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5771 vote 0 2007.07.17 (18:51:43)

혈육이 된 '앙숙'…
애완견이 고양이 젖먹여
견원지간(犬猿之間)으로 불리며 앙숙처럼 알려진 개와 고양이가 모녀지간으로 지내고 있어 화제.
대구시 중구 남산2동 이순애(55·여)씨 집 두 살 난 암컷 애완견이 갓 태어난 고양이에게 젖을 먹이고 자기 새끼처럼 보호하고 있다.
지난 22일 이 씨 집 마당 꽃밭에서 비를 흠뻑 맞은 채 떨고 있는 갓 태어난 새끼 고양이를 발견한 이씨는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방안으로 데리고 와서 애완견 옆에 눕혀 뒀다.
처음에는 새끼고양이를 본체도 않던 애완견이 두시간쯤 지나자 고양이를 핥기 시작했고, 마치 자기가 낳은 새끼마냥 사흘 동안 밥도 먹지않은 채 매일 품에 안고 극진히 간호했다.
살뜰한 보살핌 덕분인지 새끼 고양이는 애완견품에 안겨 젖을 빨기 시작했다. 새끼가 없어 처음에 안나오던 애완견의 젖은 일주일이 지나자 많이 나오기 시작했고, 그간 굶주린 새끼고양이가 젖을 너무 많이 먹어 유두가 헐었지만 새끼고양이가 젖을 물면 가만히 있는다고.
새끼고양이가 제발로 일어서 걷기 시작하자 비로소 품에서 떼어놓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새끼고양이를 졸졸 따라다니며 보호하고 있다.
이씨는 “죽을 줄 알았던 새끼 고양이를 향숙이가 이렇게 건강하게 키우고 있으니 이제 가족으로 받아들여 함께 키울 생각”이라고 말했다.

견원지간이란 말이 틀리지만 흐뭇한 기사네요.
사진을 담을줄 몰라 기사만 올립니다.
견원지간은 개와 원숭이 사이 아닌가요?

전병숙

2007.07.18 (00:33:59)
*.118.101.45

정말!! 사람보다 낫다는 생각을 해봅니다.얼마전에 언론에 보도되었던 4살짜리 아기가 엄마가 돌보지 않고 나가서 결국,굶어죽은 불쌍한 아기,,,모두 아실것입니다.

세상엔 사람이기를 포기한 사람아닌 사람이 너무도 많은 것은 말세가 가까워 온다고 했습니다.

사람의 머리가 둥그럽고 하늘을 향해 있는 것은....
살면서
가끔,하늘을 올려다 보며 자신을 정화시키며,성찰해 보며 살아가라는 뜻이 내포되어 있답니다.
지금 세상에 인간성을 상실하고 가치관마저 잃어버린 지금에 애완견 향숙이의 이야기는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주었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font color=#660000 size=2>[기사]고병원성” 전국에 ''AI 주의'' 경보 2006-11-28 5794
기부금 영수증 메일로 부탁드립니다. 1 2011-01-24 5794
♡동물영상소식♡2005-25(4월22일) 2005-04-22 5795
또 질문드려요~ 4 2005-10-20 5795
어의가 없습니다... 9 2006-04-03 5795
<font color=black size=2>보은 보호소관련 연합뉴스기사 2 2007-01-08 5795
회원증 발급... 1 2007-03-14 5795
상담을 권합니다! 2004-10-02 5796
달력 너무 예뻐요~~저 10부 신청합니다.. 2004-11-25 5796
저도 후견인 되고 싶은데 질문이 있어요. 1 2005-09-28 5796
유기견 어쩌죠? 9 2006-04-03 5796
보신닷컴이라니요.. 4 2007-07-03 5796
어느 할아버지의 눈물,, 5 2009-09-06 5796
제가 일하는 지역에 유기견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2 2010-12-15 5796
학대받는 강쥐살려주세요(펌) 대전회원님들.. 4 2007-07-05 5797
폴리이야기.. 2002-07-02 5798
내숭덩어리 장군이........... 2005-02-15 5798
야생고양이들 보내고 나니 시원 섭섭하네요. 3 2007-04-10 5798
미친 축구선수네요. 2 2011-03-03 5798
기회가 와서 급히 도움을 요청합니다. 대곡역~진천역사이 2 2011-04-20 579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