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입양후 이야기

협회의 오랜 회원이신 고영선씨에게 구조되어 보호소로 오게 된 고양이 '영이'와 '선이' 중, 영이는 입소 2개월 만에 송정빈 씨에게 둘째로 입양가게  되었습니다.


▼송정빈씨와 고양이 망고(영이)



1482388596233.jpg


정빈씨께서 최근 잘 지내고 있는 망고와 젤리의 사진을 보내주셨네요.


KakaoTalk_20171108_220828100.jpg

▲첫째 젤리와 둘째 망고..


KakaoTalk_20171108_220828454.jpg


KakaoTalk_20171108_220828737.jpg


KakaoTalk_20171108_220828973.jpg

▲ 같이 잠든 젤리와 망고


 성묘 고양이들은 보통 새끼고양이를 잘 받아주는 편입니다. 길을 잃고 구조되어 새 식구로 집에 들어온 어린 고양이를 큰 고양이가 보살피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세상 어는 모습보다도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새끼 고양이가 많은 보호소에서는 저런 따뜻한 관경을 자주 볼 수 있는데 보고 있으면 항상 고양이에게서 따뜻한 마음을  나눠 가져 나 역시  따뜻한 인간이 된 것 같은 본인의 모습을 돌아보게 됩니다. 

 행복한 젤리와 망고 모습에 다들 뿌듯한 마음을 느끼고 가게 되는 것 같네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입양후 사진과 스토리를 보내주세요. 2012-11-05 3466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