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회원 배철수씨께서 입양하신 골든리트리버 삼순이의 최근소식입니다. 삼순이를 입양하기전 먼저 입양된 고양이 깜순이와 회색나비, 진돌이, 그리고 새로운 가족이 된 나비의 행복한 모습들입니다.


삼순이의 일기

삼순입니다. 올 5월에 우리 아빠한테 입양 온 골든 리트리버!

제가 사는 곳이 삼산리라서 삼순이라고 지었답니다.

이름이 촌스러워 저는 마음에 들지 않지만, 사는 곳이 촌이라 어쩔 수 없대요. 아빠가.......

처음에는 줄에 묶여 1주일을 지냈답니다.

그러다가 아빠가 냐옹이 집 앞과 옥상 쪽 계단에 문을 달아서 뒷마당을 저 혼자 쓰고 있지요.

자유롭긴 한데 저는 앞마당에 나가서 진돌 할아버지랑 놀고 싶거든요.

그런데 아빠가 제가 아직 철이 없어 안된다네요.

아직 앞마당에는 뿌리가 약한 묘목들이 심겨져 있어

나무가 자리 잡을 때까진 천방지축인 저를 믿을 수가 없대요.

사실 뒷마당에 아빠가 심어놓은 은행나무, 감나무를 제가 심심해서 껍질 째 벗겨 놓았거든요.

다음 날 아침 나무를 본 아빠가 거의 기절할 뻔하더라구요.

그게 잘못된 건지 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깜순이라는 냥이가 있는데요, 저보다 며칠 먼저 입양 왔어요.

요 녀석이 가끔 팔을 내밀어 나를 약 올리거든요.

그래서 둘이 장난을 많이 쳐요.

저는 가짜로 녀석 팔을 깨물어주는데, 깜순이는 정말로 저를 할퀴거든요.

그래서 가끔 콧등에 상처가 나기도 하지요.

그런데 요즘은 또 다른 냥이가 입양을 와서 깜순이랑 친하게 지내요.

저도 친하게 지내고 싶은데 요 녀석은 내가 가까이 가면󰡐쉑󰡑하고 짜증을 내거든요.

그게 무슨 뜻인지 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아빠가 집에서 쉬는 날은 방안에 있는 이뿐이랑 미남이, 진돌 할아버지랑 마당에서 뛰어 놀아요.

그때가 제일 행복한 시간이거든요.

하지만 아빠는 일주일에 하루 밖에 쉬지를 않아서 다른 날은 심심해요.

빨리 아빠가 나를 닮은 다른 친구 하나를 데리고 와서 둘이 살았으면 좋겠어요.

이상 삼순이의 일기 끝______________




진돌 할아버지랑





놀다가 급해서 쉬~




아빠랑~

새로온 나비




회색나비는 여전히 경계심이 많죠

고양이집 내부(추워서 이불을 있는대로 둘렀죠)



짜식들~~ 보기는...

새로온 냥인데 워낙 싹싹해요



깜순이랑(둘이가 얼마나 친한지 모릅니다)

박혜선

2006.11.08 (14:10:17)
*.6.49.150

삼순이 .. 정감가는 이름인걸요. 삼순이 일기 너무나 재미있게 읽었어요.
글과 사진만으로도 행복감이 밀려옵니다.
삼순아 은행나무 감나무는 껍질을 벗기면 안된단다.
나무도 아야""해요.아빠가 기절하실만 하네.ㅋㅋ
깜순이하고도 빨리 친해지길 바란다.
그런데,삼순이는 장난으로 깨물지만,깜순이한테는 아플수있거든.
코 많이 할퀴디?? 상처 덧나지 않게 호- '' 잘하궁.
다음에 또 재밋는 일기 또 오려주렴. 기다릴께..
권혜경

2006.11.08 (15:48:50)
*.234.54.43

음,,마냥 행복하고 평화로워보입니다(살짝 질투가^^)부디 앞으로도 아이들과 가족분들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아아,,다들 입양가서 잘지내는군요 이런이야기와사연들 많이많이 올려주세요 생활의 활력소가 됩니다^^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펌] 대구경북지역의 동물 화장업체 2009-01-04 6584
동물구조관리협회 양주보호소를 다녀와서 2004-12-10 6583
백지화, 나아가서 금지법이 만들어 지기를 2008-06-07 6582
제발 울멍이랑 같이 살게 해주세여~ㅠ.ㅠ 2005-01-18 6582
육식에 대한 질문 2 2008-08-08 6581
양쪽 앞다리 모두 구부러져 끍고 다니는 고양이.. 6 2008-11-29 6579
좋은의견 부탁 부탁드립니다 !!!!! 3 2006-07-03 6579
중요공지 234번을 주의깊게 읽고 농림부에 탄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1 2006-03-19 6578
안그래도 소식이 궁금했는데^^ 2004-10-14 6578
사진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04-09-23 6578
답변 감사합니다. 이번주 일요일에 뵙겠습니다~^.^ 2002-11-16 6576
보신탕축제 무산되도 축제끝날때까지 감시하는 지킴이들 있습니다. 2003-10-05 6575
엉터리개정안들.. 2003-09-19 6575
발발이 입양하실 분( 감사 드리고, 회원님들도 도와 주십시요.) 2003-09-09 6574
슬개골탈구수술후 1 2007-05-16 6573
연말정산서류 이메일 요청 1 2010-01-15 6572
<font color= size=2><b>두 얼굴의 서상현기자(대구매일신문사) 6 2008-03-06 6572
힘찬이와 태평이 구조 이야기 2004-10-25 6572
동물보호교육 2005-05-04 6571
웅비요^^(페키 브라더즈가 아니구? ) 2003-11-17 657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