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오늘 조선일보에 주목할 만한 기사가 나와서 옮겨 봅니다.
안심되고 기운나는 내용인것 같아서요.

기사 가운데 발굴 뼈사진이 있고 그밑의 설명에
'2000여년전 사람과 함께 묻힌 늑도 개 유골.  당시
늑도 섬마을 사람들은 뻐가 부러져 절룩거리는 개를
잡아 먹지 않고 잘 기른 뒤 죽으면 무덤을 함께 쓸 정도로
개에 대한 사랑이 각별했다'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기사에는,

개를 누구보다도 '사랑'했기에 무덤 자리도 함께 썼던
2000년전 섬마을 사람들이 있었다.

동아대 박물관이 발굴한 경남 사천시 늑도유적의 '2000년전
공동묘지'에서 개 유골 27마리분이 발굴돼 화제다.  주인을
따라 개를 순장시킨 것인지 아니면 죽은 개를 사람과 같은
묘역에 묻은 것인지, 우리나라에서 개고기를 언제부터
먹기 시작했는지 등을 놓고 논쟁도 한창이다.

이동주 동아대교수는 '지난 2000년 발굴했던 늑도유적의
패총에서 인골 26명분과 개 유골이 나와 최근 들어 분석이
진행되고 있다'며 '인골과 개 뼈가 나온 곳은 40X30m 크기의
공동 묘역'이라고 밝혔다.  이들 개는 사람 바로 옆에 묻힌
경우도 있지만, 인골과 7-8m 이상 거리를 두고 묻힌 경우도 있다.

잉카나 마야 문명 등에서는 자신이 기르던 개가 죽으면
천등으로 두른뒤 묻어, 훗날 '개 미라'로 발굴되는
사례가 종종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고대에 사람과 개가
함께 묻힌 유적이 발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 뼈 분석은 고대 동물 뼈 전문가인 미야자키 다이지 일본
오사카부 매장문화재 센터 연구원이 맡았다.  분석 결과,

- 죽기 직전에 가해진 외상이나, 뼈를 발라내기 위한
  칼자국이 전혀 없고
- 뻐가 부러진 뒤 자연 치료된 개도 5마리나 되며
- 등까지의 높이가 30cm 미만인 작은 개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또, 종은 4가지 이상인데, 성별이 확인된 15마리 모두 수컷이며
- 이빨의 마모 등을 볼때 어린 것도 많고
- 함께 묻힌 사람들이 대부분 남자이거나 어린아이라는
  사실 등이 밝혀졌다.

이를 통해 '당대 사람들은 개를 먹지 않았으며,
개 크기나 늑도가 좁은 섬이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사냥용이
아니라 애완용이었고,
장애견을 기를 정도로 개에 대한 사랑이 극진했다'는
추정이 나왔다.

미야자키씨는 개가 순장됐을 것으로 해석했다.  그러나
순장된 것이라면 사람 바로 옆에 묻어야 할 텐데 독립된 상태로
묻힌 개도 많다는 점에서 반론도 만만치 않다.

사천 늑도유적에서는 한사군의 하나였던 낙랑의 토기와
중국계 유물이 많이 나와, 이 지역이 낙랑 등 중국과 왜등을
연결하는 경제 요충지였을 것으로 학계는 추정하고 있다.

이상과 같은 기사를 볼때,
우리 조상들이 개를 음식으로 먹지 않았다는 물증이
이렇게 확실하게 나오고 있는데 무지한 일부 학자들까지
우리의 전통 음식이라며 떠드는 것을 생각하면
정말 한심하며, 그렇게 말하고 행동하는 이면에 반드시
무언가가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네요.

함께 보고픈 마음에 올려 봤습니다.


kaps

2007.02.02 (00:20:32)
*.203.131.73

그러고도 개고기 먹는 사람은 우리나라 개식용습관이 5천년이나 되었다고 떠들고 자랑합니다.. 설사 5천년 역사를 가졌다 하더라도 이제는 먹을 것도 풍부하니 다른 생명을 죽여 먹는 일은 가급적 피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만물의 영장이요 고등동물이라고 자랑하는 인간의 할 일이 아니겠습니까?

2000년 전의 사람보다 더 못하다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고 하루 속히 개식용습관을 고치도록 정부는 노력하였으면 합니다.
이정일

2007.02.03 (11:42:25)
*.211.85.164

맞습니다...이번 대선후보로 떠오르는 이멍박씨도 개고기는 우리나라 식문화전통
이란 말을 하면서 개식용중단에 대한 제안에 언급을 문화라는 말도 얼버무려 버리는 것이, 이런것은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에 빛이 안난다고 생각을 하는가 봅니다. 눈에 보이는 경제개발만이 자신의 빛을 발하는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같아서 이번에 정말 실망을 했습니다..
박소현

2007.02.05 (00:55:07)
*.55.92.167

그렇군요..궁금해하던 정보를 알았네요...개고기란 단어조차 소름끼치는 저는 정치인중 누가 개죽이고 먹는걸 찬성하는 인간인지, 반대하는분인지 알아보고 있는데, 이멍박은 탈락이네요.. 동물사랑하는 사람치고 악한사람없고,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고 정치인이나 교육자, 공인 등 특히 정치인은 생명사랑이 기본이라 생각합니다. 마음아팠던 김선일씨 사건만봐도 알수있지요.
이번엔 무슨일이 있어도 생명사랑을 소중히 여기고 동물보호에 관심있는 분이 뽑히길 원합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계속 전화했는데요..^^ 2003-02-11 5806
어제 잠시 들려서 월동준비하고 왔어요^^ 2004-10-18 5806
"개 운반 너무하지 않나요?" 2004-10-21 5806
봐도봐도 화가나서;; 어떻게 해야 하나요 6 2005-11-01 5806
[과학칼럼] 더 이상 갈 곳 없는 야생동물들 3 2005-11-27 5806
추운겨울어느 동물원 3 2006-11-23 5806
유리를 부탁드렸습니다... 4 2006-12-30 5806
허리에 가는철사가 끼여서 서서히 죽어가는 고양이 구조요청드려요!! 3 2011-04-21 5806
방송국홈피에 들어가서 내용좀 써야겠네요.. 2004-10-15 5807
개식용 이대로 둘것인가? 모란장을 다녀와서...... 2004-10-25 5807
호리 구출 작전 SBS와 영천119, 영천경찰서 지원 2005-01-21 5807
인도에서 온 편지 1 2006-03-26 5807
목졸린 고양이 때문에 마음이 아픕니다 4 2006-04-06 5807
혹시라도 잘못될까 걱정됩니다. 8 2006-11-08 5807
후원자명을 바꾸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3 2007-01-15 5807
글 퍼가도 되겠죠..^^;; 2003-02-28 5808
고양이가 위험합니다! 도와주세요! 2004-10-20 5808
충격을 이겨내고 침착하게 대통령께 편지를 씁시다. 2005-02-02 5808
병실에서 tv보다 어찌나 화나는지 또 무력한지. 1 2005-11-04 5808
생명있는 모든 것은 행복할 권리가 있습니다. 4 2007-06-28 580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