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새 페이지 1




코리와 인연을 맺은 지 21일째.





요기 위에 새초롬히 누워있는 숙녀가 우리 딸 코리입니다.

입양한지 21일째인데요, 이름을 부르면 달려와 꼬리도 치고,

혹여나, 외출 준비를 하면 요즘은 코리가 먼저 설칩니다.^^





엄마와 같이 있는 코리! 앗~ 드라큐라닷!! ^^

사실 보기엔 제가 목을 억지스레 잡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절대, 절대 아닙니다. 툭!하면 놀자고 덤비는 통에 아주 죽겠습니다.

그때마다 저는 발라당 넘어져야 한다는 비운의 엄마 ㅜ.ㅡ

마당에 새로 만들어 놓은 화단에서 한 컷!

다행이 욘석 들어가지 말라고 해놓은 울타리를 코리도 아는지

아직까지는 들어가지 않고, 중간에 만들어 놓은 길로 다닙니다.

아주 아주 장하다는 우리 딸래미 코리~^^*





우아~! 우리 코리 아빠랑 같이 사진 찍었구나!

ㅋㅋㅋ 둘은 잘 놀다가도 뻑! 하면 싸움입니다.

코리와 아빠 옆에 보이는 화분, 새로이 싹이 나는 듯 하지만,(흰 화분)

코리 아빠가 아주 많이 아끼던 자스민이라는 나무입니다.

올 봄에 꽃을 맞이하고, 내년을 위해 가지치기를 잘 해서 놓아두었는데

무엇 때문에 심술이 났던지 아작을 내놨다는 우리 코리!

아마도...... 마당에서 노는 코리에게 자스민이 시비??를 걸었을까요?

결국, 코리와 아빠는 한바탕 전쟁을 치뤄야만 했습니다.^^





개 껌! 개뼈다귀~

요전, 코리가 병원에 갔다 왔을 때, 두 개를 사왔는데, 하나는 벌써

코리 뱃속에서 얌전히 있다는^^ 그리고 반은 뜯어놓은 저걸로

가끔 장난을 칩니다. 오늘도 코리는 연약한?? 엄마에게 덤비는 통에

아빠가 들고 있던 사진기만 아니었어도 울상을 했을까요?^^

아직 집 수리가 끝나지 않은 관계로 조금 지저분해 보이지요?

하지만, 마당이 넓어 우리 코리 뛰어 노는 데는 지장이 없습니다.





이쁘지요?

열심히 개뼈다귀 얌얌하는 중입니다.

저러고 있는데 아빠와 엄마 중 누구 하나라도 다가가면

개 껌 물고 도망가버립니다. ㅡ.ㅜ






예뻐서 한 컷 더!! 보너스입니다.




다들 회장님이라고 부르시던데요.

협회 회장님!

예쁜 딸 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코리, 적응도 아주 잘 하구요, 이쁜 짓도 너무 많이 합니다.

저희가 바라는 것이 있다면, 가끔 외출을 할 때면 얌전하던 코리가

많이 짖습니다. 버려졌다는 상처 때문인지, 혼자 있는 걸 굉장히 싫어합니다.

어서 빨리 마음의 상처가 치유되길 바라며, 건강하게 잘 자라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다음에 또, 코리 이야기 들려드릴게요.




모든 분들, 모든 동물들이 늘 평온하고, 행복했음 하는 마음입니다.




* 코리의 근황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홈페이지 주소 남기고 갑니다.
http://liesla.com(국화&향기)





제목 날짜 조회 수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update 2012-11-05 3373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