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재)한국동물보호협회 "개고기 먹으면 당뇨·중풍" 보신닷컴 폐쇄 요구

김상민 기자
입력 : 2007.07.03 17:08

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의 금선란 대표는 개고기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 ‘보신닷컴’의 폐쇄를 요구했다.

금 대표는 3일 조선닷컴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개고기 온라인 쇼핑몰이 생겼다는 소식을 듣고 어이가 없었다”며 “보신닷컴 사이트는 폐쇄돼야 한다”고 말했다.

금 대표는 “오늘 성남시청 담당자와 통화를 했다”면서 “담당자가 판매를 금지하는 쪽으로 하겠다며 개고기 판매 반대입장을 담은 협회의 공문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금 대표는 이어 “식용으로 쓰는 개와 애완견을 구분하는 건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주장”이라며 “가장 가까운 동물을 사랑해야 인간을 사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보신닷컴 대표에게는 “돈 보다는 생명과 인간에 대한 사랑을 가져야 행복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보신닷컴’은 개고기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로 지난 4월 성남시에 통신판매업 신고를 거쳐 온라인 사업을 시작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성남시 홈페이지 등에는 “불법 혐오식품인 개고기를 어떻게 인터넷을 통해 팔 수 있냐”며 해당 사이트를 폐쇄하라는 항의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보신닷컴의 고세훈 대표는 동물보호단체의 반대에도 불구, 영업을 계속 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다음은 금 대표와의 일문일답.

-개고기 전문 온라인 쇼핑몰이 생긴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어이가 없다. 성남시청에서 개고기 판매를 모른 척하고 허가를 내줬다는 말이 있어서 오늘 성남시청 담당자에게 전화를 했다. 여러 부서와 의논을 하고 판매금지 쪽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협회의 반대입장이 있는 공문을 보내달라고 했다.

-보신닷컴의 매출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는데.

저희가 듣기로 개고기 업자가 하는 말이고 일반 사람들이 하는 말은 개고기보다는 몸에 좋은 식물성 채소나 과일로 먹고자 하는 사람이 많다.

-보신닷컴 사이트의 폐쇄를 요구하는 건가.

그렇다.

-폐쇄를 요구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우리가 소, 돼지, 닭 먹는 것만 해도 죄책감을 느끼고 줄여야 하는데 개고기까지 인정할 수 없다. 같은 생명체다. 사실 우리 인간은 초식동물이다. 근데 어느 순간에 고기를 먹고 나서 맛에 중독이 된 것이다. 건강을 위해서도 식물이 좋다.
동물사랑은 생명사랑이며 인간사랑으로 연결된다. 동물의 생명을 존중하지 않으면 인간의 생명도 경시하게 되고 인간성은 퇴보한다. 개와 고양이 같은 가장 가까운 동물을 먼저 죽이면 다른 동물도 죽이게 된다. 야생동물도 어느 동물도 보호 받는 동물이 없는 우리 현실을 봐라.
그리고 제가 지금 약국을 하는데 주변에 병원이 있다. 개고기 먹은 사람이 당뇨, 중풍, 암에 걸리고 병이 심하다. 병원에서도 개고기 먹지 마라고 말한다. 제일 많은 게 중풍이다. 다 조사했다. 중풍환자 조사해보니 대부분이 개고기 애호가였다.

-보신닷컴 대표는 계속 운영을 하겠다는데 어떻게 할 것인가.

대표는 돈벌이를 위해 운영을 하고 싶을 것이다. 우리는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하는 것이다. 그 사람하고는 차원이 다르다.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돈이 아니다.

-보신닷컴 대표는 식용으로 쓰는 개와 애완견으로 쓰는 개가 다르다고 생각하는데

거짓말이다. 동물을 키워 본 사람은 그런 말을 못한다. 원래 목적은 돈이다. 개를 기르면서 ‘개고기 먹고 싶다’는 말을 할 수 없다. 옛날에 못 먹고 살 때는 그럴 수 있다고 하지만 지금과 같은 시대에 개고기를 먹을 필요가 없다.
식용견과 애견을 구분하는 것은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이 만든 것이다. 그들도 개고기 먹는 것에 수치를 느끼고 있다. 개를 식용견과 애견으로 나눌 수 있는가. 못 나눈다. 애견은 정서적인 측면에서 정하는 것이지 ‘식용견’ ‘애견’ 이렇게 나눠 딱지를 붙이는 게 아니다.

-개고기를 먹는 것이 문화적 다양성이라는 의견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문화적 다양성이란 건 분명히 있다. 하지만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인간은 생명을 존중해야 하고 이 가치는 국경을 초월한다. 문화적 다양성도 개고기 먹는 사람이 만든 이야기다. 문화적 다양성이라고 주장하면 우리 문화는 생명경시 문화밖에 안 된다.

-어떤 방법으로 개 식용 금지 반대 요구를 하고 있나

2003년부터 서명운동을 통해 정부에 개 식용금지 법안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 서명자 수가 많진 않지만 계속 증가하고 있다.

-보신닷컴 운영자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돈만 많다고 행복이 아니다. 진시황은 권력과 부를 가지고도 욕심이 끝이 없었다. 영원히 살고 싶었지만 결국 불로초도 못 구하고 죽었다. 허무하지 않나. 돈, 권력, 명예 다 소용없다. 사람은 생명과 인간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야 행복하다.


kaps

2007.07.03 (20:29:05)
*.200.247.54

조선닷컴 기자 분과 개식용이 금지되어야 하는 이유를 많이 설명하였습니다.  그 분이 제 뜻을 그대로 전달하고자 노력한 마음은
엿 보여 고맙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여러가지 설명을 많이 잘라 간단하게 문장을
만든 것이 좀 아쉽습니다. 하긴 오늘 급하게 인터넷에 올려었야만 하니 그렇게 된
것도 이해는 해야겠습니다.  


여러분의 항의 덕분에 "보신 닷컴"이 폐쇄하게
되어 정말 기쁜마음입니다. 이 여세를 몰아 보건복지부에도 꾸준히 개식용 금지 법안을
만들도록 탄원편지를 보냅시다.  


보건 복지부 주소: 우) 427-721.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1번지 보건복지부 변재진 장관 앞으로 간단하게 편지를 보내시면 됩니다.

홈주소: www.mohow.go.kr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다섯아이의 엄마가 되어주신다니... 1 2005-09-25 5571
즐거운 방학생활 보람차지도 않네요..ㅎㅎ^^ 2 2006-06-28 5579
사료 받았어요 2002-06-28 5586
다음 허브카페에서 퍼온 글입니다. 2005-03-30 5593
외로운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6 2007-06-29 5608
고양이 사료에 관한 질문 3 2007-05-15 5610
<font color=green><b>"조선닷컴" 보신닷컴 관련 금선란협회장님 인터뷰 1 2007-07-03 5609
체계적인 후원제도 필요합니다 10 2006-03-28 5622
임시 보호중이던 아기고양이를 협회에 보내고 나서..... 1 2007-06-05 5622
집회와 민원의 도구로 동물을...? 1 2006-05-19 5631
저희 냥이, 요의 울음소리 3 2006-11-17 5636
도움부탁드립니다 2 2008-08-14 5638
경북 구미에서 구조한 "청아" 다시 구미로 가다. 2005-01-09 5639
가입했습니다 4 2006-10-29 5641
할머니와 고양이 2003-06-03 5648
회원가입 1 2006-04-17 5649
누군가 빈트럭에 아기 고양이를 버렸더군요 3 2006-05-08 5651
<font color=black>호주 빅토리아의 대형 산불에 관한 소식 2 2009-02-18 5651
유기견 보호 중인데요,어떻게 해야할지... 2004-10-25 5655
s.o.s 2005-03-19 565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