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야생동물과의 거리
by 김귀란 (*.139.219.223)
read 6069 vote 0 2007.05.17 (22:08:37)

수요일, 환경스페셜을 보았는데
야생동물과 사람과의 거리에 대하여 방송했습니다.

길거리를 가다가 작은 새소리를 듣고 모습을 보고 싶어서
잠시 멈추면 새들은 달아나버립니다.
항상 멀리서 지켜보며 아쉬워하곤 했었습니다.

하지만, 영국의 동물들은 아니었습니다.
사람들이 자유자재로 걸어다녀도 도망가지도 않았습니다.
영국사람들이 동물에게 잘해주기 때문에
그들도 '위험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겠지요?

아래 사진은 영국 어느 공원에서 엄마와 아기가 산책나와
오리에게 먹이를 주는 모습과, 우리나라의 어느 산에서
먹이를 먹기위해 사람의 손에 앉으려 하는 작은 새의 모습입니다.
(우리나라의) 이 새들도 원래는 사람을 두려워 했지만,
사람들이 해코지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접근하는 걸 볼 수 있었습니다.

사람이 동물에게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동물도 사람을 대하는 태도다 달라지나봅니다.
사람만 보면 미친듯이 달아나는 동물들에게는 사람에 대한 대단히 안좋은 기억들이 마음 깊은 곳에 자리하고 있겠죠.
환경스페셜 웹페이지에 가면 다시 볼 수 있네요.




박소현

2007.05.18 (05:53:59)
*.151.133.70

동물들이 사람과 마주쳐도 놀라거나 도망가지 않는세상....!
제가...우리모두가 꿈꾸는 세상이 지구상에 있긴 있군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같은 지구상이라도 어쩜 이렇게 다른지..... 중국.북한,우리나라 등 동물학대국의 동물들이 너무나 불쌍하네요....
하루이틀도 아니고 언제쯤 고통에서 해방될까요?....
이두환

2007.05.18 (11:18:38)
*.231.206.172

발에 실이 묶여있는 걸 보면 풀어주고 싶은 비둘기들이 참 많은데,,,,항상 도망가니,,,,
배을선

2007.05.23 (11:57:19)
*.236.210.234

발가락에실이 묶여있는 비둘기들을 풀어주고싶고
우연히 길에서 만난 피부병이심한 냥이들과 강아지를
잡아서 치료해주고 싶은데 내마음을 몰라주고
피해버리면 야속하기까지합니다..
자기편을 몰라주고 마음만 더아프게하고 도망가는 바보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야생동물과의 거리 3 2007-05-17 6069
평범한 일상 4 2006-11-19 6071
방치된 상태로 죽어가는 판매업소의 동물들 5 2007-05-13 6073
질문드립니다. 2 2007-06-19 6075
회원증 발급... 1 2007-03-14 6076
돼지살육사건은 신문에 광고를 내야 합니다!!! 1 2007-05-28 6077
버려진 강아지가 있어서 그런데요!!! 2 2007-07-17 6078
<font size=2 color=996600>[매일신문] 금선란협회장님 인터뷰내용 2 2007-03-10 6079
폴리이야기.. 2002-07-02 6080
협회에 보내진 동물들은 안락사 당하지 않나요? 2 2007-06-18 6081
안녕하세요..가입문의입니다 1 2008-08-17 6082
어린 발바리 남매 이야기 입니다. 2004-01-18 6085
제가 일하는 지역에 유기견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2 2010-12-15 6088
후원동물병원에 대해서.. 1 2007-02-22 6089
<font size=2 color=ff9900><b>2007년 지구의날 행사 참가 사진 4 2007-04-28 6089
유기견 입양을 부탁드립니다. 2007-05-11 6089
보낼때 더 큰 사랑이 필요합니다.. 2 2007-06-18 6090
<font color=red><b>연평도 봉사 연기되었습니다. 3 2010-12-02 6092
어제 랑이 전단지 붙이고 왔습니다. 1 2007-02-07 6098
죄송한데... 1 2011-03-09 609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