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빅토리아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로 인해  협회와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두 단체가 빅토리아에 살고있어 걱정이 되어 문의 하였더니 편지가 왔습니다.

편지 내용대로 역사상 가장 큰 최악의 산불인 것 같습니다. 사람, 동물 식물 등 무참하게 많이 죽었습니다. 이것도 사람이 고의로 한 것 같다고 하였습니다.


선란씨

산불 걱정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은 동물들이 사라졌고, 189명의 사람들이 사망했고, 애완견과 고양이를 포함한 수천마리의 동물들이 화재로 죽었어요.  다행스럽고 감사하게도 저희 가족과 저는 4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살기 때문에 산불이 저희들 있는데 까지 미치지는 않았어요.

저희들의 친한 친구들 중 몇 명은 집을 잃었지만 다행하게도 불을 피해서 살아남았어요.
그 산불은 역사적으로 최악의 화재였고 그렇기 때문에 아주 아주 슬퍼요.
산불 피해자들을 위해서 수백만 달러의 성금이 모였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많은 동물 복지단체들이 산불 현장에 가서 화상을 입은 동물들을 구했어요.  유기견들과 고양이들이 발견되어 치료를 받았어요.  저희들의 후원단체인 네이처스 기프트 펫 식품회사는 개들과 고양이들에게 주도록 무척 많은 팔레트의 개 및 고양이 사료를 동물 구조자들에게 기증했어요.  

개들과 고양이들은 보살핌을 받고 있으며 사람들은 가족을 잃은 개들과 고양이들을 위한 새로운 집을 찾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 끔찍한 비극에 관해서 읽을 때마다 제 가슴이 찢어져.  애완견 엑스포에서 저희들은 난민이 된 애완동물들을 돌보는 것에 관한 정보를 사람들에게 줌으로써 돕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불은 지금도 타고 있지만 사람이 사는 지역에서 타고 있지는 않아요.  그래도 저는 야생동물들이 고통을 받고 있을 것으로 생각해요.

오스트레일리아는 해외로부터 추가 소방원들 및 그 밖의 도움을 엄청나게 받고 있습니다.


2009/2/17  호주에서 로라로부터


-영문-

Hi Sunnan

Thank you for your concern about the bushfires, many animals perished, 189 people have died and thousands of animals including pet dogs and cats died in the fires. Luckily myself and my family live 40 km away and bushfires did not reach us thankfully.

Some of our close friends lost their house but luckily they got out of the fire and managed to stay alive.
Its been the worst fire in history and so very very sad.
I have heard that milions of dollars have been now raised for the bushfire victims.

Many animal welfare groups have been up at the bushfire locations rescuing burned animals. Many stray dogs and cats have been found and medical attention has been given. Natures Gift Pet food company  our sponsor donated many many pallets of dog and cat food to the animal rescuers to give to the dogs and cats.

Dogs and cats are being cared for and people are trying to find new homes for the ones where their families died.

It tears my heart out everytime I read about the horrific tragedy of this event. We at the pet expo tried to help by also giving people information about care for displaced pets.

Fires are still burning but currently not in populated areas. Still I would think the wildlife is suffering.

Australia has had fantastic support from overseas with extra fire cruises and other assistance.

Kind Regards
Laura Newson
President of Dogaid Australia
http://www.dogaid.freeservers.com

배을선

2009.03.06 (21:18:42)
*.46.117.76

인간의 부주의 때문에 한순간에 동물들이 고통속에 빠지는경우가 진짜 안타까워요 그외에 이땅에 개발이란 이름으로 모든동물들의 터전을 허무는 모습을 볼때마다 너무너무 안타까워서 저의 몸이 잘려나가는 느낌입니다..
인간을 위한 이기적인 개발만 할게 아니라 진정세상을 생각한다면 동물과 공존하는세상을 만들어야 진정한 개발이될텐데 안타까울뿐입니다
이영란

2009.03.06 (22:17:34)
*.44.138.69

화재로 돌아가신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수많은 동물들이 아직 화재로 고통에 몸부림 치고있을 생각을 하니 참으로 가슴 아픕니다. 부디 많은 사람들의 힘이 모여 조금이나 불쌍한 동물들에게 더 많은 도움의 손길이가길 기도합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96182
4641 김해 시청과 부산 강서보호소에대해 1 김은정 2008-01-22 5239
4640 우리 강아지 좀 말려주세요.. 4 우선미 2008-02-08 5239
4639 "버려진 동물들의 이야기"책의 설문에 참여부탁드립니다. 박혜선 2005-02-18 5240
4638 우리는 다 아는 사실이건만.. 최수현 2005-06-24 5240
4637 고영선 회원님이 보내주신 멍구 찾는 전단지 입니다. 6 kaps 2005-10-18 5240
4636 중요공지 234번을 주의깊게 읽고 농림부에 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1 최윤선 2006-03-19 5240
4635 동물들의 "꽃동네"를 기다리며 ~ ~ ~ ~ ~ 8 고중철 2006-09-16 5240
4634 자동이체 후원이여... 2 김소희 2007-02-18 5240
4633 진짜 말이 끄는 회전목마가 분노스럽슴다. 1 김인숙 2007-10-03 5240
4632 여기 대구 수성구 중동입니다. 3 윤지영 2008-02-15 5240
4631 하루만에 주인 찾은 시츄 2 이두환 2008-05-17 5240
4630 안녕하세요 2 김지현 2008-11-24 5240
4629 회장님 께 올립니다. 1 정희남 2009-08-27 5240
4628 오세훈 시장님 꼭~ 이글을 읽어주셔야 합니다 1 정희남 2009-09-29 5240
4627 <font color=black>[re] 말라뮤트 도착 사진입니다. 1 kaps 2009-10-28 5240
4626 어미고양이가 새끼다섯마리를 데리고 다녀요 1 오숙희 2010-06-08 5240
4625 회원카드 1 전은경 2010-12-20 5240
4624 또리 소식 알려드립니다. 최수현 2003-07-29 5241
4623 야구선수 이승엽 돈을주어도 먹고 싶지않은 음식 kaps 2003-10-06 5241
4622 아파트 관리규약 이신영 2004-08-15 524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