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 참 힘드네요.
by 이영란 (*.72.140.70)
read 5285 vote 0 2006.02.13 (22:37:14)

이런 저런 사정으로 이번에 또 휴학을 하게 되었네요,
아르바이트 인생... 언~~~ 2년째... 근데.. 뭐라고 해야 되나요.. 일에 질린다고 해야된나... 하여간 그냥 일하기 싫어요..

그렇타고 놀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아이들은 점점 더 많아지고...
제 사정은 더 어려워지고.. ..

지금 그냥 .. 어찌되겟지.. 이생각으로 미친듯이 버티고 있습니다.

사는거 뭐 있겠어요..?! 인생 뭐 있겠어요.?! 그냥 다 그런거죠..ㅋㅋㅋ
다들 신년에 세운 계획 잘 지키시고 화이팅이삼~~!!

김 재 국

2006.02.14 (02:11:10)
*.122.193.194

솔직하면서도 의지가 있으시네요!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좋은 날도오고 또 복도 받으실 겁니다. 화이팅~
이두환

2006.02.17 (10:25:31)
*.191.243.93

그러니깐 말이여ㅠ꿈같은 나의 대학생활은 점점 멀어져가는군-.-ㅋ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95406
4640 이정일씨의 새해 인사 kaps 2004-01-21 5227
4639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다시 글 올립니다... 우현주 2004-12-12 5227
4638 1656번 최수현씨의 글을 한번 읽어보실래요? 박혜선 2004-12-15 5227
4637 다음 허브카페에서 퍼온 글입니다. 박상후 2005-03-30 5227
4636 혹시 한국 개 고기문화에 관한 역사적..배경이나., 전병숙 2005-06-02 5227
4635 회원님들...죽을것 같습니다 4 고영선 2005-10-16 5227
4634 고영선 회원님이 보내주신 멍구 찾는 전단지 입니다. 6 kaps 2005-10-18 5227
4633 즐거운 크리스 마스 보내시길바랍니다.. 2 박상후 2005-12-24 5227
4632 중요공지 234번을 주의깊게 읽고 농림부에 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1 최윤선 2006-03-19 5227
4631 누군가 빈트럭에 아기 고양이를 버렸더군요 3 이영란 2006-05-08 5227
4630 제 얘기좀 들어주세요.. 2 성진 2006-07-05 5227
4629 이럴땐 어떻게 해야하죠? 1 전주미 2006-07-18 5227
4628 잃어버린 동물에요.. 1 서미숙 2006-12-10 5227
4627 어제sos보셨습니까? 4 심재웅 2007-07-04 5227
4626 후원금 부쳤어요. 1 이경남 2007-10-12 5227
4625 어미냥이와 아가들 궁금 1 윤보경 2008-03-01 5227
4624 시골에 산다는 것이........ 3 배철수 2008-07-24 5227
4623 후원금이요 7 한현진 2008-09-29 5227
4622 ickmun 1 신문자 2008-10-07 5227
4621 오랫만에 인사 올립니다 2 정희남 2009-05-07 522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