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비록 일주일에 한번이지만,,,
by 이두환 (*.128.217.144)
read 6411 vote 0 2011.03.20 (18:32:05)

3월 복학전에 몇달동안 친구집에 얹혀살면서 공부를 하였습니다.

여기가 최근에 개발되는 지역이라서 오래된 아파트도 많았습니다..

유독 주공아파트에 길냥이들이 너무 많이 보여서,,

밤마다 길냥이 밥을 주었습니다....

원래 길냥이들 밥을 줄때 평생책임질것아니면,,,

처음부터 안 주는게 옳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애들이 눈앞에 보이는데 그게 마음대로 되겠습니까ㅠ

그리고,,3월복학하게되면서 학교 기숙사로 들어왔고,,

제 친구도 이사갔고,,,,,,매일매일 오면 좋겠지만,,

수업이 저녁10시40분에 마치고,,기숙사가 11시까지 입실을 해야되는지라,,.

일요일도 오후부터는 스터디모임이 있는지라,,,

토요일밖에 시간이 안되네요,,그런데 토요일도 낮에까지는 계속 스터디가 잇어서,,ㅠ

기숙사에 외박계쓰고,,,밤에 택시타고가서,,애들밥주고

주위에 찜질방에서 잠을 잡니다,,,,,,,,

학생인지라 그리 넉넉한 생활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이들이 저만 기다리고 있을 생각하니,,,어찌 마음편히 잘 수 있겠습니까..

비록 일주일에 한번이지만,,,,,

길냥이모임에 제가 돈은 지불할테니 동네 사시는 분 계시면 대신 애들 밥주는것을 부탁한다고 글을 남겨도,,,

그동네에 사시는 분은 없으신가봅니다,,,,,..

김귀란

2011.03.25 (17:18:03)
*.122.34.251

네트웤 활동이 좀 더 활성화되면 서로서로 부탁을 들어주고 도움을 주고 하는 일이 잘 될까 싶은 생각도 합니다만, 확신은 안드네요. 인터넷이란 수단은 정말 편하긴 하지만 편한만큼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아서 말이지요. 아무튼 도움은 못되고, 이런저런 말만 늘어놓네요.
배을선

2011.03.30 (13:03:05)
*.92.48.100

그래도 한끼라도 두한군이준 밥같은밥 먹을수있었던게 다행이죠
평생을사람들눈치보면서 쓰레기통뒤져서 나오는 쓰레기밥보다는
저도 매일주는 지정된 장소말고 다른곳에 가게되면 한끼라도 배불리먹어라고
사람안보는곳에 사료 잔뜩부어주고 와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여러분의 동물이야기와 사진을 좀 보내주세요 2002-06-02 6417
기부금 영수증 신청합니다. 1 2011-01-18 6417
왼편 협회소식지난에 33협회지를 올렸습니다. 보시기 바랍니다. 2002-05-23 6418
개풀뜯어먹는 소리. 3 2008-03-12 6419
[re] <font color=0000> 입양처를 찾습니다. 2011-08-24 6419
고양이 천식의 주범은 인간 2 2005-10-19 6420
전단지 삽지,정말로 절실합니다. 4 2007-06-27 6420
10월의 산타선물입니다 2 2007-10-09 6420
질문좀드립니다 3 2011-01-10 6420
후원금입니다... 2002-06-04 6421
[re] 양평 숲속에 홀로 묶여있는 병든 강아지 2011-08-04 6421
즉석 보신탕에 관한 좋은 기사. ohryuken이 보내주었습니다. 2002-08-09 6422
회장님화이팅.... 2003-07-14 6424
개식용 전단지 질문^^ 3 2011-03-26 6425
사랑했던 우리 뚜리가....... 2011-07-13 6425
협회 소식지요.. 2002-05-22 6427
저기여 여기 질문 좀 드려도 될까여... 2 2006-04-11 6427
이런동물학대 보셨나요 2 2007-07-30 6427
죄송합니다만..... 1 2011-02-17 6427
중국의 고양이 대모 1 2011-04-07 64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