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11월 27일에 제과업으로 직업을 바꾸었습니다. 죄다 처음 해 보는 일이고 단기간에 배울것도 많고 생각보다 할 일이 많아서 마감하면 저녁 열두시 반 되고 아침 일찍 출근 하고 해서 시간적 여유가 없었습니다.
박혜영씨한테 폭행사건으로 고소를 당하여서 12월 3일 아침일찍 마포경찰서에 다녀왔습니다. 박혜영씨 주장에 의하면 주먹질도 당하고 마구 맞았답니다. -_-;  증거사진으로 얼굴에 여드름 짠 것 같은 흉터도 제시되어 있었습니다. 박혜영씨 입장에선 저만 보면 짜증나고 약오르고 생계를 위협하니, 이때다 싶어 큰 맘 먹고 과장되게 신고를 한 것 같습니다. 저는 박혜영씨보다 힘도 세고 멀쩡한지라 피해보는 것이 많습니다. 박혜영씨한테 동물 팔지 말라고 말하면 주위 시민들이 불쌍한 아주머니한테 뭐하는 짓이냐며 발끈하기도 하고 경찰분들도 당신 뭐하는 사람이냐며 화 내시기도 합니다. 박혜영씨는 생활보호 대상자인지뭔지 하는 것이 훈장입니다.
박혜영씨가 제 얼굴에 침 밷은 것을 박혜영씨가 저한테 말하다가 제 얼굴에 침이 튀겼다고 축소해서 말하고 제가 시민들한테 동물 사지 말라는 안내문을 여섯장 정도 가지고 있었는데 제 얼굴에 침 밷길래 화가 나서 종이 만 것으로 때린 것 가지고 주먹질 당하였고 상처가 났다고 하는 과장신고를 하였습니다. 조사관님은 제 말을 믿으셨고 이정도는 기소유예 정도이고 처벌은 없을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경찰서 간 길에 지능수사팀 가서 그동안 모은 자료, 동영상을 cd에 구워서 저도 신고를 다시 하였습니다. 그날따라 모든 경찰분들이 친절하셨습니다. 조사관님이 전엔 기소유예 나왔는데 똑같은 행위를 계속 하였으니 이번엔 처벌이 있을 것 같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앞으론 사진 찍으러 갈 기회가 매우 적어졌습니다. 그렇지만 박혜영씨한테 어떠한 처벌이 내려질 것이 거의 확실하고 길거리에서 동물 파는 사람도 처벌된다는 하나의 작은 선례가 생길 것 같아 힘이 나네요.
결과 나오면 그때 다시 글 올리겠습니다. 회원님들 올 해 마무리 잘 하시고 건강하세요~

최영희

2009.12.07 (17:11:02)
*.110.152.146

에고... 그 아주머니가 그렇게까지... 고생이 많으십니다.
새로 시작하신 일도 대박나세요^^
이두환

2009.12.07 (18:23:30)
*.42.193.68

항상 수고가 많으십니다,,
언제 뵙게되면 제가 밥이라도 한끼 사드려야겠네요,,^^
이영란

2009.12.10 (09:09:08)
*.198.152.179

대원씨의 열정에 박수를 보냈니다.
요즘 날씨가 변덕스럽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우리 협회회원들 모두가 응원합니다. ^^
대원씨가 지치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불쌍한 생명들을 보고 또다시 힘을 낼줄 아는 사람이라는걸 저희는 잘 알고 있습니다.
대원씨.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77500
4660 교육방송에서..... 유효재 2004-01-15 4930
4659 회원님들..매일 항의 전하 해 주세요..그리고 공동주택관리규약과 관련하여 몇 가지 의견입니다 2004-02-28 4930
4658 동물보호법 정신에 위배되는 규약은 효력을 상실합니다. kaps 2004-03-02 4930
4657 후원자가 될려면? 배금선 2004-04-29 4930
4656 광진구민원창구에올린 불법노점상동물학대껀의 민원에대한 답변이.. 권혜경 2004-10-05 4930
4655 저희들이 먼저 주의해야 할것 같아요 . 박혜선 2004-10-12 4930
4654 자동이체는 행복을 전달하는것입니다. 권순웅 2004-10-13 4930
4653 전언정씨의 동물이야기에서 질문을 하신 것에 대하여... kaps 2004-10-14 4930
4652 방송국이라는 곳이..기가 막히네요. 박혜선 2005-01-28 4930
4651 자연사랑은 종교를 초월하고...(지율스님을 위하여) kaps 2005-02-04 4930
4650 이선생님 고맙습니다. kaps 2005-03-06 4930
4649 스스로 자제하려고 노력중입니다. 최수현 2005-03-15 4930
4648 좀 더 정확한 자료를 주세요 kaps 2005-03-30 4930
4647 정말 그래요.. 최수현 2005-04-14 4930
4646 영국지사분들은 모두 무사하시지요? 최윤선 2005-07-08 4930
4645 바다 건너 간 ‘개똥녀 사건’… 美블로거들 논쟁거리로 박상후 2005-07-11 4930
4644 새로워진 홈폐이지의 오픈 축하드립니다. 1 엄성진 2005-09-26 4930
4643 회장님, 강남이, 세곡이 간식비 입금했습니다. 4 이정숙 2005-10-11 4930
4642 멍구와 모든 길잃은 아이들에게고통이 없길 1 김내경 2005-10-24 4930
4641 [과학칼럼] 더 이상 갈 곳 없는 야생동물들 3 김귀란 2005-11-27 493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