쫑이와 함께 살고있는 금영자씨 댁의 손녀 김혜림양(초등 6년)이 이메일로 쫑이의 소식과 사진을 보내주었습니다.

입양당시 모습

<김혜림양의 편지> -----------------------------------------------------------------------------------

저는 할머니가 (재)한국동물보호협회에서 입양한 작은 강아지와 같이 삽니다.

할머니가 그 강아지를 데려 온 이유는

아프다고 누가 버린 것 같다고 불쌍하다고 데려왔다고 합니다.

강아지의 이름은 '쫑'이라고 지었습니다.

쫑이의 종류는 페키니즈라고 했습니다..

쫑이는 가족들에게 귀여움과 사랑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쫑이는 한 쪽 눈이 잘 안보여 머리 한쪽이 약간 갸우뚱합니다.

쫑이의 아픈 눈은 아주 작습니다.

또 나머지 한쪽은 아주 작지는 않지만 그 눈도 좀 이상했습니다,

동물병원에서는 태어날 때부터 그렇게 기형으로 태어났다고 하였습니다.

쫑이는 1층에 사시는  할머니, 할아버지가 데리고 있습니다.

우리 가족은 2층에 살고 나는 쫑이가 보고 싶을 때 일층으로 내려갑니다.

쫑이는  나를  아주 반겨줍니다. 고개를 갸우뚱하고...

 

그리고 항상  거실 문 앞에서 내가 언제 내려올까 기다리고 있다고 할머니가

말씀 해주셨습니다.

오랜만에 온 사람들에게도 거실과 방을 막 뛰어다니면서,‘헥헥’ 거리면서 반겨줍니다.

쫑이의 특기는 무조건 보이는 물건들은 깨물고 보는 것입니다.

내가 누워있으면 가까이 다가오는데 내 머리를 뜯고 물고 빙빙돌고 온 갖 장난을 다 합니다.

처음데리고 왔을땐  무엇이든 잘 먹었는데,

요즘엔 고기만 달라고 합니다. 우리가 먹는 것을 보면 냄새를 ‘킁킁’ 맡습니다.

그래서 조금씩 주면 사료는 먹지 않으려고 합니다.

요즘은 다시 잘 먹습니다.

하지만 목욕을 너무 자주 해서인지 배에 두드러기 같은 것이 생겼습니다.

걱정이되서 약을 발라주었더니 나아지고 있습니다.

또, 오줌이랑 똥을 아무 곳에나 자주 눴는데 이제는 훈련을 시켜서 화장실에 들어가서 눕니다.

어쩔 때는 깜빡잊고, 마루에서 빙빙돌다가 그냥 오줌을 눕니다.

그래서 꾸중을 하지만  그래도 귀엽습니다.

쫑이가 어떤 어떤 행동을 해도 나는 쫑이가 예쁘고 사랑습니다.

쫑이는 할머니, 할아버지, 엄마, 아빠, 오빠, 삼촌 모두에게 사랑과 귀여움을 엄청 많이 받고 있습니다.

특히 무뚝뚝한 할아버지, 아빠도 쫑이를 좋아합니다.

정말 우리 집의 가장 귀염둥입니다.

쫑이의 눈이 얼른 나았으면 제일 좋겠습니다.

2009년 2월 7일 김혜림 드림

 

쫑이의 귀여운 모습들입니다. 야구르트 빈병을 핥아먹고 아쉬워 입에 물고 다니고 있어요. 

 

저는 김혜림이고요. 쫑아와 함께 놀 때 가장 즐겁고 좋답니다.

 

할머니 무릎에 있는 쫑아입니다. 

 제 어깨에 기대고 있는 분은 우리엄마입니다.

 

이예형

2010.01.12 (15:45:35)

가족전체가 아이를 이뻐해 주고 계시네요...부럽습니다...작은 생명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아끼는 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아가가 이쁘네요^^ 항상 행복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사진을 공유해주세요. 관리자 2012-11-05 32875

보호소에서 지난5월에 입양한 진달래입니다 file 3

계속 바빠서 이제야 사진 올리네요 오뎅꼬지만 보면 정신을 못차리는 달래입니다^^

코카랑 콜라..

사실 코카랑 콜라를 첨에 본건 2월8일 애사모 정기봉사때... 첨에 걍 상자안에 둘이 붙어있는게 어찌나 불쌍하던지... 물론 도화언니가 정성껏 보살피고 계셨지만... 그래두 거기보다는 저희집이 나을것 같아... 걍 눈뜨고 사료먹을때까지만이라도 키워서 델꼬 오겠다며.. 저희집으로 데리고...

페키니즈 입양자.김혜림양의 편지 1

  • kaps
  • 2009-02-08
  • 조회 수 12166

쫑이와 함께 살고있는 금영자씨 댁의 손녀 김혜림양(초등 6년)이 이메일로 쫑이의 소식과 사진을 보내주었습니다. 입양당시 모습 ----------------------------------------------------------------------------------- 저는 할머니가 (재)한국동물보호협회에서 입양한 작은 강아지와 같이 삽니다. 할머니가 그 강아지를 데려 온...

<font color=navy>스테판(Stephanie) 부부가 보내온 타호 소식 1

  • kaps
  • 2009-07-25
  • 조회 수 12150

스테판은, 타호와 아스펜이 독일에서 아주 즐겁게 지내고 있다고 하였다.

김종원씨 가족에게 입양된 고양이 "써니"와 "베리" 최근 소식 3

  • kaps
  • 2010-01-08
  • 조회 수 12134

아래는 김종원씨께서 보내주신 써니(삼색)와 베리(테비색) 사진들입니다. ☞ 써니와 베리 입양당시모습 보러가기

너무 오랜만이죠 ?[첫사진첨부]

므훗 _ 너무 오랜만이죠 ? 이사도 하고 _정신없이 지내다보니 _ 이곳에 들리는것도 깜빡 했지뭐예요-_ㅠ 저희 애기들은 모두 잘 있는데 _ 보호소 애기들도 건강하게 있죠 ? 핸드폰카메라로 찍은거라 - 작지만 _ 우리 아기들 사진입니다 . 한참 밥줄시간인데 _ 다른애들은 밥먹고 _ ...

똑똑이 소식입니다^^(나머지애들도..)

P{margin-top:2px;margin-bottom:2px;} 음.... 그러니까..동보협에서 입양을 하신 또또아주머니가.. (또또와 다롱이 두마리 말티를 키우고 계심.) 똑똑이한테도 염색을 한번 해보라고.. 털이 더 풍성하게 보인다고 권유하시며 또또가 쓴 염색약을 빌려주셨다. 개든 사람이든 패션을 달려야 한...

[아가들 이야기]-두번째

오늘은 오랜만에 들어온거 같네요 ^-^ 길이랑 대한이 _ 그리고 나연이는 잘 있답니다 ^-^ 길이는 여전히 백여시 짓과 함께 _ 주인을 놀려먹는 이상한 행동을 많이 하구요 _; 나연이 [페키]는 귓병과 며칠전에 스케일링으로_ 입냄새도 전혀없는 이쁜 ~ 나연이를 재탄생되었습니다 ^-^...

김다미씨에게 입양간 고양이"마리" 최근 소식 1

  • kaps
  • 2010-01-08
  • 조회 수 11783

☞ 마리 입양당시 모습 보러가기

요크셔테리어의 주인이 되어주세요(인천) 1

인천 경서동 태평아파트에 누가 버리고 간것을 동네 아이들이 주워왓어요... 장마철에 누가 버렷는지 참 매정한 주인이네요..강아지가 넘 불쌍합니다.. 3살정도(추정) 작고 귀엽고 예쁜 요크셔테리어의 주인이 되어줄 분을 찾습니다. 저희집엔 시추가 4마리라 더 이상 키울수가 없군요~ 01...

미국으로 입양간 강냉이 최근이야기와 사진

  • kaps
  • 2008-11-07
  • 조회 수 11726

페르시안 고양이 "강냉이" 는 어느 가정에서 약 1년을 살다가 협회로 입소되었다. 태어날 때부터 귀에 문제가 있었는지 소리를 듣지 못하여 그것 때문에 강냉이가 문제를 일으킬 수 있고 키우기에 불편을 느낀 전 주인은 협회로 입소시킨 것 같다. 그래도 원 주인은 자주 강냉이를 생...

오랫만에 똑이 모습 올립니다.

똑이의 변화된 모습을 올립니다. 모질량이 엄청난 관계로 너무 헥헥되서 미용을 감행했습니다. 똑이 성격에 미용을 한다는건 엄청난 용기와 힘을 필요로 합니다. 변해 가고 있습니다. 밥먹고 털만 자랐나..엄청나더이다.. 더벅머리에 고속도로 한번 내고..ㅋㅋ 털양을 보여주기 위해서..제...

<font color=navy>2006년에 입양된 고양이 '힘찬이' 사진과 편지

  • kaps
  • 2009-05-05
  • 조회 수 11527

안녕하세요. 2년 전에 입양한 고양이 "힘찬"입니다. 그 동안 건강하게 잘 지냈는데 최근에 밥을 먹지않고 애가 힘이 빠지고 좋지 않았습니다. 걱정이 되어 협회에 문의하니 방법을 알려주어 그대로 했더니 힘찬이는 이제 건강을 회복하고 잘 지내고 있어요. 밥도 잘 먹어요.^^ 감사합...

<font color=navy>봉사자 미셀이 입양한 깐돌이 최근사진 2

  • kaps
  • 2009-11-29
  • 조회 수 11324

깐돌이(2010년 3월 달력모델)는 봉사자 미셀이 다른 가정에 입양시키기 위해 데려가 임시로 돌봤다. 그러나 정이 들어 식구로 맞이 하기로 했다. .

<font color=navy>캐나다로 입양간 보리 사진들

  • kaps
  • 2009-04-18
  • 조회 수 11256

Seefah(세파, 보리의 새 이름)는 미셀의 남동생인 Mark와 함께 캐나다 토론토의 집에서 살고 있습니다. 마당에서 뛰어노는 모습 껌을 물어 뜯으며~ 마크와 함께 * 아래 주소는, 마크가 세파를 훈련시키는 모습입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lIYFei42MFY&feature=channel_page ...

냥이들의 평생 가족을 찾습니다... file

입양란에 올릴수가 없어서 이곳에 올립니다.. 우선 양해의 말씀부터 드리구요... 동네에서 어떤 사람이 키우던 아기들입니다... 삼색이는 여아 한 4개월정도... 노란애는 남아 한 7개월정도 된 아이입니다... 우선 어릴때(아마 2개월정도되었을때부터 키워진듯...)부터 목에 목걸이를 한채 ...

안녕하세요? 웅비네집입니다..^^

안녕하세요??? 웅비를 입양해간 애사모회원 여태영입니다.. 일찍 웅비의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저희 까페에 올린 글입니다...^^ 웅비....아직까지도 어떤이들은 똥비라고 하는데.... 어디를 봐서 우리웅비가 똥비란 말인가...!!!! 단지 사람 좀 좋아하고...먹을 거 좀 좋아하...

<font color=navy>미국에 입양간 그레이트 피레니즈 최근소식&사진 1

  • kaps
  • 2009-03-10
  • 조회 수 11110

안녕하세요. 우리는 2008년 4월에 KAPS에서 타호를 입양했습니다.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타호의 사진과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타호는 아주 사랑스럽고, 말도 잘 듣는 다정한 개가 되었습니다. 타호와 아스펜은 이제 오빠와 여동생같습니다. 타호는 우리 이웃에서 매우 유명하며 모두가...

[아가들 이야기]

현재 저희 집 식구는 총 세마리 +_+ 믹스견 6년된 길이와 +_+ [이번에 입양한] 시츄 대한이와 페키 나연입니다 ^-^ 이번에 입양해논 다음날 나연이와 대한이는 병원으로 직행했습니다 ^-^ 나연인 진드기로 _ 그리고 대한이는 한쪽 눈 실명을 선고받고-_ㅠ 안타깝지만 _ 아기들을 빡빡...

엘렌에게 입양된 뽀미

  • kaps
  • 2009-02-22
  • 조회 수 11081

2월 14일에 오산 공군기지 봉사팀의 6번째 방문이었습니다. 빙글이의 일기에서 가져옴. 오산 보호소에서 동물사료, 물품, 성금 등 많은 지원이 있어 기뻤지만 가장 기쁜 일은 불쌍한 뽀미를 엘렌이 입양한 것이라고 협회장님이 이야기 했어요. 중앙에 엘렌이 뽀미를 안고 있습니다. 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