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8015 vote 0 2011.10.29 (10:02:14)

오랜만에 협회 홈피에 글을 남깁니다. 회원 고영선 입니다.
밥 주는 고양이 중에 포획이 되지 않아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는 '하트'가 끊임없이 새끼를 낳고 있는데, 이녀석이 낳은 새끼고양이가 하필 우리 아파트 5층 옥상에 올라가 목을 놓아 울다가 연통안으로 들어가 1층으로 떨어진 모양입니다.
떨어질 때 그냥 죽어버리지 하필 살아서...거기다 또 하필 우리집 통로에...
지옥이 따로 없습니다. 매일 아파트 벽속에 갇힌 이녀석 울부짖음을 듣는게 피가마르고 눈물이 납니다. 꺼내줄 방법은 없고, 이녀석은 죽지 않고 미친듯이 다 쉰 목소리로 매일 울어대고.
집에 가는게 지옥이고 고통입니다.
길고양이와 인연맺고 살다보니 생활은 그 아이들에 맞춰돌아가고 구속되고, 기쁜일 하나에 가슴아픈일 열이고, 싹 포획해다가 안락사를 시켜버리고 길거리 짐승들에게 다시는 눈길주지 않고 살고싶습니다.
이 새끼 고양이 때문에 너무 마음이 무겁고 모든 것에서 손놓고 싶을 정도로 괴롭습니다.
어찌 이리 죽지도 않습니까...미치겠습니다

고영선

2011.11.01 (14:34:36)
*.43.77.125

인부를 불러 저희집 베란다 벽을 뚫고 고양이 살려냈습니다. 손바닥 보다 조금 큰 놈이 그동안 죽지도않고 다행히 탈진상태도 덜 한것같고 부리나케 도망갔습니다. 앞으로 남은날도 험난하겠지만 살아나와 주어 고맙고, 걱정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집에서 쫒겨났지만...ㅎㅎ 마음은 편합니다.
이상훈

2011.11.20 (01:00:38)
*.41.38.86

마음 많이 아프셨을텐데 그래도 편해지셔서 다행입니다. 마음 이상으로 행동으로 보여주신 선행 멋있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구조했습니다 2003-05-17 8070
개고기 먹은 이모부 2005-02-26 8064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개고기는 절대 전통문화가 아닙니다. 2005-03-28 8063
황정민,정재승교수의 경박한 방송? 2003-05-16 8061
보건복지부 여론마당에 가 보세요 2002-08-05 8060
개고기 합법화라니 이런 재앙이 어딨습니까 2 2008-03-25 8059
자원봉사 2003-07-18 8057
새 해의 결심 New Years Resolutions 2009-01-14 8056
김재국씨! 김지형씨! 2004-01-22 8056
이 헌덕님의 큰 딸 멍순이의 죽음을 가슴 아파하며.... 2004-01-19 8054
우리나라에서는 작은 개부터 큰 개들. 모든 개들이 식용견이 됩니다. 2005-01-31 8053
반갑습니다!!!!! 2003-09-05 8053
너무하네요!! 생후40일개를.... 2003-09-02 8053
갑자기왜또...... 1 2009-05-03 8050
궁금한게 있습니다.... 1 2009-06-02 8049
입양됐습니다 ^^ 2003-07-10 8049
개 한마리 입양하고 싶은데... 2002-04-17 8048
회원증이 안오는뎅..ㅜㅜ 1 2010-02-25 8044
반려동물의 교통사고 .. 1 2006-05-10 8044
괜잖은 동물병원 한 곳 추천합니다.^^ 2004-04-26 804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