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와주세요 ㅠ ㅠ
by 변나영 (*.149.177.54)
read 5377 vote 0 2011.07.04 (11:44:04)

3개월전 새끼믹스견을 입양 보냈습니다.
키우지못할 사정이 생기면 다시 입양받기로 약속을 한후 ..
그리고 나서 2주전에 키우지 못할것 같다는 연락을 받고 3일만 기다려달라고 했는데 ..
그 사이 아는분께 입양을 보냈다고 합니다.
2주동안 어딨는지 알아내기 위해 .. 부탁도 해보고 협박도 해보았습니다 .
하지만 한번줬음 끝이라며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
잘 키우고 있는지 한번만 보기만 하겠다고 간절히 부탁했습니다.
키우고 계신분 연락처라도 알려달라고 ㅠ ㅠ

분양해 가신분 사는곳 근처에 개장수집이 있어서 ..
혹시나 거기 보냈을까바 걱정이되서 ..
이주동안 밥 한끼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잠 한숨 제대로 자지 못했습니다 .
힘들게 잠이 들면 자꾸 어미개가 나타나서 우는통에 마음이 더욱 아파옵니다 .
어미개는 출산후 무지개다리를 건너고 ..
정말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
혹시나해서 어제는 개장수집에 갔더니 절대 들어올수 없다며 돌아가라는 것입니다 .
안되겠다 싶어서 경찰서며 이곳저곳에 문의를 했지만 ..
개장수집에 보냈다는 확실한 증거가 없으면 도와줄수 없다는 것입니다 .
그리고 한번 분양보냈으면 전주인에게는 그럴 권리가 없다는 것입니다 .
저도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
하지만 너무 가슴아파서  가만히 있을수가 없어서 이렇게 문의 드립니다 .
아직 작고 어린아이인데 ..
너무너무 미안해요 ....

정말 아무런 방법이 없는건가요 ??
포기해야 하는건가요 ??

엄마가 많이 아픈신데 ....
자꾸 눈물을 흘리시고 ....
마음이 정말 아파요 .....

변나영

2011.07.04 (14:00:30)
*.149.177.54

정말 백번이고 이해가 가는 말이네요 ㅠ ㅠ
전화를 해도 받지도 않으시더니 아깐 힘들게 통화가 되서 차근차근 이야기 하는데 ....
마구 욕을 하시고 .. 우리가 못키운다고 해서 다른사람 줘버렸다면서 ..
말도 안되는 거짓말을 하시고 ....
버럭버럭 소리를 질러대는 통에 대화가 되질 않네요 ....
제말은 들리지도 않나바요 ㅜㅠ
이두환

2011.07.06 (11:15:57)
*.251.19.68

혹시 제가 남긴 답변에...말씀하신건지...
답변을 너무 길게 남긴것같아서,,,삭제했었는데..
그 사이에 댓글이 올라왔었네요..^^;;,,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97107
4602 아산천사원 4 이은미 2009-06-20 5417
4601 죄송합니다만..... 1 황성호 2011-02-17 5407
4600 사료.용품후원 감사합니다. file KAPS 2015-04-07 5405
4599 성철 스님이 살아 생전 2번하셨다는 주례사.. 성혜진 2003-06-08 5398
4598 휘발유 불에 탄 고양이,,(사진첨부) 10 이두환 2009-06-09 5397
4597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정부에 항의하는 것이 더 효과적임. kaps 2002-05-01 5387
4596 [펌] 동물을 키우려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김귀란 2011-01-19 5382
4595 기부금 영수증 부탁드립니다. 1 전명학 2011-01-25 5380
» 도와주세요 ㅠ ㅠ 2 변나영 2011-07-04 5377
4593 추석! 그리고 몇일을 이렇게 보넸습니다 2 정희남 2009-10-07 5373
4592 <font color=red size=2><b>개가죽으로 장구 만든답니다.. 1 kaps 2007-01-18 5368
4591 회원카트 질문이요^^ 1 박지현 2011-02-28 5367
4590 저두 전단지 캠페인 동참하겠습니다. 1 송이 2006-08-05 5365
4589 야생고양이들 보내고 나니 시원 섭섭하네요. 3 이영란 2007-04-10 5363
4588 부산 "구포시장"에 다녀왔습니다. 6 최지혜 2009-10-09 5362
4587 " 개고기 라는 단어 쓰지 않아야 합니다. " 박소현 2007-07-10 5362
4586 기부금 영수증 신청합니다. 1 이은주 2011-01-18 5359
4585 길냥이 중성화수술 2 윤보경 2007-12-15 5356
4584 도둑맞은 진돗개 13시간만에 귀가. 2 전병숙 2006-05-18 5355
4583 짜증나는 오마이뉴스 기사!! kaps 2004-06-16 5354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