랍니다.

삼순일기 2-2.jpg


에그~ 쉬했어? (미남이 쉬~를 닦아주는 삼순이)

삼순일기 2-3.jpg


우리들의 보물찾기

삼순일기 2-4.jpg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471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