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6035 vote 0 2002.06.02 (15:46:47)

여러분이 잘 돌보고 있는 동물들의 아름다운 사진과 동물들의 단순하면서도 특별한 이야기 소재는 누구나 갖고 있을 것입니다.

동물과 살고 있는 사람들끼리 모이면 자기네 동물들 자랑과 사랑스런 모습을 신나게 이야기하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떠들며 즐거워합니다. 협회는 많은 회원들이 그들의 사랑스런 동물들의 미운 점, 고운 점, 특별 난 점. 잘난 모습, 못난 모습 등, 또 키울 때 어려운 점이 있었지만 그것을 극복해 나간 과정 등 이야기를 수 없이 들었습니다.
바로 그런 이야기를 글로 대충 써 보는 것입니다..

글을 특별히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느낀대로 본대로 그냥 써 보는 것입니다. 그것을 읽고 사람들이 재미있어 하면 그것은 바로 히트 작품인 것입니다. 어려워하지 마시고 글과 사진을 보내주세요.

여러분의 글과 동물사진을 협회 사이트 동물사진에 올려 서로 내 자식 자랑 좀 해 보세요.

그리고 협회장의 동물이야기도 모아 책을 만들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괜찮은 글도 같이 넣을까 합니다.

나는 못한다 하지 마시고, 누구든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펜으로 한번 써 보는 것뿐입니다.

여기에 참여해 주신 분은 글을 잘 쓰고 못 쓰고 관계없이 고양이를 데리고 있는 분은, 밀모래 한 포를, 개를 데리고 있는 분은 좋은 사료를 한 포씩 선물로 보내드리겠습니다.

시간 제한은 없습니다. 일단 이야기가 들어오는 순서대로 홈페이지에 바로 올릴 것입니다.
보내실 때는 이멜로(koraps@kornet.net) 보내 주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불편하면 게시판에 올려주세요.
글이 길지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기사]맹수 키워먹는 사회가 참극 불렀다 7 2005-11-25 6017
불임수술에 대하여 1 2007-03-25 6017
아파트 개 소음에 관한문제가.. 1 2007-11-21 6017
개고기를 먹지 말아야되는 이유 하나 더 추가~! 3 2010-11-27 6017
좋은 생각이 있습니다.... 2004-07-27 6018
혹시라도 잘못될까 걱정됩니다. 8 2006-11-08 6019
도와주세요 ㅠ ㅠ 2 2011-07-04 6019
<보호중입니다>청량리근처에서 발견된 마르치스 2003-06-09 6020
대만에 잘 도착 하였습니다.(배철수씨 발발이 소식 감사합니다) 2003-09-14 6020
고양이의 애타는 울음소리에 잠이 깼습니다. 2003-10-18 6020
아직까지 달력이 안 오네요 1 2011-01-07 6020
제가 보호소로 보낸 길냥아가가 궁급합니다.. 6 2007-09-27 6021
<font color=black><b>보호소의 못난이들. 5 2006-01-25 6022
보신탕 반대시위에 관해. 2002-08-10 6023
오랜만입니다.. 그러나...안좋은 소식뿐이네요. 2002-09-12 6023
인간의 길. 2 2007-08-05 6023
우울하네요... 2002-06-04 6024
건교부 여론 마당에 협회 회원님들 글이 안보입니다. 2003-09-09 6024
왜 보청견 금복이가 개농장에서 죽어야 했을까요? (펌) 4 2007-05-31 6024
<font color=0000> 입양처를 찾습니다. 2011-08-23 602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