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8609 vote 0 2004.10.18 (22:46:08)

봉사후기에 올리기엔 사진도 넘작고..
저희 애사모가 월동준비를 어떻게 하는지 알려드리고 싶어서요
더불어^^ 참여를 바라면서 글을 올려봅니다.



날씨가 자꾸 추워지는 관계로.
이번에 새로 들어온 세마리 강아지와 밖에서 생활하는
길동이 길송이 꽃님이 딸랑이를 위해서
잠시 태영언니와 시간을 내었습니다.





정말 오랫만에 온 수정이^^
길동이와 길송이 그 포근한 살에 묻혀서 좋아라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극적으로 구조되서 온 아기들..
생각보다 넘 작은체구에 한번 놀라고
만지려고 하는 저희때문에 자지러지는 소리내서 또 한번 놀라고..

p



변하기 전 사진도 찍어놓고 싶었지만..
애사모 가족들이 가장싫어하는 그 벌레들이 너무 많아..
변신후의 모습만 올립니다.





스티로폼을 다 걷어내고..
이쁜 스폰지 깔개를 깔아줬습니다.
쿠션도 좋고..색깔도 이쁘고^^





애사모 회원들이 조금씩 모아서 정성으로 모은 회비로 산
담요입니다. 무척 따뜻해 보이지요^^



길동이는 들어가더니 나올 생각을 안하더라구요.






꽃님이도 들어가고 싶은지 연신 부러움의 눈길을 던졌답니다.




금방 스타로 떠오른 길동이의 담요 패션쇼..^^



작은일이지만..이런일로 보호소에 애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지낼수 있답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개장수한테 팔려간 어미개 15일만에 돌아오다) 1 2011-08-16 8663
엉뚱한 생각이 아닌 것 같아요. 2005-02-15 8663
<b><font color=green>[동영상]sbs 세븐데이즈 3 월17일자 - 인천 장수동 개농장 사건</font></b... 2006-03-25 8662
게시판의 글이랑 잘 안어울리지만..^^ 2003-04-08 8662
"까치"가 "유해조류" 인가요.....? ㅜ.ㅜ 2003-03-14 8662
회원증이 아직.. 1 2010-09-17 8660
생각보다 약간 허전하네요..^ ^ 2002-05-17 8660
이 헌덕님의 큰 딸 멍순이의 죽음을 가슴 아파하며.... 2004-01-19 8659
수퍼를 다녀와서......... 2003-11-09 8659
무절제된 토론방 협회에서 어케 막을 수 없을까요. 2005-09-19 8657
이번 수해복구지원비의 행정자치부 발표를 보셨나요? 2002-09-19 8656
새해에는 우리모두 노력하는 회원이 되기를... 2003-12-31 8655
케이지에 관해서 입니다 2002-07-15 8654
개식용 이대로 둘것인가? 모란장을 다녀와서...... 2004-10-25 8652
생학방 과 동보협에 감사 드립니다. 2003-11-08 8651
고맙습니다. 2005-02-07 8650
저도 서명했읍니다. 더 많은 사람이 참여해야할거 같아요 2005-02-24 8649
서명 팝업창의 스펠링 오류 2005-04-01 8648
광주 각화동 광문교회 목사를 저주한다 2 2008-07-11 8646
국무조정실 토론회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합시다 2005-01-06 864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