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5332 vote 0 2002.11.21 (00:02:35)

**내가 키우는 애완동물에 대한 질문과 대답**


 1.질문 -우리고양이가 집안 아무데나 오줌을...

: 우리 고양이가 잡안의 아무곳이나 다리를 들어 싸곤 합니다. 화 가난 엄마는 그만 오줌 싸는 버릇을 못고치면, 내가 없애버릴거야,,,하시는데  어떻게 이 버릇을 고칠수 있나요?

  대답 -질문자의 고양이 버릇은 아주 자연스런 현상으로서,다른 고양이들의  근접을 막기 위한 자기 나름대로의 영역표시를 정하는 중입니다.   이런 현상을 없애려면 여러가지 방법이 있지만  가장 먼저 당신이 해야 할 일은  --빨리 수의사에게 데려가 불임수술을 시키십시요.- 이 수술만이 당신의 고민을 확실하게 해결해 줄 수 있고, 다른 고양이와의 싸움도  예방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수술이 불가능 한 경우라면, 고양이가 표시 해 놓은 자리에 분무 형태로 된 제품을 줄것입니다.  이 방법도 당신의 고민 해결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2. 질문 - 우리 토끼의 혀에 문제가 있는지.. :우리 토끼가 늘상 저의 손과 얼굴을 그리고 발도 핥고 있어요. 왜 그러는 걸까요 ? 알고 싶어요.

  대답 - 당신 토끼의 행동은 친근감의 표시 입니다 - 토끼들은 종종 주인들의 손과 팔등을 잘 핥곤 합니다. 토끼 역시 사회성 동물이라서,호기심도 많고,주위 환경에 대해서 이곳저곡 살피기를 좋아 한 답니다. 또 자기 의 냄새를 없애려고, 턱을 어떤 물체에 비비기도 합니다. 꼭 잊지 마세요 -규칙적인 충분한 운동을 시켜주시는 것을 잊지 마시고,운동은 당신의 귀여운 토끼가 뼈에 구멍이 나는(사람들의 골다공증)병에 걸릴 위험율을 최소화 시켜 줄 뿐 아니라, 혼자 지루해서 생기는 행동과  문제점등을 감소 시켜주는 최고의 치료제 입니다.

3. 질문 - 우리 햄스터가 딸꾹질을 계속합니다: 제가 키우는 햄스터가 아침에 일어나면,마치 딸꾹질 하는 소리를  계속내기 시작 합니다. 하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뭔지 모르겠어요,도와 주세요!!!!!!

 대답 - 얼른 수의사에게 데려가서 검진을 받아 보기를 권합니다.  제가 당신의 햄스터의 딸꾹질 소리를 직접 들어 보지를 못했지만, 햄스터는 자주 양 볼 옆에 있는 주머니(입 양쪽에 볼록한 모양)가 지나치게 두툼하거나,그 안의 물질이 건조해 지면, 그 볼록주머니에 볼이 눌려서    고통을 받는 일이 있으며,또한 앞니가 지나치게 자랐을 때에도 이런현상이 나타 납니다. 이 두 현상은 꼭 수의사의 적합한 치료를 받아야 하니 얼른 병원으로 데려가 진찰을 받으세요!

 이상은  contents 잡지의 RSPCA의 동물병원 외과 수의사 Aly Seward의 답변입니다. 


 **** 이것만은 꼭 기억해 두세요****

동물이 아프다는 표현은 행동으로 밖에 나타내질 못하니, 동물들에게 뭔가 이상 하다고 느껴지거나, 비상응급이 필요 할 시에는,동물을 고통 속에 그냥 내 버려 두지 마세요!!!!  여러분이 아는 수의사에게 빨리 연락을취하십시요. 그것이 우리가 할 일 입니다 (회원 이정일씨 번역)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97112
4642 방학이 되었어요. 1 김영선 2007-06-26 5258
4641 김해 시청과 부산 강서보호소에대해 1 김은정 2008-01-22 5258
4640 엽총,찝차의 인간은 안좋은 부류로 보면 된다. 1 변창훈 2008-04-18 5258
4639 별견아니지만 물건을 보내려는데 어디로 보내면 되는지 부산 5 배인선 2009-09-08 5258
4638 후원금입니다... 박성용 2002-06-04 5259
4637 우리는 다 아는 사실이건만.. 최수현 2005-06-24 5259
4636 새로이 오늘의 뉴스 1 박상후 2005-09-27 5259
4635 kaps 회원님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2 최수현 2006-01-28 5259
4634 도심속 길고양이의 항의. 2 전병숙 2006-01-31 5259
4633 만이천부 돌리면서. 2 전병숙 2006-09-05 5259
4632 슬개골탈구에 대해 아시는분 1 정화선 2007-05-08 5259
4631 이번 입양은 성공했습니다. 2 배철수 2007-12-05 5259
4630 [re] 암컷 길고양이를 포획할 예정입니다 1 정희남 2010-03-15 5259
4629 어미고양이가 새끼다섯마리를 데리고 다녀요 1 오숙희 2010-06-08 5259
4628 할머니와 고양이 kaps 2003-06-03 5260
4627 암이라니... 아유~~ 어떠케요 ㅠㅠ 문주영 2004-04-28 5260
4626 "버려진 동물들의 이야기"책의 설문에 참여부탁드립니다. 박혜선 2005-02-18 5260
4625 개고기 합법화를 위한 위생강화방안 박살냅시다. 권순웅 2005-03-10 5260
4624 아직 신용카드는 일부 카드만 되는군요 박혜선 2005-09-05 5260
4623 회장님, 지어주신 강남이,세곡이 . . ,그리고, 3 이정숙 2005-10-09 526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