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비록 일주일에 한번이지만,,,
by 이두환 (*.128.217.144)
read 5781 vote 0 2011.03.20 (18:32:05)

3월 복학전에 몇달동안 친구집에 얹혀살면서 공부를 하였습니다.

여기가 최근에 개발되는 지역이라서 오래된 아파트도 많았습니다..

유독 주공아파트에 길냥이들이 너무 많이 보여서,,

밤마다 길냥이 밥을 주었습니다....

원래 길냥이들 밥을 줄때 평생책임질것아니면,,,

처음부터 안 주는게 옳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애들이 눈앞에 보이는데 그게 마음대로 되겠습니까ㅠ

그리고,,3월복학하게되면서 학교 기숙사로 들어왔고,,

제 친구도 이사갔고,,,,,,매일매일 오면 좋겠지만,,

수업이 저녁10시40분에 마치고,,기숙사가 11시까지 입실을 해야되는지라,,.

일요일도 오후부터는 스터디모임이 있는지라,,,

토요일밖에 시간이 안되네요,,그런데 토요일도 낮에까지는 계속 스터디가 잇어서,,ㅠ

기숙사에 외박계쓰고,,,밤에 택시타고가서,,애들밥주고

주위에 찜질방에서 잠을 잡니다,,,,,,,,

학생인지라 그리 넉넉한 생활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이들이 저만 기다리고 있을 생각하니,,,어찌 마음편히 잘 수 있겠습니까..

비록 일주일에 한번이지만,,,,,

길냥이모임에 제가 돈은 지불할테니 동네 사시는 분 계시면 대신 애들 밥주는것을 부탁한다고 글을 남겨도,,,

그동네에 사시는 분은 없으신가봅니다,,,,,..

김귀란

2011.03.25 (17:18:03)
*.122.34.251

네트웤 활동이 좀 더 활성화되면 서로서로 부탁을 들어주고 도움을 주고 하는 일이 잘 될까 싶은 생각도 합니다만, 확신은 안드네요. 인터넷이란 수단은 정말 편하긴 하지만 편한만큼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아서 말이지요. 아무튼 도움은 못되고, 이런저런 말만 늘어놓네요.
배을선

2011.03.30 (13:03:05)
*.92.48.100

그래도 한끼라도 두한군이준 밥같은밥 먹을수있었던게 다행이죠
평생을사람들눈치보면서 쓰레기통뒤져서 나오는 쓰레기밥보다는
저도 매일주는 지정된 장소말고 다른곳에 가게되면 한끼라도 배불리먹어라고
사람안보는곳에 사료 잔뜩부어주고 와요
제목 날짜 조회 수
아직까지 달력이 안 오네요 1 2011-01-07 5755
구제역 돼지 생매장 반대 서명운동 3 2011-01-06 5815
기부금영수증 1 2011-01-06 5756
기부금 영수증 신청합니다. 2 2011-01-05 5804
처음글쓰네요^^ 1 2011-01-03 5754
HAPPY NEW YEAR~^^ 3 2011-01-01 5800
달력주문했어요 1 2010-12-29 5749
방금 달력주문했는데요 1 2010-12-29 5822
여러분의 댓글로 개와 고양이들을 살릴 수 있습니다. 4 2010-12-22 5740
연평도에 동물구조활동 가실분 연락바랍니다. 5 2010-12-21 5745
회원카드는 언제 받을 수 있는건지...? 1 2010-12-21 5791
지금......나는? 11 2010-12-20 5773
회원카드 1 2010-12-20 5711
새로 생긴 보호소의 정확한 위치 2 2010-12-20 5811
회원카드 1 2010-12-18 5708
제가 일하는 지역에 유기견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2 2010-12-15 5698
이제는 한국에 사는 외국인까지 개학대를,, 1 2010-12-15 5721
후원하려고하는데 오류가 계속뜨네요... 2010-12-14 5718
조부모를 죽인 손자네 집에.. 3 2010-12-12 5756
점점 잔인한 사건들이 발생하네요... 3 2010-12-11 527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