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활기와 재롱속에 무럭무럭 잘 지내고 있는 우리 두 애들!
그 추운 날씨에 우리품에 안겨서 왔는데,벌써 따뜻한 봄날씨에
화사한 꽃이 애들마음 만큼이나 가득한 백일이 되가네요.
정말 빠르지요~

둘이는 정말 천생연분 인가 봅니다. 납작한 입에다, 크고 까만 예쁜눈
에, 짤막한 다리에, 온순한 성격에,아기자기한 마음씨에 말이지요.
정확하게 27일이 딱 100일째 됩니다. 그날은 뭘 해줄까요?
두 애들은 매일 저 한테 이렇게 행복감을 안겨 주는데 말입니다.

아까도 우리학규가 놀다가 얼마나 응아~가 급했는데 막 베란다로
뛰어 나가서 뱅글돌다가 자리잡고 허리를 약간 구부리고,응아~를
뺄려고 하는 순간, 우리만두의 기막힌 장난기가 또 발동~,갑자기
자기도 베란다로 막 후다닥 뛰어나가더니, 글쎄 뭔가 볼일을 보려는
순간, 그냥 달려가 머리로 학규의 허리를 퍽~하고 들이받더니,냅다
도망갑니다. 깜짝 놀란 학규가 나오려던 응아~가 나올리가 있습니까?
이렇게 몇번을 시도했는데, 그때마다 달려가서 학규의 궁둥이를!
또 이번은 학규의 뒤 허벅지를 잡아 당기고~ 방해를 네 번이나 하더니
결국 응아를 못하고,,,,그리고는 베란다로 들어서는 만두의 그 얼굴표정이 정말 가관입니다. 정말 고소하다는 거죠!
그 납작한 입이 있는대로 옆으로 다 찢어지면서 웃어대는건,,그 무슨
만두만의 속셈이 도사리고 있는 걸까요?

평소에 학규가 만두의 다리를 하도 잡아 당기고 꼬집고 놀았는데,이때
복수를 단단히 했다는 만두의 흐믓한 얼굴!

우리 두애들의 얘기는 누가 보면 사실일까? 하는 사람도 있겠지요.
하지만 애들의 매일 새록새록한 면을 볼 줄 모르는 사람들의 얘기지요.
오히려 제 표현의 미숙함에 두 애들의 놀이가 생생하게 덜 전달되는
기분입니다.

오늘은 비가 촉촉하게 오는 일요일입니다. 전 올드팝송을 좋아해서
커피 한 잔 타 들고 쵸쿄비스킷과 같이 먹을까 하고 저 혼자만의 생각으로 커피들고 제 방으로 들어오는데,,,벌써 제 뒤에서 헉헉~푸우~하는
소리에 뒤돌아 보니,역시 우리만두 쵸쿄냄새에 눈알이 아래로 위로
자유로이 움직이더니,,,제 다리를 있는 힘을 다해서 긁어 댑니다.
이건 애원?,,,도저히 이 표현도 흡족하질 않네요.,급기야는 대성통곡~~
우아아 유~우우,우우웅..정말 숨이 넘어 갑니다.
지난번 팥죽과 취나물을 원하는 얼굴에 또 다른 간절한 소망의 얼굴이
한 꺼풀을 더 덮었습니다.
그 뿌연 침에,허연 콧방울을 만들어 가며, 얼마나 애를 쓰면서 소리를치는지,눈물까지 눈이 축축하게 다 젖어서 제가 티슈로 닦아 내주면서
쵸코비스킷 몇 조각을 줬습니다.

쵸코렛성분이 든것은 애들에게 심장에 치명적인 타격을 준다는것을
제가 너무나도 잘 알고 겪은 사람입니다. 이글을 보는 여러분도 애들에게
는 쵸쿄렛은 절대 주지 마시길 바랍니다. 아무상식없이 먹여서 병원으로
실려서 응급치료를 받는 적도 있으니 절대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금지된 음식이기에 더욱 그렇게도 원하는 걸지도 모르지요!

만두의 생각에 자기가 그렇게도 원하는데 겨우 서너조각을 줬다면서
금새 저렇게도 찌뿌둥하게도 삐쳐서 그 납작주둥이를 방바닥에 탁 박고
는 눈알은 저를 향해서 노려 보고 있습니다. 심히 못마땅하다 이거지요!
곧 코를 드릉~드릉 거리더니 결국 울다가 잠이 든거지요.

자기소원을 다 들어 줄 것 같던 내가 자기뚯 대로 안되다 보니 심사가 확 뒤틀린거지요.
그래도 우리만두는요. 저렇게 자고 일어나면 또 저 한테 와서 그 푹신한 입을 저 한테 마구 부벼댑니다. 사랑의 표시겠지요?

우리만두와 학규는 하루가 긴 줄 모르게 서로 머리,꼬리,다리 할것 없이
잡아 당기고 물다가,,,,약을 서로 올리다가,,,주로 학규가 약올림을 당하는 쪽이지만,그래도 둘이는 천생연분인가 봅니다. 저 둘이를 하나라도
떼어놓고 왔으면 어쩔 뻔 했나 하는 생각이 하루에도 몇 번씩 들곤 합니다.
저 둘이 코도 납작한 얼굴끼리 서로 맞대고 자는 모습을 여러분 나름대로 상상해 보세요.얼마나 천진난만한지....

다음주 일요일에는 우리 두 애들 백일파티 예쁜 케익을 하나 사와야 겠습니다. 쵸코가 아닌 생크림으로 사와야 겠네요.
크~릉,삐이익~푸우우~~만두의 자는소리는 케익만큼이나 맛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3389

회장님... 감사합니다^^

전 얼마전에 콜라(까만색 코카)를 입양했습니다.참고로 콜라라는 이름은 콜라처럼 까맣거든요 그래서... 콜라를 입양하게 된 사연을 말할려구 하니 눈물이 먼저 앞을 가리네요 저와 콜라가 만나게 된 것은 레리를 입양받으러 갔다가 우연히 콜라를 보게 되었습니다. 까맣고 너무 예뻐서 ...

똑똑이 소식입니다^^(나머지애들도..)

P{margin-top:2px;margin-bottom:2px;} 음.... 그러니까..동보협에서 입양을 하신 또또아주머니가.. (또또와 다롱이 두마리 말티를 키우고 계심.) 똑똑이한테도 염색을 한번 해보라고.. 털이 더 풍성하게 보인다고 권유하시며 또또가 쓴 염색약을 빌려주셨다. 개든 사람이든 패션을 달려야 한...

코카랑 콜라..

사실 코카랑 콜라를 첨에 본건 2월8일 애사모 정기봉사때... 첨에 걍 상자안에 둘이 붙어있는게 어찌나 불쌍하던지... 물론 도화언니가 정성껏 보살피고 계셨지만... 그래두 거기보다는 저희집이 나을것 같아... 걍 눈뜨고 사료먹을때까지만이라도 키워서 델꼬 오겠다며.. 저희집으로 데리고...

안녕하세요? 웅비네집입니다..^^

안녕하세요??? 웅비를 입양해간 애사모회원 여태영입니다.. 일찍 웅비의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저희 까페에 올린 글입니다...^^ 웅비....아직까지도 어떤이들은 똥비라고 하는데.... 어디를 봐서 우리웅비가 똥비란 말인가...!!!! 단지 사람 좀 좋아하고...먹을 거 좀 좋아하...

너무 오랜만이죠 ?[첫사진첨부]

므훗 _ 너무 오랜만이죠 ? 이사도 하고 _정신없이 지내다보니 _ 이곳에 들리는것도 깜빡 했지뭐예요-_ㅠ 저희 애기들은 모두 잘 있는데 _ 보호소 애기들도 건강하게 있죠 ? 핸드폰카메라로 찍은거라 - 작지만 _ 우리 아기들 사진입니다 . 한참 밥줄시간인데 _ 다른애들은 밥먹고 _ ...

양순이 소식입니다

봄비가 촉촉히 내리고 있네요 오전에 병원 가기 전에 한 컷 찍었습니다 오늘 병원에 가서 양순이 구충하고 왔습니다 몸무게를 쟀더니 4kg이나 나가더라구요 겨우내내 밥먹고, 잠자고 하더니 토실토실 살이 쪘습니다 ^-^)> 박물관 선생님도 아주 건강하다고 하시네요 귀 안에 진드기도 ...

[아가들 이야기]-두번째

오늘은 오랜만에 들어온거 같네요 ^-^ 길이랑 대한이 _ 그리고 나연이는 잘 있답니다 ^-^ 길이는 여전히 백여시 짓과 함께 _ 주인을 놀려먹는 이상한 행동을 많이 하구요 _; 나연이 [페키]는 귓병과 며칠전에 스케일링으로_ 입냄새도 전혀없는 이쁜 ~ 나연이를 재탄생되었습니다 ^-^...

[아가들 이야기]

현재 저희 집 식구는 총 세마리 +_+ 믹스견 6년된 길이와 +_+ [이번에 입양한] 시츄 대한이와 페키 나연입니다 ^-^ 이번에 입양해논 다음날 나연이와 대한이는 병원으로 직행했습니다 ^-^ 나연인 진드기로 _ 그리고 대한이는 한쪽 눈 실명을 선고받고-_ㅠ 안타깝지만 _ 아기들을 빡빡...

한 식구가 더 늘었네요~~

얼마전에 보배 이야기를 애들 사진과 함께 동물이야기에 올렸지요. 동구협서 구해온 우리 보배는 이제 우리집 온지 한 달이 좀 넘었으니 6개월 반 정도 됐나 봅니다. 여자 아이로 성격은 정말 발랄무쌍합니다. 우리집과 인연을 맺은 첫날,,우리집 현관문에 들어서는 순간,, 아니 이건 ...

더운 여름에 시원하게 머리 올린 만두, 학규

머리를 시원하게 올린 만두와 학규우리집은 워낙 시원해서 더위는 문제가 아닌데,지금 바로 이순간 쏴아아~쏴아아 쏟아지는 비와 동시에 와르릉 꽝~하는 소리와 번개에 가뜩이나 둥그런 눈이 휘둥그레 지면서, 더운 날씨에도 혀를 안내밀던 우리학규가 천둥에 얼마나 놀랬는지,목욕하느라...

짝짝꿍 만두와 학규~(사진첨부)

벌써 무더운 여름입니다. 납작이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서 우리 식구가 된지 벌써 6개월 가까운 세월이 흘렀습니다. 여기 우리 두애들의 예쁜 사진을 보내면서 글을 실어 봅니다. (사진 1:바구니안에 있는 자기 껌을 내놓으라고 칭얼거리고 앉아 있는 만두). (사진2: 입양할 때보다 털이...

100日 되가는 우리만두와 학규~

오늘도 활기와 재롱속에 무럭무럭 잘 지내고 있는 우리 두 애들! 그 추운 날씨에 우리품에 안겨서 왔는데,벌써 따뜻한 봄날씨에 화사한 꽃이 애들마음 만큼이나 가득한 백일이 되가네요. 정말 빠르지요~ 둘이는 정말 천생연분 인가 봅니다. 납작한 입에다, 크고 까만 예쁜눈 에, 짤막...

입양후40일을 맞는 우리만두와 학규!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쓸하게 지냈던 애들이기에 더욱 애틋하고 정감이 더 간답니다. 점점 따뜻한 날씨를 맞으면서 우리집에도 나날이 만두와 학규의 따뜻한 얼굴과 재롱으로 가득합니다. 힘들고 쓸...

만두와 학규를 입양해간 이정일씨의 입양후기

  • kaps
  • 2003-03-13
  • 조회 수 17085

지난 토요일,그러니까 1월18일에 대구에 내려가서 변변치 못한 봉사를 하고서, 우리는 협회애들 학규(서시)와 만두(페키니즈)를 새 식구로 맞았습니다. 학규는 몸이 약하고, 눈이 백내장이 있어서, 늘 주영씨가 안쓰러워 하던 아이랍니다. 만두는 얼굴이 둥글넙적. 통실통실하여 만두를 연상...

입양 이야기 입니다.

  • kaps
  • 2003-01-25
  • 조회 수 16822

입양 후기를 올려 주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