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옛날의 나를 생각하며,,,
by 이두환 (*.248.99.228)
read 6483 vote 0 2010.07.09 (20:18:41)

항상 길냥이들 밥주는곳에 밥을 주고,,,
저도 배가고파서 슈퍼를 갔죠,,,
그리고 집에가는 길에 낯선 고양이를 보았습니다..
집에가서 사료를 가지고나와,,
그 고양이에게 밥을 주었죠,,,
다행히 저를 따르지 않는 것으러 보아,,
야생이었습니다..
문득 예전 생각이 나더군요,,,,

중학생시절,,,,,몇달을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주어도,,,
저를 따르지 않고 애교도 부리지 않아,,,
누나한테 애들이 날 따르지 않는다고,,
밥주는 사람도 못 알아본다면서~_~
투정부렸던 기억이 나네요,,
하지만 누나가 말해주었죠,,
사람 따르는 것보다 야생이 낫다고,,,,
사람을 따르면 학대를 당할 수 있다고,,,
오히려 사람따르지않고 야생으로 사는 것이 더 낫을 수도 있다고,,,


학생시절,,,가방에는 책은 없고 항상 강아지, 고양이 사료를 넣고 다녔죠,,
선도부선생님이 등교시간에 저 가방 검사하다가,,,
사료 넣고 다닌다고 꾸중도 많이 하시고,,,
야자시간에 화단에 고양이 밥주러가다가,,,
선생님한테 걸려서 뒤지게 맞았던 기억이,,,
주말에 자율학습빠지고 대구협회갔다가,,
월요일에 뒤지게 맞았던 기억들,,,,,

요즘 비도 자주오고,,,,
여유를 가질 시간이 많아서 그런지,,
이리저리 잡생각이 많이 드네요,,^^

회원님들 다 잘지내시죠?

김귀란

2010.07.14 (03:42:54)
*.109.90.231

어떤 일이든 적극적으로 하려면 용기와 뻔뻔함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고양이들은 잘 있나요?
배을선

2010.07.25 (10:45:07)
*.92.48.85

두한군은 학창시절이나 지금이나 동물들을위해 자유로운 개인시간을 가질수없지만
그마음변하지 않는건 동물사랑을 알기때문일것입니다
누가시켜서 이런일을 한다면 일시적으로하고 그만두겠지만 마음이 움직여서 하는일은
누가 말려도 멈출수가 없어니 이런것이 동물사랑일겁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
도움 부탁드립니다 2010-07-30 6499
[펌] 동생과 놀아주는 형아 개 1 2010-07-21 6499
직원님,누구, 전에 대구서 KAPS 검은 잠바 입고 하얀 개 독극물로 죽인 두 새끼 좀 알려 주... 2 2010-07-20 6480
2009년 7월 입양되었던 아기고양이 file 2 2010-07-14 6539
아동학대 노인학대처럼 정부의 동물학대전화도 있어야 3 2010-07-10 6957
옛날의 나를 생각하며,,, 2 2010-07-09 6483
2개의 인공다리를 얻은 영국의 고양이 2 2010-07-04 6495
유기견을 발견할경우 어떻게 해야하나요? 1 2010-07-02 6499
(퍼옴)구기터널 가기전에 신영동에 있는 H자동차 서비스센터 백구학대사건(6.27 오후) 7 2010-06-28 6437
<font color=red>동물학대자는 인간학대자 2 2010-06-27 6680
20대 여성에게 무참히 폭행당하고 결국 고층에서 내던져져 살해된 고양이 은비 2 2010-06-26 6273
킹이를 다른곳으로 보냇어요.. 1 2010-06-24 6510
갓 한달지나서 사료를 먹이려고 하는데여... 5 2010-06-23 6298
젖이 불어서 밥먹으러 오는 어미고양이.. 2 2010-06-22 6378
안타까운 하소연을 해보려 합니다.. 3 2010-06-22 6468
고양이와 아이의 아름다운 사진들 2 2010-06-22 6414
반려동물을 경품으로 준다는 개념없는 이벤트 3 2010-06-21 6567
우리 예삐 임시보호하실분 찾고 있어요. 1 2010-06-19 6482
(서울에 사시는 분만을 위한 )한강캠패인 6월 19일 공지 1 2010-06-17 6531
비참한 모습으로 구조된... 메일을 보고 5 2010-06-16 656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