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5727 vote 0 2010.12.15 (15:59:21)

양덕원이라는 곳에서 일하고 있는 처자입니다.
집에서 가족 모두가 꼬마와 머루(2마리)를 앉고 가족사진을 찍을 정도로 끔찍히 아낍니다.
제가 일하는 바로 밑에는 보신탕가게를 하시는 분이 강아지들 모아서 기르시는 데 여름에는 10마리였던 것이 지금은 1마리밖에 남지 않았네요. 그리고 도살도 그 많은 강아지들이 보는 앞에서 하셨구요.
이 끔찍한 광경을 보고...눈물이 멈추지 않았습니다.
시골이라 그런지 어린 아이들에게도 아무렇지 않나 봅니다.
지금은 주인이 버린 강아지를  데려다 밥과 물을 주고 키우고 있습니다.
제가 출근할 시간이 되면 알아서 마중도 나오구 퇴근할 시간이 되면 어찌나 잘 아는 지 바래다 주기도 한답니다.
"개가 무슨 말을 알아들어?"라고 하시는 분들이 안타까울 정도로 많은 이 동네에서 반려동물에 대한 많은 정보가 실린 책자나 전단지같은 게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두환

2010.12.16 (10:44:39)
*.35.19.120

시골로 갈 수록,,,,동물과 사람 사이의 관계는 정말로 끔찍할정도입니다..
몇주전 연평도에 갔을때,,,저는 정말로 할말을 잃었습니다..
중성화수술이 어떤것인지도 모르고,,
설령 안다하더라도 중성화수술이 머라고 그거하나 시키러 육지까지 나가냐고 되물으시는 분들이 계셨습니다
어떤 할아버지는 혼자서 강아지 20마리 가까이 키우시는데,,물그릇도 없었습니다...
잡아먹을려고 키우시는거겠죠,,,
다 그런건 아니구요,,,잘 키우시는 분들도 계셨지만,,상대적으로 식용으로 키우시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우리가 아무리 떠들어대도 그 사람들의 생각을 변화시킬수는 없을겁니다..
그 분들의 입장에선 가족이 아닌 생명을 가족이라고 말해봤자 가족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을것이니깐요..

마음이 아플뿐입니다..
배을선

2010.12.22 (13:48:37)
*.92.48.50

나라에서 지역의 동네 이장들에게 공문을 보내서 기르는 동물들 물과 밥
그리고 비바람이 부는날이면 몸이라도 의지할수있는 집이라도 마련해주도록
법으로 정해줬어면 좋겠어요
동물의 불임수술필요성도 알리고 함부로 방치하거나 유기했을땐 바로 신고하고 처벌받로록해야될것같아요
허제나씨 시간나시면 저한테 전화좀부탁드립니다 010 4576 5899
제목 날짜 조회 수
아직까지 달력이 안 오네요 1 2011-01-07 5791
구제역 돼지 생매장 반대 서명운동 3 2011-01-06 5862
기부금영수증 1 2011-01-06 5782
기부금 영수증 신청합니다. 2 2011-01-05 5840
처음글쓰네요^^ 1 2011-01-03 5785
HAPPY NEW YEAR~^^ 3 2011-01-01 5837
달력주문했어요 1 2010-12-29 5782
방금 달력주문했는데요 1 2010-12-29 5865
여러분의 댓글로 개와 고양이들을 살릴 수 있습니다. 4 2010-12-22 5778
연평도에 동물구조활동 가실분 연락바랍니다. 5 2010-12-21 5782
회원카드는 언제 받을 수 있는건지...? 1 2010-12-21 5833
지금......나는? 11 2010-12-20 5806
회원카드 1 2010-12-20 5747
새로 생긴 보호소의 정확한 위치 2 2010-12-20 5842
회원카드 1 2010-12-18 5741
제가 일하는 지역에 유기견들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2 2010-12-15 5727
이제는 한국에 사는 외국인까지 개학대를,, 1 2010-12-15 5758
후원하려고하는데 오류가 계속뜨네요... 2010-12-14 5748
조부모를 죽인 손자네 집에.. 3 2010-12-12 5791
점점 잔인한 사건들이 발생하네요... 3 2010-12-11 531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