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할머니와 고양이
by kaps (*.74.67.221)
read 5699 vote 0 2003.06.03 (12:33:30)

야옹이네 게시판에서 퍼 왔습니다.


====================================================

소햏네 고향집은 경남 창원이라오 ^^
거기 주택가에 살고 있는데,
소햏네집 한 켠에는 방 한 칸 짜리 집이 두 개가 있따오.
어머니가 집세 받을려고 만든 방이라오.

한 칸에는 이란 사람이 한국 여자와 결혼 해서 애 놓고 잘 살고 있고,
지금은 아가씨가 살고 있는 나머지 방 한 칸에는
2년 전에 한 할머니가 살고 계셨따오.
복지관에서 추천해서 소햏네 집에 들어와 사시는 할 머니 였는데.
자세한 사연은 알 수 없으나 생활 보조금 받으며 혼자 사는 할머니 였다오.
할머니 한테는 젖소 무늬 남자 고양이가 있었다오.

한달에 28만원인가? 18 만원인가? 하는 보조금 받아서 혼자 사시는 할머니 였는데
고양이랑 같이 산지는 4년 쯤 되었다 하였다오.

할머니가 낮에 폐휴지 주으러 다닐 때면 할머니 따라 같이 돌아 다니고.
할머니랑 같은 밥상에서 밥을 먹었는데
할머니는 매번 삼겹살을 구워 주거나 고등어 조림을 해 주었다오.

사료를 권해 드린 적이 있었는데
훨씬 싸고 경제적이고 고양이 몸에도 좋다
라고 말씀드렸으나, 사료를 먹어 보시고는 이걸 어떻게 먹냐며
안된다 하셨다오

그 젖소 고양이 이름은 고양이 였쏘 ^^;;;;
보통때는 양아~~ 이렇게 부르셨다오.

할머니랑 한 상에서, 고등어 조림 먹고, 삼겹살 먹고, 쌀밥 먹고 ^^
할머니가 폐휴지 많이 주은 날에는 참치 먹고 ^^
할머니랑 같은 베게 배고 잤다오. ^^

할머니는 자신은 김치 먹어도
양이 고등어 반찬, 참치 반찬, 빼고 상 차린 적은 한 번도 없었다오.

소햏네 집에서 한 일년 사시고 밤 사이 혼자 돌아 가셨는지
아침에 멀리 여행 가신 모습으로 발견 되었는데.

양이가 할머니의 차가운 몸에 다 부비부비 하고.
꾹꾹이 하고 고르릉 하고.
할머니 손에는 참새 한 마리가 쥐어져 있었다오..
^^;;(고양이에 대해 아시는 분은 어떤 의미 인지 아실듯 ^^;)

사람들이 뒷처리 하려고 방에 들어 오니, 울고 불고 난리가 아니었다오.

할머니 시체가 나가고 나서 양이는 어디 가지도 않고
그 방앞에서 매일 매일 울었다오.

안 들어 본 사람은 그 울음 소리가 얼마나 가슴 아픈지 모른다오...

매일 매일 울다가.
한 달 쯤 뒤에 참새 2마리랑 비둘기 1마리 잡아다 방 앞에 놓고
할머니랑 같이 저 멀리 떠났다오 ^^

------------------------------------------------


원래 아팠던 양이가 ^^
우연히 타이밍이 맞아 그 순간 죽은 걸 수도 있지만 ^^

무척 평범한 이야기 지만.
실제로 경험 했던 소햏에게는 참 가슴에 깊이 남아 있는 이야기라오.
분명 할머니와 고양이 참 행복했을 꺼라는 생각이 들었다오.. ^^

전에 어떤 님이 가스 불이 켜져 있어서, 불날 뻔 했다는 것을
아가들이 알려 주었다는 말을 들은 생각도 나는 구료 ^^;;



======================================================

돌아가신 할머니 손에 꼭 쥐어져 있었다는 참새...
사람도 왜 돌아가신 분한테 저승가실 때 노자하시라고 돈을 좀 드리죠.
그 고양이가 할머니 저승가실 길에 팍팍하고 배고프실 까봐 노자로
참새 잡아다 쥐어 드린 것이 아닌지...

아아 누가 우리의 고양이를 인정머리없고 저밖에 모르는 동물이라고
한답니까!! 이렇게 한 번 마음 주면 자식보다 나은 동물이건만..
사람이 그들의 코드를 알지 못해 의사소통을 잘 못해서 못사귀는 것이지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동네 돌아다니는 떠돌이개..ㅡㅜ 1 2006-07-03 5639
즐거운 방학생활 보람차지도 않네요..ㅎㅎ^^ 2 2006-06-28 5640
<font color=green><b>"조선닷컴" 보신닷컴 관련 금선란협회장님 인터뷰 1 2007-07-03 5653
다음 허브카페에서 퍼온 글입니다. 2005-03-30 5656
사료 받았어요 2002-06-28 5658
고양이 사료에 관한 질문 3 2007-05-15 5667
저희 냥이, 요의 울음소리 3 2006-11-17 5682
가입했습니다 4 2006-10-29 5689
외로운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6 2007-06-29 5690
집회와 민원의 도구로 동물을...? 1 2006-05-19 5693
임시 보호중이던 아기고양이를 협회에 보내고 나서..... 1 2007-06-05 5694
회원가입 1 2006-04-17 5697
<font color=black>호주 빅토리아의 대형 산불에 관한 소식 2 2009-02-18 5697
할머니와 고양이 2003-06-03 5699
체계적인 후원제도 필요합니다 10 2006-03-28 5702
<font color=244801 span style=font-size:12pt><b>Merry <font color="red"span style=font-si... 2008-12-21 5703
경북 구미에서 구조한 "청아" 다시 구미로 가다. 2005-01-09 5710
안타까운 소식을 전합니다. 4 2006-04-11 5715
United we stand, divided we fall !!! 3 2008-03-14 5720
좀 늦었네요. 3 2005-09-28 572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