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사랑했던 우리 뚜리가.......
by 전병숙 (*.211.240.214)
read 6732 vote 0 2011.07.13 (23:47:22)

사랑했던 우리 뚜리가 오늘 밤에 떠났다.
십오년을 엄마의 사랑을 먹고 마지막으로 잠자듯이 편안하게 갔다.
뚜리엄마....뚜띠는 겨울에 십오년을 살고 떠났듯이
뚜리도 십오년을 살고 이 여름에 지엄마곁으로 가버렸다.

뭉개구름처럼
새털처럼 가벼운 뚜리의 차가워진 몸을 안았을 때
가슴에 찬바람이 지나간다.

뚜리야!!
왜?엄마는 너에게 잘못한 것만 생각나는걸까?
눈빛만 마주쳐도 통했던 너와 나였는데
잔잔한 호수위  빛살무늬 은물결처럼 초록의 싱그러움을 잃치않는 곳에서
아프지 않고 편하게 살기를 엄마가 소망한다

근데.....뚜리야!! 차암 슬프다.... 너를 다시는 볼 수 없다는 것이
너를 이불위에 뉘어놓고 엄마는 너의 손과 발을 만지며 많은 상념에 잡히지 않을 수 없구나.
너또한 엄마의 손길을 느끼며 좋은 곳으로 갔겠지.

뚜리야!! 이젠 정말 안녕이구나.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개 도살에 관한 진실!? 2002-06-15 6718
즉석 보신탕에 관한 좋은 기사. ohryuken이 보내주었습니다. 2002-08-09 6718
<font color=red>[학전] 뮤지컬 <도도>에 KAPS회원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11-09-22 6718
확인 부탁드려요! 1 2010-12-01 6719
협회 소식지요.. 2002-05-22 6721
고양이 찾기 2 2010-11-19 6721
기부금 영수증 신청합니다. 1 2011-01-18 6723
7월 1일자 Korea Herald 기사에서 2002-07-02 6724
또 나쁜 소식이네요 T_T 2002-05-02 6725
털 달린 모든 옷은 입지 않으려고요 4 2007-11-20 6725
개식용 전단지 질문^^ 3 2011-03-26 6725
기부금 영수증^^ 1 2011-01-21 6726
스티커요... 2002-07-01 6731
매일 강아지 죽이는 할머니..- 누가좀 도와주세요 2 2006-03-01 6731
이뻐서 더욱 불쌍한 새끼고양이의 가족이 되어주세요! 6 2010-12-06 6732
비록 일주일에 한번이지만,,, 2 2011-03-20 6732
생명 존중의 세상을 꿈꾸며 2002-11-04 6733
<font color=black size=2><b>대구 매일신문사 사장님!! 서상현 기자를... 2008-03-09 6733
사랑했던 우리 뚜리가....... 2011-07-13 6732
[펌] 동물을 키우려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2011-01-19 673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