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한국동물보호협회
  • 홈
후원을 기다립니다
read 8301 vote 0 2008.05.04 (23:30:29)

그럼요   보다마다요
이 보엽 이란 이름을 보는순간  저역시 천군 만마를 얻은듯 마음이
벅찿습니다.
분노 를
보엽님 다우신 익살스러움과  절실함으로 표현한   맨트는
정확한 강 펀치 였습니다.
졸리는 눈 치뜨가며  서울시 게시판을 지키시는
그분들  영혼마져 아름다운  고귀한 분들입니다.
보엽님 함께  이길때까지 싸우자구요.
퇴보 보다는 진보가 빠르고 합리적 이잖아요.....
이곳은  하루내 하늘이 회색빛 이드니 저녘 부터 비 가 옵니다.
낮 시간 친지 들과 바쁜 일상 을 보내고
한 두어시간 대충 비를 맞으며 길동이 길냥이 밥을 주고
조금전 귀가 하였지요.
밀려오는  고단함 뒤로한체  또 협회로 달려왔네요.
비오는 날이면 마음이 더욱 아픔니다.
겨울은 찬바람 과  눈이 야속 하고.
따사로운 봄날 은 그래도 위안 이 되지요.
하늘이 비를 내리심은 지구예 윤활유 가 됨 을 알건만
비가 내리면 마음이 더욱 괴롭습니다.
늘 배고픈 아가들...   더욱 배고픔에 슬퍼질것같아서... .....
고마운 보엽님  화이팅 한번 외치자구요.~~ ~~

이보엽

2008.05.07 (06:53:30)
*.57.235.203

볼기나 맞아라.

케익 사다가 김치냉장고에 올려놓고 포장지 벗겨내고 ,8등분 해서 접시를 찾으려고 하는데 깜둥이 녀석이 김치냉장고에 훌쩍 올라가면서 케잌이 떡이 되버렸습니다. 이 나쁜 녀석 볼기나 맏아라. 철썩 철석..

교육프로그램

여성 연예인 H양 이야기입니다. 그분이 어머니와 함께 아침방송에서 개고기를 먹은 사연을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더군요. 어릴때 어머니가 볶음밥을 만들면서 볶음밥에 개고기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개고기다 하면 거부감을 갖고 안먹을것 같으니 쇠고기라고 속이면서 까지. 모전여전입니다. 부모가 개고기를 먹은 집안은 필히 아이들의 식생활도 부모의 영향을 받으며, 개고기를 포함한 보양식에 혐오감 보다는 음식인데 어떠냐 하는 생각이 자연스럽고 당연하게 자리잡습니다. 매년, 지금도 먹어야 된다 안먹어야 한다라고 싸우지만 개,고양이 식용은 필히 없어져야 하는 사악하고 추한 문화입니다. 협회뿐 아니라 다른 동물단체들도 장기적인 포석으로 봐서는 초등학생,중학생 등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동물사랑,생명사랑에 대한 프로그램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입니다. 예를 들면 한국동물보호협회가 주최하는 대구지역 초등학생을 위한 동물사랑, 생명사랑을 주제로 한 사생대회,글짓기 대회 등.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아파트 관리규약 2004-08-15 8296
^^ 2003-11-17 8296
귀여운 블랙코카스파니엘 입양하실 분~? 1 2010-11-11 8293
김류량씨의 등록제에 대한 의문 지적. 2004-08-13 8293
농림부; 애견관련 축산법시행규칙개정에 대한 민원회신 2003-09-19 8291
새해에는 우리모두 노력하는 회원이 되기를... 2003-12-31 8290
고맙습니다. 2003-03-28 8290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개고기는 절대 전통문화가 아닙니다. 2005-03-28 8288
입양이 아니라 임시보호라네여 2003-07-11 8286
2580보시고 현실개탄만 해선 안되구요... 1 2006-03-13 8283
시 한편 읽으세요. 2006-03-03 8283
냥이네회원분께서 퍼오신글을 이곳에도 올립니다(동물병원사장이란 사람의 만행) 2004-10-04 8283
[동아일보] "군부대 이전과 새끼 돼지 도살" 2007-06-05 8282
구조했습니다 2003-05-17 8282
오랫만에 소식 올립니다. 1 2006-08-12 8278
영국지사분들은 모두 무사하시지요? 2005-07-08 8277
저도 후견인 되고 싶은데 질문이 있어요. 1 2005-09-28 8276
이 헌덕님의 큰 딸 멍순이의 죽음을 가슴 아파하며.... 2004-01-19 8276
<font color=black>동물들의 사진, 동영상, 이야기, 명언... 1 2009-12-13 8275
(^^)" 2005-04-21 8275
Top