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많은 양도 아니라.. 오히려 폐만 되는게 아닐까 싶어서.. 조심히 여쭤봅니다.

저희집 고양이들이 둘다 사료를 바꿨다가 알레르기로 처방사료을 먹어야해서 다른 사료나 간식은 못먹이거든요.
그래서 '뉴트로 내츄럴 초이스 웨이트매니지먼트캣 1키로 정도'와 '로얄캐닌 인도어 1키로 조금 안되는 양', '그리니스 이빨과자 3월말에 개봉한것', 그리고 캔 몇가지가 있는데..
애들이 먹던거고 사료 봉투도 없는건데.. 가져다드려도 괜찮을까요?
간식 캔들은 벼룩시장에 내다팔까하다가 이번에 이사오면서 1년넘게 밥주던 아이와 헤어진게 마음에 걸려서요...
저한테 배까지보이면서 애교떨던 아이인데... 친해지는데 1년 가까운 시간이 걸린 아이인데..
잘지내고 있는지 너무 마음이 아파서...
다른 아이들한테라도 잘해주고 싶어요.

김귀란

2011.04.04 (12:55:53)
*.122.34.251

가져다 주시면 잘 먹이겠습니다. 평일, 주말 오전 11시~오후5시(점심시간1시~2시 제외)쯤 방문가능합니다. 위치는 약도 참고해주세요. (봉사 안내 게시판에 상세 약도가 있음) 밥주던 고양이 이야기는 마음이 안좋네요. 길고양이 밥을 주는 일은 많은 책임감과 시련이 동반되는 것 같습니다. 밥을 주다가 이사를 가 버리면 원치않게 고양이를 굶기는 일이 되니까요. 주변에 대신 밥 주실 분이라도 계시면 좋을텐데 동네라도 말씀해주세요.
이효민

2011.04.05 (14:48:06)
*.91.26.47

김천이었고, 집 주변 식당에서 남은 음식을 주고 있더군요. 다만 주변에 고양이를 싫어하시는 할머니가 한분계셔서 걱정입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80955
4680 산책시배변봉투자신점포앞쓰레기통에버린거다시가져가라하는점주 김인경 2011-05-01 5054
4679 정회원인데요, 1 조성연 2011-04-27 4995
4678 삐쩍마른..아이~ 1 손은주 2011-04-26 5047
4677 도살장 끌려가던 개 500마리 극적구출 1 동물도살반대 2011-04-22 5001
4676 허리에 가는철사가 끼여서 서서히 죽어가는 고양이 구조요청드려요!! 3 박혜선 2011-04-21 5066
4675 영국의 유명한 개 훈련사 잔 펜넬(Jan Fennell The Dog Listener) kaps 2011-04-21 6263
4674 기회가 와서 급히 도움을 요청합니다. 대곡역~진천역사이 2 동물도살반대 2011-04-20 4991
4673 지구의 날 차 없는 거리 행사에 참가합니다. kaps 2011-04-20 5204
4672 후원금신청요~ 3 김유나 2011-04-18 5033
4671 회원카드 질문이요! 1 이신혜 2011-04-17 5097
4670 [기사] 경마처럼 돈 거는 ‘소싸움 베팅’ 본격화 김귀란 2011-04-13 5006
4669 중국의 고양이 대모 1 이두환 2011-04-07 5007
» 저희집 고양이가 먹던 사료도 가져다 드려도 괜찮은가요? 2 이효민 2011-04-03 5009
4667 유기동물수는 계속 증가하고..대책은 없고.. 1 이두환 2011-04-01 5003
4666 개식용 전단지 질문^^ 3 박지현 2011-03-26 5036
4665 사이트 관리 4 김유나 2011-03-25 5171
4664 비록 일주일에 한번이지만,,, 2 이두환 2011-03-20 5010
4663 회원카드 질문이요^^ 1 박지현 2011-03-12 5068
4662 회원카드가 심하게 실망스럽습니다. 3 심재희 2011-03-12 4986
4661 죄송한데... 1 김나현 2011-03-09 510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