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며칠전 고양이요~
by 김용선 (*.117.248.32)
read 5912 vote 0 2007.07.27 (23:59:14)

며칠전에 눈을 다친 고양이를 도와달라고 요청드린 적 있습니다.
현재 협회에서 주신 약을 먹여 건강하게 잘 있는 상태이지만..
협회에서 오신분이 봉사 하시는 분이시라며
너무 바쁘니 저희 어머니보고 직접 잡아달라 하셨대요.
하지만 저희 어머니도 야근도 해야하고 주말 까지 근무하셔하는 상황이라
고양이를 잡을수가 없을것 같다 하시네요.
맘은 아프지만 그냥 놓아 두라는 주변 아주머니들...
특히 사장님께서 동물을 싫어하셔서 밥주는것 조차 싫어하시거든요.
그런 상황에 근무 안하고 고양이 잡는다 하시면...
저희 어머니가 걱정이 이만 저만 아니십니다.
그냥 두자니 맘은 아푸고...
어떻게좀 도와주세요.
그냥 두면 안돼잖아요.

p.s 오늘 자동이체 신청서 팩스에 보냈습니다.
신입이라 많은 금액은 못보내 드리구요.
상황에 따라 더 기부할께요.
자동이체 확인해주세요.

kaps

2007.07.28 (11:18:12)
*.200.247.54

우선 약을 먹어 괜찮아졌다니 다행입니다.
고양이를 하루빨리 구조해야 할텐데, 협회에서도 서울까지 갈 수 없는 상황이고 용선씨 어머님께서도 구조할 시간이 없으시니, 서울의 협회 봉사자 분께
연락해서 다시한번 도와 달라고 말을 해 보겠습니다.

그리고 자동이체 신청서가 들어오지 않았는데 확인 해 보시고 다시한번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야생동물과의 거리 3 2007-05-17 5775
오랫만에 우리 회원들 얼굴 좀 볼 수 있겠군요. 2003-11-18 5776
<font color="#FF3399"><b>10마리가 넘는 가락동 못박힌 고양이들을 구합시다.</b></font> 2 2005-10-06 5776
개식용금지 전단지 만이천부 주문합니다 1 2007-06-19 5776
소싸움을 반대합니다. 3 2009-01-29 5776
어느 할아버지의 눈물,, 5 2009-09-06 5776
<font color=red><b>연평도 봉사 연기되었습니다. 3 2010-12-02 5776
게으른 탓에 몇일만에 동보협 홈피에 들어왔네요... 2 2005-11-11 5777
평범한 일상 4 2006-11-19 5777
속상한 글을 올려서 죄송했습니다. 2 2007-04-20 5777
아기돼지가 당한 고통에서 죽음 사후까지 과정 (펌) 2 2007-05-26 5777
애들 풀어주었습니다. 2005-07-13 5779
참여의식이 절실합니다. 5 2006-05-12 5779
반려동물사진전 2 2006-07-07 5779
<font color=#660000 size=2>[기사]고병원성” 전국에 ''AI 주의'' 경보 2006-11-28 5779
후원동물병원에 대해서.. 1 2007-02-22 5779
보신닷컴이라니요.. 4 2007-07-03 5779
인천 남구 도화2동 꼬리잘린 고양이 보신분있으신가요.. 1 2009-07-08 5779
폴리이야기.. 2002-07-02 5780
[오스트레일리아] 노동당은 개고양이 모피제품의 수입을 금지할 것이다 2004-05-20 578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