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맞은 진돗개 13시간만에 귀가.
by 전병숙 (*.211.233.67)
read 5264 vote 0 2006.05.18 (23:50:20)

"진돗개는 역시 명견중의 명견"

개장수에게 식용으로 몰래 팔려갔던 진돗개가 13시간만에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18일 청주 상당 경찰서에 따르면 청주시 상당구 율랑동에서 '입 큰 개구리.라는 분식점을 운영하는 정권학(44세)씨
지난 4일 아침에 일어나 가게 뒷편을 둘러보다 묶어뒀던
토종 진돗개 '재순'이가 깜쪽같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재순이'를 2년동안 정성들여 키워온 정씨는 꼭 찾고싶은 마음에 곧장
경찰서에 도난신고를 했다.
정씨의 음식점을 찾은 경찰은 종업원 A(27)씨와 주변가게를 상대로
개를 찾아 나섰다.

'누가 재순이를 훔쳐갔을까'로 고민하던 정씨는 이른 아침부터 "개가 없어졌네. 언제 오려나"라며 주변을 서성이던 A씨에게 의심이 가기
시작했고, 거짓말 탐지기로 진위를 가려보자는 경찰에게 A씨는 개를 몰래 팔아넘긴 사실을 자백했다.

불과 3만원을 받고 개장수에게 개를 팔아넘긴 A씨는 "어버이날  아버지 선물을 살 돈이 필요했다"며 선처를 호소했지만,
정씨는 범인을 잡은 것보다는 사랑했던 재순이를 하루라도 빨리
찾고싶은 마음뿐이었다.

점심무렵 밀려오는 주문탓에 정신이 없던 정씨.

멀리서 개 짖는 소리가 조금씩 들리더니 이내 가게앞에
피투성이가 된채 나타난 재순이를 발견했다.

정씨는 재순이가 강제로 물린 재갈 때문에 입 주변이 터지고 다리에도 온통 상처뿐이었지만,
다시는 못 볼것 같아서 괴로웠는데 집을 찾아
돌아왔다는 사실에 그저 놀라웠고 기뻤고 대견스럽기만해서 재순이를 붙들고 눈물을 글썽거렸다.

정씨는"진돗개라고 해 믿고는 있었지만 집을 제 발로 찾아오는 것을
보고 진짜 명견중의 명견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자랑스러워 했다.

그는"재순이가 강제로 개장수에게 끌려갔을때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유산이 된 것 같다"며 "그래도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서 점점 건강해지는 모습을 보니 기특하기만 하다"고 환하게 웃었다.

                   (청주=연합뉴스)양정우기자.
---------------------------------------------------------------
PS: 정말루 똑소리나게 영리한 재순아.
      오래오래 아저씨와 행복하렴.^^...

                        


                         

고중철

2006.05.19 (23:08:16)
*.26.138.231

정말로 눈물나는 일화입니다.
그 끔찍한 순간들을 재순이가 하루 빨리 잊고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그 점원이란 인간의 처벌은 제 머리속에 떠오르는 대로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문성필

2006.05.23 (11:12:01)
*.206.131.54

양심도 없는인간같으니라고...
번호 제목 닉네임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KAPS 네이버 해피로그가 개설되었습니다. 6 kaps 2010-04-20 187541
4600 야생고양이들 보내고 나니 시원 섭섭하네요. 3 이영란 2007-04-10 5287
4599 질문 있습니다. 1 조성연 2011-02-27 5281
4598 추석! 그리고 몇일을 이렇게 보넸습니다 2 정희남 2009-10-07 5276
4597 길냥이 중성화수술 2 윤보경 2007-12-15 5272
4596 저두 전단지 캠페인 동참하겠습니다. 1 송이 2006-08-05 5271
4595 <font color=red size=2><b>개가죽으로 장구 만든답니다.. 1 kaps 2007-01-18 5270
4594 부산 "구포시장"에 다녀왔습니다. 6 최지혜 2009-10-09 5269
4593 기부금 영수증 부탁드립니다. 1 전명학 2011-01-25 5268
4592 회원카드요.. 1 김빛나 2011-02-17 5265
» 도둑맞은 진돗개 13시간만에 귀가. 2 전병숙 2006-05-18 5264
4590 성남 개고기 식용 축제를 막아 주세요 1 정지미 2011-06-24 5262
4589 애완견과 아파트에서 계속 살고 싶어요.도와주세요. 1 이명혜 2009-08-28 5259
4588 사이트 관리 4 김유나 2011-03-25 5257
4587 회원카트 질문이요^^ 1 박지현 2011-02-28 5257
4586 죄송합니다만..... 1 황성호 2011-02-17 5257
4585 "MBC" 땜에 못살겠습니다.ㅜㅜ.........ㅠㅠㅠ 2002-12-27 5254
4584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정부에 항의하는 것이 더 효과적임. kaps 2002-05-01 5252
4583 7월 3일자 SBS SOS긴급출동 보신분? 1 최영경 2007-07-04 5250
4582 새로운 개,고양이 검역제도 kaps 2011-05-17 5246
4581 도와주세요 ㅠ ㅠ 2 변나영 2011-07-04 523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