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며칠전 회원가입했는데 여쭤볼께 있어서요.. 저희 집에서 기르는 개가 있는데요 며칠전 저희 막내동생를 물어서 지금 동생이 입원중이예요.. 잡종견이고(외형은 진돗개를 닮았습니다) 5살된 숫놈입니다.. 새끼때 엄마가 시장에서 사와서 기르기 시작했는데 성격이 괄괄해서 말썽을 좀 많이 부리고 있습니다,  처음 2년 정도는 마당에 풀러놓고 길렀는데 목청이 커서 이웃집에 항의가 있어서 그 이후는 마당한켠에 가둬놓고 하루에 한번 정도만 풀러주고 길렀습니다, 어려서 묶은적이 없어서인지 좀 커서는 병원에 데려가려구 개줄을 묶으려 해도 도망만 다니고 겨우 묶어놓으면 자기가 풀러버리곤 해서 한번도 묶어본적은 없습니다. 그리고  저나 아빠는 가끔 물린적 있었는데 이번에 동생은 발목을 좀 심하게 물렸네요,, 일단 개는 광견병 여부를 관찰하기 위해 동물병원에 데려놓은 상태구요,.데려갈때도 개줄을 묶을수 없어서 근처 개농장인지에서 사람이 와서 겨우 묶어서 데려갔어요. 저희집에는 다시 못오게 될거예요. 엄마가 집에 데려올 생각은 꿈도 꾸지 말라고 하시고, 개농장에서 알아서 처리하라고 할거라고 하시네요.. 문제는 얘가 덩치큰 잡종견이라 누구를 주거나 할수도 없고 , 아마도 보신탕집이나 투견장에 팔려갈거 같은데,, 얘를 살릴 다른 방법이 없을까 해서요,, 저는 얘가 살수만 있다면 중성수술도 시키고 개훈련소에서 훈련도 시켜서(훈련을 받는다고 사람 무는 습관이 없어질지는 모르겠지만요) 입양을 보내고 싶은데, 가능할지 모르겠네요,, 아니라면 그냥 집에서 하자는대로 모른체하고 눈감고 있어야 할지,, 차라리 보신탕집에 가는거라면 제가 안락사를 시키는게 나을지 모르겠어요,, 개농장에서 처리한다고 다 죽으라는 법은 없지만 잡종견이라 99%는 죽는다고 봐야 할거 같은데 그렇다고 제가 미리 안락사를 시켜서 살수있는 1% 마저 없애는건 아닌지모르겠어요,, 솔직히 얘가 불쌍하긴 하지만 또 다른데 가서 사고치는건 걱정도 되긴하구요,, 하여간 요즘 심경이 너무 복잡합니다.. 저희집은 개를 30년 가까이 길렀는데 얘처럼 몇년을 풀러놓고 길러본거나 숫놈도 처음이고 말썽도 참 많았어요,, 하지만 예쁘고 영리한 놈이라서 제가 제일 예뻐하기도 했었구요,, 지금와서 후회되는건 어려서부터 묶는 훈련을 시키고 중성수술을 시켰다면 지금 같은 결과는 피할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만 드네요,,, 염치없지만 동물보호협회나 다른곳에서 입양될때까지 좀 맡아줄곳이 있다면 (그전에 훈련소에서 무는 습관은 고쳐보려구요..제가 월 일정액은 지불할 생각입니다) .. 그래도 입양이 계속 어렵고 성격이 안고쳐진다면 그때가서 안락사를 시켜도 되지 않을까 하는데,, 가능할지 답변 부탁드립니다,..

kaps

2008.05.15 (11:36:33)
*.200.247.54

집에서 절대 계속 돌볼 수 없다면, 안락사 시켜주는 것이 맞습니다. 보호소에도 수많은 개들이 있고 문제가 있는 개는 안락사 시켜야 하는 상황에서 은심씨의 부탁을 들어주기가 미안하지만, 어렵습니다. 1%의 희망을 기대하다가, 개를 보신탕집에서의 비참한 죽음으로 내몰 수도 있으니 힘들겠지만 품에 안고 편안히 안락사 시켜주길 부탁합니다.
최수인

2008.05.15 (15:44:51)
*.224.146.65

회장님이세요? 안락사를 꼭 시켜야 하나요? 정말 답이란 없는거지만.. 그녀석 운명도 참 그렇네요.. 꼭 그렇게 죽어야 하는지.. 사람이나 동물이나 키운사람 잘못이 많다고 생각하는데 결국 죽음에 책임은 그아이에게 다 짊어지라고 하시는거 같아서 맘이안좋네요.. 제발 좋은 방법이 있는분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제가 도울수 잇음 좋을텐데.. 여섯아이 돌보다 보니 미안합니다 ㅠ.ㅠ
윤은심

2008.05.15 (15:58:26)
*.241.147.20

답변 감사드리고, 가슴이 답답합니다.. 잘못 키운 제 잘못이 제일 큰거 같아요,,그거 때문에 건강한 한 생명이 죽어야 되니 너무 미안할 따름입니다,,
kaps

2008.05.15 (16:10:16)
*.200.247.54

협회장님이 아니고, 직원입니다. 누군가 맡아 돌보며 훈련시킬 수 있다면 정말 좋겠지만, 그럴 수 없다면 대답은 같습니다. 최수인씨 댁에도 함께 사는 개들이 많아 힘드니 다른 분들이나 보호소는 오죽할까요. 농장으로 갔다는 개가 잘못되지 않도록 부탁합니다.
정희남

2008.05.16 (21:21:20)
*.200.102.77

이러한 글을 올리시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을 아픔으로 지내셨을지
짐작이 갑니다.

1%의 희망을 품다가 보신탕집에서 비참한 죽음으로 내몰 수도 있으니
힘들겠지만 사랑했든 주임품에서 잠 재우시라는 협회의 답변
우리는
슬프고 아프지만 100%로 최선의 선택일 수 밖에 없음을 인정하여야 합니다.

최수인님의 흐느낌 ...
저또한 은심씨의 글을 읽은 후 3일내내 마음한구석이
아렸습니다. 방법또한 고민해 보았습니다.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정 들었든 보호자 를 떠난 생명들의 삶은
언제나 혹한 의 겨울이라는것을.................

이 비정한 사회 구조가 너무도 부당하여
그 들에게 따사로운 봄날의 동산을 선물하고져 우리모두
동분서주 해보지만 그 길은 아직도 오랜 시간을
달리고 또 달려가야 합니다.
다른분들에 보호소 오죽할까
은심씨가 상상하는
그 이상의 고통을 그 아이는 겪으며 살아갈것입니다.
어느 농장인지 그 아이가 슬픔으로 너무 지치기전에
시급히 찿아오셔서 평소 좋아하든 음식 배불리 먹이시고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주시며 그 아이가 행복해하는
그순간 에 더 큰 사랑의 힘으로 잠 재워 주십시요.
사랑은 책임입니다.
비록 삶으로 이어지는 책임이 아닐지라도
보다 더큰 사랑이 있음으로 행 할 수 있는 책임 입니다.
꼭 그리 하십시요.
너무도 죄 스럽고 마음 아프시면
곳곳에 동물 화장터 가 있으니 장례라도 마음을 다하여 치루어주시든지요.
최선을 다한후옌 늘 그만큼의 위로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아픔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누군가가 해야하는일 ......
꼭~~ 필료한 일에 좀더 부지런 과
뜻을 가진 책임감 으로 기회가 닿을 때 마다 불임을 행 하여야 합니다.

시작보다 지키는 것이 더욱 어려운 일이기에 ..............

눈에 보이지 않치만
수 많은 생명들이 살아가는 고통의 삶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될것이며 지치고 고닯파도 평범한 노력이 아닌
혼신의 노력을 하여야 할것입니다.
너무 글이 장황하여 죄송합니다.
사랑하던 님의 품에서 아이가 행복하게 잠들기를
바랍니다. 부탁과 함께...............
김은주

2008.05.16 (21:27:56)
*.172.241.168

참 마음이아픈사연이네요..간만에들어와서 또 울고나갑니다..제생각은 이렇습니다.일단은 견주분께서 그 아일 살리려는 마음이 안락사를 시키시려는 마음보다 큰듯합니다..견주분께서 훈련소에도 아이를 보내려는 마음가짐이있으시니 여기저기 그 아이의 상황을 다 설명드려서 받아들이겠다는 훈련소가 있다면 일단 훈련소에 맡겨보시는것도 나쁘진않을것같습니다..그것도 여의치 않으실때는 개농장에서 인간들의 먹거리로 비참하게 죽어나가게하는것은 절대 안되고 꼭 님의 품에서 잠들게 하셔야됩니다..지금 이글을 쓰고있는 이시간이 그아이에게 돌아올수없는시간이 되어버리진않았으면 좋겠읍니다..
윤은심

2008.05.19 (15:58:03)
*.241.147.20

그동안 다른 보호소랑 훈련소도 알아봤는데, 훈련소는 훈련비가 월 40만원, 보호비는 월 30만원이라고 하네요.. 급한 마음에 훈련소라도 맡길까 생각중인데,, 문제는 집에서 엄마가 안락사 시키는것도 반대하고 있어요,, 개를 가져간 농장주인보고 알아서 처리하라고 하고있네요, 일단은 20일까지는 개를 광견병인지 관찰해야되서 제가 어떻게 할수없는데 이후라도 빼오려고 했는데, 토요일날 데려간 농장주인하고 통화가 됐어요 그런데 병원에 없고 자기네 농장에있다고 하더라구요 왜 그러냐고 했더니 병원은 비좁아서 수의사가 자기한테 맡긴거라고 하네요 병원 물어봐도 안알려주고 엄마랑 한 얘기가 있어서 엄마한테 물어보라고만 해서, 엄마랑 얘기해봤어요 엄마는 제가 개한테 쫓아갈까봐 알려주지 말라고 했다네요,, 엄마는 안락사 시키는거조차 싫다는거예요 그냥 20일까지 지켜보다가 그 이후는 농장에서 알아서 하라고 하고있나봐요,, 그 농장아저씨도 제말은 안듣고 엄마말만 듣고 있구요,, 내일까지 엄마나 농장아저씨를 설득할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마사회에 네티즌이 올린 내용과 댓글 (2번째) 2007-08-08 5757
사이트 관리 4 2011-03-25 5756
길냥이 불임수술이 다가 아닌듯 합니다. 7 2007-06-13 5755
HAPPY NEW YEAR~^^ 3 2011-01-01 5754
온라인후원금납부에 자꾸 오류발생으로~ 2005-09-09 5754
길거리에서 동물파는 아줌마 진행상황입니다. 6 2009-07-21 5753
<font color=#cc0000 style="font-size:10pt"><b>이천 군부대 이전 반대 시위에서... 6 2007-05-23 5753
고양이 밟아죽인 학살女에 체포령 3 2006-03-12 5753
포항 흥애읍 유기견 총격사건 2005-06-30 5753
대구 두류3동 ... 10 2007-08-03 5752
일본:애완동물 키우는 사람들위한 아파트 분양 2003-12-07 5752
기사)간호해준 여성과 폘리건 각별한 우정 화제! 1 2006-12-12 5751
여러분의 고양이가 얼마나 잘보살핌을 받고 있는지 한번 테스트를 해보세요. 2002-11-17 5751
엥..편지올리려했는데 안올라가네여 2002-06-21 5751
회원카드 질문이요^^ 1 2011-03-12 5750
제가...고양를..... 1 2010-11-10 5750
<font color=#660000 size=2><b>2007년 달력 후보에 탈락된 고양이들 3 2007-03-09 5750
저희 동에네 어미 길고양이랑 새끼 여섯마리. 7 2010-09-18 5749
종묘 너구리 - 음식을 주고 싶어도 번식문제가 있습니다. 2002-07-09 5749
♡동물영상칼럼♡2005-31(5월2일) 2005-05-02 574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