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25일 밤 8시경에 대구에 도착하여 바로 병원에 가서 목 끈을 제거하였습니다.

병원에서 나이롱 끈을 제거한 후 마취상태에 있는 모습입니다.

수술 후 이틀이 지난 사진입니다. 조금 좋아졌지요.   다행스럽게도 이애가 얼마나 착하고, 온순하며 밥도 잘 먹고 하루하루  건강하게 잘 회복하고 있습니다. 내일  많이 회복 된 사진 올려줄께요. 그리고 같이 덩달아 구조된 키 큰 애의 사진도 올려줄께요. 도와 준 일로 그렇게 감격하셨는데 회복된 사진을 보시면 또
우시겠지요. 그래도 사진을 보시는 것이 기쁠 것입니다. 그리고 큰애는  정서적으로 많이 불안해 하고 있어요. 두 애들 그 곳에서 너무 먹지를 못한 탓인지 바짝 말라있습니다.  곧 살도 찌고 좋아질 것입니다.

곁의 까만 새끼 고양이는 그 날 대전에서 구조한 애랍니다. 같이 병원에 도착하여 예방주사 맞히고 며칠간 병원에서 있으면서 성격이 명랑하고 활동적이라 온 병원을 저 놀이터로 알고 장난치고 저지래하고 다니고 있습니다. 수술대 위에도 올라가 강아지 곁에서 또 무슨 장난꺼리가 없나하고 호기심이 가득한 얼굴로 어디를 주시하고 있어요. 지금은 고양이도 개들도 모두 보호소로 왔습니다. 참 그리고 구조한 두 마리 개들 이름지어 달라고 부탁드렸는데 이름지었으면 여기로 올려주세요.

아래는 많이 회복된 강남과 세곡이 사진입니다.
.............................................................................

어제(10월7일)는 비가 와서 애들 사진을 찍지 못하였지요. 오늘 맑은 날씨라 두애들 사진을 좀 찍어보았습니다. 이정숙씨가 이름을 아직 짓지 않아 협회서 임시 이름을 주었습니다.  두녀석이 강남구 세곡동에서 구조받았다고 큰 개는 "세곡"이 목 다친 작은 애는 "강남"이로 지었지요. 마음에 들지 않으면 연락주세요.

segoa1s.jpg

사무실에 잠시 나와서 간식을 받아먹고 있는 강남이

segockss.jpg

이제, 강남이는 많이 나았습니다. 목에 있는 상처도 많이 아물었고, 착하게 다른 개들과 잘 어울려놉니다.

segocks3.jpg

사무실에서 고양이들과 친하게 지내는 미순이와 친하게 지내보려 합니다. 뽀뽀?

segocks1.jpg

개들은 고양이 음식이라면 사족을 못씁니다. 강남이도 역시 고양이용캔을 먹으려고 목을 주욱 빼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큰 머리와 마른 몸때문에 균형이 잘 맞지 않지만, 살이 적당히 붙으면 얼굴도 조금씩 작아지면서 예쁜 숙녀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정말 다행한 일이 강남이도 세곡이도 사람에게는 물론 보호소의 친구들에게도 싹싹하고 착하게 굴어 잘 적응하고 살 것 같아요.

segock10s.jpg

"세곡이" 처음 며칠 간은 안절부절 못하며  내내 걷기 운동하듯 걸어다녔지만 곧 진정이 되었습니다. 정상적인 보통 개로 돌아왔어요. 세곡이도 적당하게 살이 오르면 멋진 애가 될 것 같아요.

segock8s.jpg

처음엔, 보호소가 낯설어 그런지 잠시동안 넋이 빠져있었지만, 곧 생기를 되찾고 보호소의 개들과 어울려 놀고 있습니다.

segockb2s.jpg

보호소 개들 사이에서 세곡이.

segockb1s.jpg

보호소 친구들 속에서  세곡이. 오른쪽에 있는 검은색 리트리버 깜수는 예의있고, 어진 성격을 지녀서 다른개들에게도, 보호소직원들에게도 인기가 많습니다. 좋은 사람에게 곧 입양도 갈 예정입니다.

segock4s.jpg

사진에서 세곡이의 오른쪽에 있는 개는, 후원동물로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는 "청솔"이입니다. 혀를 내밀고 맑은 눈으로 쳐다보는 모습이 언제나 기분을 좋아지게 만듭니다.  

segoc3ks.jpg

행운이(왼쪽)와 세곡이.  행운이는 벌써 세곡이가 마음에 들었는지 자주 곁에가서 애교를 떱니다. 행운이는  약 5년 전에 유기견으로 길에서 배회하고 있을 때 개장수에게 잡혀 끌려가는 것을 목격한 협회 보호소직원들의 용감하고 재치있는 행동으로 구사일생 구조되어 지금까지 보호소에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행운이도 착한 성격으로서 잘 적응하고 있지만 아직도 낮선 남자들을 보게되면 무서워 떨곤합니다.

 


이정숙

2005.10.07 (08:40:11)
*.237.24.37

감사드립니다. 정말 가슴아파 눈물이 나는군요.
협회 측의 배려로 살 수 있었던 놈들..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서 살도 통통히 찌면서 건강을 되찾겠지요
고맙습니다.
이름을 뭐라 지어야 좋을지? 이름을 잘 지어야 할 텐데
좋은 이름 연구(?) 해서 다시 올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리면서 . . .
오늘 참 좋은 아침입니다.
엄성진

2005.10.07 (13:29:33)
*.6.14.160

아..이녀석들이군요. 옆에있는 고냥이도 귀엽네요. 행복한 이름으로 지어주세요. 도대체 어떻게 하면 목이 저렇게 되나요. 쯧쯧 저렇게 일부러 만들려고해도 쉽지 않을텐데. 어쨋든 정말정말 다행입니다.
박혜선

2005.10.07 (13:44:33)
*.6.14.160

어휴 어휴 그 동안 얼마나 아팠을까. 얼마나 인간을 원망했을까. 하지만 이젠 행복만이 기다리고 있길. 인간에게 받았던 고통들 잊어버리고 행복한날만 있길...
김경진

2005.10.09 (00:04:50)
*.208.245.80

아~~ 할 말이 없군요...
박혜선

2005.10.09 (19:35:19)
*.92.224.213

행운이와 세곡이의 다정한 모습 징하네요. 강남이 벌써 저렇게 낳았나요? 뽀얗고 이쁘네 어떻게 저렇게 착하고 순한 녀석들에게 몹쓸짓을 했는지... 앞으로 행복하게 키워주세요. 흐믓"" (^^)
최수현

2005.10.11 (12:33:16)
*.209.73.107

너무너무 이쁜아이인데...처음동보협에 왔을때 금호동이같네요. 마르고...목이아픈..ㅠ ㅠ 이제 정말 행복한 일만 남았겠죠? 강남이...세곡이..꼭 강아지원래의 활발한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래봅니다. 멀리까지 가셔서 구조하시느라 수고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려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길고양이에게 밥을 주고 있습니다,그런데... 5 2009-12-08 5505
2010년 달력 지금도 주문가능한가요? 1 2010-01-02 5505
기부금영수증이 안와서요.. 1 2010-01-25 5505
동물보호법 강화에 관한 코리아 헤랄드에 실린 기사내용 번역 2002-07-08 5506
말장난으로 뒤통수치는 정부의 말에..! 2003-09-19 5506
한국의 동물관념실태를 한탄한글임(동학방에서 옮겨옴) 2003-11-30 5506
동물학대에 관한 질문입니다. 2004-08-21 5506
박혜선입니다..(^^) 2004-09-02 5506
고민거리가 생겼습니다(길냥이들에관해..) 2004-10-13 5506
(^^) 새해복 많이 받으셔요. 2005-02-11 5506
3월27일 개고기 위생관리 반대 규탄 대회 (사진첨부) 2005-03-28 5506
저도 책 "뽀뽀--"보내주셔요. 2005-04-07 5506
울산의 말라 청솔이 백구 모두를 생각해보면..... 2005-07-12 5506
협회에 맡기고 온 녀석이 많이 궁금해요. 2005-07-27 5506
회원님들 모두 고맙습니다. 2 2005-09-29 5506
나이가 들수록 사람도 변하나 봅니다 4 2006-01-12 5506
과학의 향기 ]동물도 자살을 한다. 2 2006-01-26 5506
협회 도움이 필요 합니다 1 2006-06-09 5506
^^ 자주 들릴께요. 2006-09-17 5506
국민일보 "개고기(보양탕)체인점 모집 광고" 곤욕 2 2006-12-03 550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