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버림받은 애견’ 한달 100여마리
by 박상후 (*.140.22.152)
read 7967 vote 0 2005.08.02 (02:43:46)

(::울산 ‘유기 애견 보관소’ 르포::)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25일 오후 울산시 남구 삼산동 S동물병원 유기 애견 보관사. 동물병원장과 함께 들 어서자 30여마리의 애완견들이 저마다 시선을 끌기 위해 꼬리를 흔들며 열심히 짖기 시작했다. 모두 새주인을 기다리기 위해 이 병원에 잠시 보관되어 있는 애완견들이다.
동행한 박모(여·28) 동물병원장은 “사람만 보면 혹시나 새 주 인이 되어주지 않을까 이처럼 부산을 떤다”고 했다.

그러나 이들 애완견은 자신들의 기대와는 달리 대부분 새로운 주 인을 만나지 못한 채 병원에서 짧은 삶을 마감하는 신세들이다.

이날 이 병원에서는 지난 3월 버려진 2년생 수컷 푸들이 안락사 를 당했다. 박 원장의 배려로 통상 1개월 가량인 보관기간을 훨 씬 넘긴 4개월여동안 이 병원에서 지냈지만 새 주인을 찾지 못한 것이다.

박 원장이 보관사로 다가가 안고 나오자 또랑또랑한 눈망울로 꼬 리를 흔들며 반기던 푸들은 수술대 위에 오르면서부터 자신의 미 래를 예견한 듯 갑자기 배설을 하는 등 안절부절 못했다.

커다란 눈망울이 애처롭기까지 했지만 병원장으로서도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마취제에 이어 안락사용 주사를 찌르자 곧바로 의식을 잃었다.

주사를 맞은 뒤 3분여. 박 원장이 가라앉은 목소리로 “숨졌다” 고 말했다.

또랑또랑한 눈을 그대로 뜬 채 짧은 삶을 마감한 푸들의 눈에 눈 물이 고였다. 사람의 나이로 치면 20대. 한때 주인의 사랑을 독 차지했을 푸들이었지만 지난 3월 남구 삼산동 한 골목길에 버려 진 뒤에는 더이상 그를 지켜주는 사람이 없었다.

“강아지들도 안락사를 하려고 하면 직감적으로 아는 것 같아요.

그래서 웬만하면 오랫동안 보호하려고 하지만 구청에서 지원되 는 1개월 보호비 10만원으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가 없어 결코 내 키지 않는 일이지만 이 일을 반복할 수밖에 없지요.” “수의사라는 것이 동물을 보호하고 생명을 지켜야 하는 직업인 데…”라며 말문을 잇지 못하는 박 원장도 착잡하기는 마찬가지 였다.

이날 숨진 푸들처럼 최근 주인으로부터 버림받은 뒤 안락사로 삶 을 마감하는 애완견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

울산지역에서만 기초자치단체를 통해 유기견으로 신고되는 애완 견은 월 100여마리. 경제난 등으로 버려지는 애완견들은 발견 즉 시 자치단체가 지정한 동물 위탁보호소로 넘겨져 주인을 기다리 거나, 분양 대기 명단에 오르게 된다.

그러나 한번 버려진 애완견이 새주인을 만나는 경우는 10마리 가 운데 3마리정도. 재분양률 30%에 불과한 셈이다. 나머지는 발견 된지 한달여만에 옛 주인을 원망하며 싸늘한 시신으로 변하고 있 다.

이들 병원에 보호되고, 안락사를 당하는 애완견들은 대부분 시추 , 말티즈, 페키니즈, 스파니엘 등 수년전만 해도 50만~60만원을 호가하던 고급 애완견. 하지만 경기침체 등으로 애완견 가격이 1 0만원에도 못 미치면서 주인의 관심에서 점차 멀어지고 있는 것 이다.

박 병원장은 “가끔씩 유기견을 분양 받으려는 시민들이 병원을 찾으면 이들 애완견은 꼬리를 흔드는 등 온갖 애교를 떨고 짖지 만 사람들이 가고 나면 기대감을 상실한 심한 스트레스로 반나절 은 먹지도 않고 짖기만 한다”고 했다.

울산시 남구청 관계자는 “말 못하는 동물이라고 쉽게 분양 받고 쉽게 버리는 것은 죄악”이라며 “애완동물을 키우기에 앞서 진 정으로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있는지부터 곱씹어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곽시열기자 sykwak@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달님에게.. 2 2006-02-14 7985
유기동물을 학대하고 있어요. 3 2008-07-26 7984
3일동안 박람회 행사에 수고 많으셨습니다^^ 2 2005-11-07 7984
그동안 잘들지내셨는지요? 2003-11-26 7984
"까치"가 "유해조류" 인가요.....? ㅜ.ㅜ 2003-03-16 7984
목요일에 날아든 비보 1 2010-03-12 7983
엄서윤입니다. 2006-10-19 7983
후원금 모금에 대한 제안.. 2003-08-25 7983
엉뚱한 생각이 아닌 것 같아요. 2005-02-15 7982
농림부 동물보호 종합대책안을 보고 2004-10-25 7982
입양코너에 의문점이... 2002-05-23 7982
사랑의 열매. 1 2006-07-17 7981
대형견 키우기 너무 힘들어요 5 2006-06-19 7981
8층 높이서 낙하산 타고 떨어진 쥐 경상 (퍼온글) 2004-12-21 7981
미일씨! 유골단지 잘받았습니다. 2004-01-14 7981
회원님들!! 부탁드립니다. 2 2009-12-19 7980
<font color=red size=2> 상어미끼로 낚시바늘이 꿰인 개 6 2005-12-12 7980
"인간을 보면 볼 수록 내 개가 더 좋아" 2004-02-22 7980
아산천사원 4 2009-06-20 7979
'홍이'의 후원자가 되고싶은데요.. 궁금한 점이 있어요~ 1 2008-11-03 7979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