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는 절대악일것인가?
by 이두환 (*.42.193.68)
read 4875 vote 0 2009.11.01 (08:34:38)

역사에는 많은 정복자들이 나옵니다.
나폴레옹,,,,저는 어릴때부터 나폴레옹은 '키작은영웅'이다라고 배웠습니다.
하지만 왜 히틀러만은 나쁜절대악으로 평가를 하는 것일까요?
똑같이 피를 흘리며 정복을 했을건데,,,,
미국의 원주민 학살이나 스탈린의 대숙청 등 이런 사건들은 이런역사가있었구나 하면서 슬쩍넘어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왜 히틀러만 절대악으로 평가를 하는걸까요?
그건 지금 미국의 WASP(백인앵글로섹슨 미국신교도)/미국의 최고주류층을움직인다라는 유대인을 공격하였고 힘있는 유럽의 국가들을 상대로 전쟁을 벌인점이 그렇죠. 무엇보다 유대인학살이 큰 원인입니다

미국의 원주민 학살경우 그 원주민들의 존재감이 지금 그다지 크지 않기때문에 이슈화가되지 않습니다. 당연히 유대인 입장에서는 몇백만명을 학살한 스탈린이나 어디 관심도 없는 남미사람들 죽인 코르테스나 원주민 몇몇 죽인 영국등등은 크게 관심이 있는 부분이 아니겠죠.
그렇다고 히틀러를 옹호하는건 아닙니다.
분명 히틀러는 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아간 사람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알아야될것이 있습니다.

많은 서구국가들은 동물학대방지법을 몇해앞서 만든 독일의 법들을 본 따서 만들었습니다.

히틀러는 고기를 먹지 않았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살아있는 동물의 죽음을 의미하고, 자신의 음식을 조달하기 위해 희생된 토끼나 송어 등을 먹는 것을 거부하였습니다. 오직 계란만을 허용했습니다. 왜냐하면 알을 낳는 것은 암탉이 죽임을 당하는 것보다는 오히려 목숨을 부지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현재 양계장은 정말로 동물학대이지만 당시는 안 그랬나봅니다)

독일은 억제되지 않은 생체해부와 다른 학대로부터 동물을 보호하는 법을 세계 최초로 공표한 국가였습니다.
히틀러는 자신의 동물에 대한 공감으로 말미암아 채식주의자가 되었던거죠.

1938년에는 '동물보호'가 독일 공립학교와 대학교의 과목으로 도입이되었습니다.
생체해부나 동물들에 대한 실험 폐지는 1933년~1935년 사이에 진해되었습니다. 이 법은 동물의 목을 가느다랗게 찢어, 서서히 그리고 고통스럽게 죽게 내버려두는 유대의 율법의식을 불법이라고 선언했습니다.

애들이 종종 저에게 히틀러같은놈 이라고 말하거든요,,,,
사람한테는 정말 모질게 행동하면서,,
바늘로 찔러도 눈물 한방을 안 흘릴것같은 놈이,,,
동물앞에서는 한없이 나약해지는 모습 보니 히틀러같다고,,,ㅎ

레포트작성하다가 좋은 내용인것같아서 올려봅니다,,

kaps

2009.11.01 (23:37:46)
*.237.105.3

히틀러가 채식주의자이고 고기를 먹지 않았다는 것이 놀랍군요.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보면 인간이 인간에게 행한 악한 일은 수도 없이 많아요. 누가 누구를 나무랄 처지도 못되지요. 그러나 그 중 히틀러가 악으로 가장 유명한 것은 사실이고, 그런 히틀러가 채식주의자이고 독일의 동물보호법이 세계 최고로 인간과 같은 수준으로 만든 것에 히틀러의 간접영향을 받았다는 뜻인지? 여하간 동물을 위하여 나쁜 것은 아니지요.

미국의 멜 깁슨이라는 배우는 영화 속이었지만 "나는 인간은 죽일 수 있어도 동물은 죽이지 못한다"고 하였어요. 그러나 그 말은 실지 그 배우의 마음이라는 것입니다. 사람은 그 만큼 모든 생명 중에서 가장 악하고 잔인하니 그런 말도 나올 수도 있습니다. 히틀러도 인간에 대해 특히 유대인에 대하여 얼마나 증오심이 강하였으면 그렇게 하였는지... 그렇더라도 동물사랑하는 사람들은 먼저 사람들에게 선한 행동을 해야만 우리의 활동을 효과적으로 성공시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옛말처럼 "동물사랑하는 사람치고 악한 사람은 없다" 고 한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지요.

요즘 젊은이들이 동물을 좋아하는 것을 하나의 취미로 유행을 따라가는 것 같이 보이는데... 자연적으로 가슴 속에서 우러나오는 약한 동물에 대한 생명 사랑 아니라면 선량하고 남을 먼저 배려하는 착한 행동을 기대하기가 어렵겠어요. 잘못하다가는 오히려 일반인들에게 동물에 대하여는 미운 감정, 동물을 좋아한다는 사람에게 혐오감만 더 심어줄 수 있지 않을까 걱정스럽습니다..
전병숙

2009.11.02 (00:16:27)
*.12.175.36

세계적으로 유대인의 머리를 따라올 수있는 사람은 없다고 하더군요.유대인들은
그만큼 똑똑하고 지혜로웠기 때문에 유대인들이 힘을 합치면 못할것이 없다고
하더군요.
히틀러가 위기감과 질투심을 못이겨 마침내는 대유대인 학살을 감행했다고 들었어요.어린아이나 노인들까지 가스실에 넣어서 질식사시켰다고요.
그래서 히틀러는 악의 화신이라는 말도 있었지만,질투의 화신이라는 말도 있었어요.어쨌거나 히틀러가 채식주위라는 말은 정말,놀라운 일이 아닐 수없군요.
임대원

2009.11.03 (16:53:48)
*.15.55.81

계란 얘기 감동적이네요~ 제 친구는 유정란 보다 오히려 생명 없는 무정란 먹는답니다.
김재국

2009.11.10 (00:26:46)
*.194.168.215

저는 틱낫한스님의 " 화 " 라는 책의 양계장에관한 글을 읽고서는 몇년째 계란을 먹지않고 있었는데, 그렇다고 아직 채식주의자도 아니고..( 앞으로 시도는 해볼려지만~) , 히틀러에 관한 새로운사실과 평소에 공감이가는 근, 현대사의 일부를 다시보게되어 반갑네요, 하지만 동물들의 안위를 위해서도 우리의 마음과 행동은 조심스럽게 지켜나가야 겠지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배을선

2009.11.16 (22:06:37)
*.92.48.104

먹고 먹이는 사슬을 끊고 채식을 하면 건강도 좋아지고
환경은 물론 마음도 편해집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72771
4659 어떡해야 할까요??? 5 이재선 2008-07-18 4862
4658 ickmun 1 신문자 2008-10-07 4862
4657 제고양이를찾고싶습니다 1 김대환 2009-03-13 4862
4656 메일잘받았습니다 1 정화선 2009-11-04 4862
4655 길거리에서 동물 파는 아주머니 진행상황입니다. 3 임대원 2009-12-07 4862
4654 회원증이 아직.. 1 김량연 2010-09-17 4862
4653 안녕하세여 박성용 2002-06-11 4863
4652 공문 발송 부탁드립니다. 안정옥 2002-09-19 4863
4651 저는 협회소식지가 안오네요.. 배은솔 2002-11-13 4863
4650 회원여러분,이번 대선때,상처받은 마음을 달래며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kaps 2002-12-24 4863
4649 전우(개 이야기) kaps 2003-03-08 4863
4648 RSPCA 강연회를 다녀왔습니다... 이정일 2003-11-26 4863
4647 공원출입문제 보다 더 중요한 것은... 김귀란 2004-04-10 4863
4646 침묵을 깨며.... 최윤선 2004-04-13 4863
4645 <버려진 동물들의 이야기> 편집을 맡았던 사람입니다. 박상용 2004-07-29 4863
4644 불임수술 꼭 필요하지만 주의점도 있네요. 문주영 2004-10-18 4863
4643 님의 글을 읽으니까 제 속이 다 시원하네요. 손은미 2004-10-31 4863
4642 크리스마스 간식 파티 사진올렸어요 최수현 2004-12-26 4863
4641 경북 구미에서 구조한 "청아" 다시 구미로 가다. kaps 2005-01-09 4863
4640 오늘 포스터 받았습니다. 박상후 2005-03-05 486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