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터가 않좋은 걸까요?
by 류규리 (*.41.180.83)
read 5973 vote 0 2010.11.20 (23:56:41)

전에 글로 올렸던 안동의 외갓집... 내일 아침 저는 할아버지 생신이므로 그 집을 오랜만에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동물들의 생각을 하고 있자니 1년에 한번꼴로 파보병에 걸려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져 서서히 죽어간 우리 복동이와 미니, 그리고 애리가 생각나네요.
그 아이들은 정말 해말고 귀여웠습니다. 그런데.... 제일 처음 복동이가 아픈것 같아 동물병원에 데려 가려 동물병원에 전화하여 데려가려 했습니다(저희 집이 시내에서 약간 멉니다)
허나 요원들이 복동이를 데려가려 앞으로 가던 순간 복동이는 입에 거품을 물고 쓰러져 죽었습니다. 집에 돌아온 저는 복동이가 어디 갔는지 물었다가 소식을 듣고는 거의 3시간 정도 실신할 정도로 울었습니다. 그만큼 정이 많이 들었었거든요,,,, 그후 할아버지가 제 슬픔을 달래 준다고 데려온 두번째 피해견 미니는 정말 앙증맞고 예쁜 아이였습니다. 그러나 복동이가 살던 자리에 키우다 똑같이 죽어버렸습니다. 그후 다시 데려온 애리는 점박이가 있는 눈이 맑고 예쁘던 아이였는데 또 복동이, 미니 처럼 세상을 떠버렸습니다. 제가 그 자리에 없을 때 떠나서 끝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도 밀려오고, 그 자리에 있었다면 저는 실신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터가 않좋은 걸까요 아니면 복동이에게 퍼졌던 바이러스 같은 것이 남아있던 걸까요?

kaps

2010.11.24 (18:53:25)
*.113.26.119

규리학생, 답변이 늦어 미안합니다.

갑자기 입에 거품을 물고 죽었다면 파보장염이라기 보다 동네에 누군가가 쥐약을 놓아서 그것을 먹고 죽었을 가능성이 더 커보입니다. 여러마리가 비슷한 증세를 보였다면 상습적으로 누군가가 약을 뿌리는것 같네요
파보 장염은 피가 섞인 변을 보고, 설사가 심하며 구토를 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오렌이누아

2010.11.24 (23:09:27)
*.89.82.187

아놔.... 그런거였군요... 안그래도 저희 집이랑 뒤편에 논이 다른 곳이랑 이어져 있어요....
잡히기만해봐라 아가리에 쥐약 넣을 테다.... 크오오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이 개를 어떡해야 하나요? 2002-04-21 6001
털 달린 모든 옷은 입지 않으려고요 4 2007-11-20 6001
달력 핸펀결재했어요 1 2010-11-23 6001
속리산 고양이 뉴스 ㅋㅋ 2 2006-12-28 6002
*^^* 2003-02-25 6004
기부금 영수증 부탁드립니다. 1 2011-01-25 6004
또 나쁜 소식이네요 T_T 2002-05-02 6005
영천 시안미술관 - '콜리'에게 무관심 4 2007-06-29 6006
체계적인 후원제도 필요합니다 10 2006-03-28 6007
우리집 코카 위탁소에 보냈습니다. 2 2007-01-23 6007
연평도 동물들 12 2010-11-26 6007
조선일보에게 반박편지를.... 2002-07-24 6008
s.o.s 2005-03-19 6008
많은돈을 후원할순없지만... 5 2007-01-10 6008
<font color=red>연평도 동물들 3 2010-11-29 6008
이가을에 읽으시면 좋을 책한권 추천합니다^^(퍼옴 출처 냥이네 찡이엄마) 2006-10-27 6009
기부금 영수증 부탁 드려요 ^^; 1 2011-01-17 6009
10월의 산타선물입니다 2 2007-10-09 6010
회장님화이팅.... 2003-07-14 6011
<font color=#660000 size=2><b>2007년 달력 후보에 탈락된 고양이들 3 2007-03-09 60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