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대형견 키우기 너무 힘들어요
by 백혜원 (*.248.58.140)
read 8067 vote 0 2006.06.19 (13:43:54)

대형견 3마리를 키우는데  결혼하면서 개들위주로 집까지  구했습니다
저희 신랑이랑 둘이 살기는 너무큰  2층짜리 단독주택  마당이 넓은게
맘에 들어  살고있는데 이제 겨우 1년이조금넘었는데 너무나 힘듭니다
저희 옆 빌라에 사는 사람들이 아주 들들 볶습니다   짖는다고 냄새난다고
털날린다고  저희는 맞벌이 부부지만 제가 퇴근시간이  빨라 개키우는데
는 지장이 없습니다.   개가 짖는다고 난리를 부려  저녁때는 애들을 현관
에서 재웁니다.  털날릴까봐  털빗질도  집에서 30분정도 걸어나가 공원
에서 빗기고 오고  자주  가스통을 사서  마당에 떨어진 개털도 태우고
합니다.  저희 개들이 아주 안짖는건 아니지만  헛짖음은 없습니다
물론 개싫어하는 사람들은  한두번짖는것도 스트레스겠지만
최근에는  그나마  대문밖소리에  예리한 녀석 성대수술도 시켰습니다
욕먹는 것도 좋습니다.   근데  애들한테 해꼬지 하는건 못참겠습니다
어제 시댁에 제사가 있어 어쩔수 없이 12시넘어 들어오게 되었는데
누군가 애들한테 소주병을 던졌더라구요   정말 불안해서
회사에서도 일도 안잡히고  초저녁에도 외출도 못합니다.
정말  1년좀 넘게 살면서 많은 일이 있었지만  간단히 글 남깁니다


고중철

2006.06.19 (21:44:25)
*.26.138.231

요즘 보안업체의 감시카메라 쓸만합니다. 가지고 계신 인터넷 전용선으로 연결해서 인터넷으로 어디서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녹화된것도 한달 정도 보관할 수 있고요. 매달 4만원 정도면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설치후 대문에 경고문을 부치고 직장에서도 수시로 살핀다면 어느정도 마음을 놓을 수 있지 않을까요? 반려동물들을 키우면서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 마음을 쓰고 법에서 정한 것들을 지키는데도 위와 같은 일들이 생긴다면 그다음엔 단호히 행동을 할 밖에요. 부디 잘 해결 되시길 바라며 또 글 올려주세요.
진민숙

2006.06.20 (10:55:03)
*.181.15.199

저두 동물을 너누 사랑하지만...개키우는게 무슨 죄라도 되는듯...주위의 눈치를 보고 살았지만....지금은 떳떳합니다 현재유기견9마리를 키우고 있습니다...주인집 옆집 앞잡 윗집.. 왜?키우냐고 쓸데 없는짓이라합니다..
저는 말합니다 그럼 아주머니 얘들도 생명인데...갖다버리겟습니까?
누구나 각자 다른취미가 잇듯...저는 애들돌보는게 가장행복하고 보람을 느낍니다 하고 자신잇게 말하면 뒤에선 욕할지몰라도 앞에선 꼬리내리고 가더라구요!!
백혜원

2006.06.20 (12:24:40)
*.248.58.140

관심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지금 컴퓨터 캠부터해서 감시카메라 알아보고
있어요~ 이래저래 준비하려면 시일이 좀걸리겠죠~ 또 글남기겠습니당~
이경화

2006.06.20 (14:37:32)
*.102.87.252

저도 진돗개 두마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가족이 외출한 사이 동네 꼬마들이 우리아이들에게 모래며 돌이며..
물까지 뿌렸더라구요..

지금은 다른곳으로 이사왔지만..
그때 너무 시달려서 그런지 저희 아들(숫놈)은 아이들을 보면 굉장이
공격적으로 변해요..
엄마들이 가정교육을 어찌시키는지 참;; ㅡㅡ

힘내시구요~
저희집은 그때 담을 높게 쌓았어요..
대문도 밖에서 들여다 보지 못하게 바꿨었구요;;
박혜선

2006.06.21 (00:12:10)
*.92.224.159

마음 아프시겠어요. CCTV 설치하는것도 방법은 방법이겠네요.
동물학대 + 남의 집 기물 파손등등 여러가지로 겁나게 하는 방법은 없는지요.
힘내시구요. 휴 ... 불쌍하게 한녀석은 성대수술까지 하게되었군요.

그런데 털이 그렇게날리는건가요? 먼곳까지 가서 빗질한다고 하시는데..
용기 잃지 마시구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안녕하세요 2011-10-19 8122
연천보호소 봉사가는길 (2) 2005-02-23 8122
다시 주문햇어요... 1 2007-12-20 8120
달력주문요~ 1 2010-01-04 8118
냥이네회원분께서 퍼오신글을 이곳에도 올립니다(동물병원사장이란 사람의 만행) 2004-10-04 8118
그동안 잘들지내셨는지요? 2003-11-26 8118
후원금 모금에 대한 제안.. 2003-08-25 8118
저희 강아지들을 키울수 있도록 도와주세요.억울합니다. 2002-12-14 8118
작은 실천부터.. 2002-08-09 8118
3일동안 박람회 행사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2 2005-11-07 8117
몽실이와누렁이의차이! 2004-04-25 8116
충남 서천군의 나라 망신시키기 보신탕 축제 2003-09-26 8116
성행하는 개고기 광고-식약청 답변을 이용 항의하여 주세요. 2002-10-03 8116
ctrl+Alt+Delete를 누르는 천재 고양이~.~ 3 2005-12-24 8115
보은보호소근처의 "그레이트 페레이스" 1 2009-09-29 8113
대책없는 애견농장주인의 만행 2004-02-03 8113
우리아파트 베란다 벽속에 갇힌 새끼고양이 2 2011-10-29 8112
오랫만에 들려요~~~ 1 2006-09-15 8112
‘버림받은 애견’ 한달 100여마리 2005-08-02 8112
그게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2003-10-07 811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